광고

학교비정규직연대, 저임금 임금체계 개편 요구... 천막농성 돌입

박은정 기자 | 기사입력 2023/01/09 [14:55]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은정 기자=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저임금 임금체계 개편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C) 박은정 기자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9일 오전 10시 대구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임금 교섭 요구 7개월이 지났지만 교섭 대표인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은 아무런 역할을 하지 않고 노사 갈등을 방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는 정규직인 공무원의 기본급을 2.7~5% 인상했으나 교육청이 비정규직에게 제시한 기본급 인상은 고작 1.54%에 불과하다"며 "교육청은 차별과 저임금은 자기 책임이 아니라는 듯 임금체계 논의 자체를 거부 한채 물가 대비 실질임금 삭감이나 다름없는 교섭이 불가능한 안으로 버텼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파업이 없는 교섭 타결을 원한다. 강 교육감은 이를 위해 당장 교섭이 가능한 안을 제시해야 한다. 교섭이 타결될 때까지 농성은 계속될 것"이라며 무기한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C) 박은정 기자

 

학교비정규직노조 박미향 위원장은 "올해 집단 교섭을 통해서 임금체계를 바꿔보자고 간곡하게 요청했다." 며 "너무도 답답하고 무능력할 정도로 초선 교육감들도 경험이 있는 삼선 교육감들도 노동조합과 그 방법을 진솔하게 찾으려고 단 한번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전국여성노동조합 최순임 위원장은 "학교 비정규직의 심각한 임금 및 복직 차별과 열악한 노종 조건을 해결하지 않고 해를 넘기고 있는 대구교육청을 비롯한 교육 당국의 행태에 강력히 항의한다"며" 교육당국이 우리 학교 비정규직에게 내놓은 안은 물가 폭등을 못 따라가는 임금 삭감 안이며 학교비정규직 차별이 더 심화되는 안"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제를 해결할 의지를 보여달라"며" 지난 총파업에 대한 책임도, 무기한 천막 농성에 대한 책임도, 앞으로 일어날 신학기 파업에 대한 책임도 모두 대구교육청과 교육 당국에 있음을 알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지난 8일 오후 대구시교육청 내 본관 앞을 기습 점거해 천막농성을 벌이고 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The school non-regular worker union meeting started an indefinite tent sit-in, demanding a reform of the low-wage wage system.

 

The School Irregular Workers Union Conference held a press conference in front of the Daegu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at 10:00 am on the 9th and argued, "Seven months have passed since the demand for wage negotiations, but the negotiating representative, Daegu Superintendent Kang Eun-hee, is not playing any role and neglecting the labor-management conflict."

 

“The government raised the basic wage of regular public officials by 2.7-5%, but the basic salary increase proposed by the Office of Education to non-regular workers is only 1.54%,” he said. While refusing to do so, they persisted in making negotiations impossible, which was tantamount to a reduction in real wages compared to prices.”

 

At the same time, he said, "We want to conclude negotiations without strikes. Superintendent Kang must present a plan that can be negotiated immediately for this.

 

Park Mi-hyang, head of the School Temporary Workers' Union, said, "I earnestly requested that we change the wage system through collective bargaining this year." She said, "To the extent that it is so frustrating and incompetent, neither the first-time superintendents nor the experienced third-term superintendents have honestly tried to find a labor union and its method."

 

She added, “The year has passed anyway.

 

Choi Soon-im, chairman of the National Women's Labor Union, said, "We strongly protest against the behavior of the education authorities, including the Daegu Office of Education, which continues to pass the year without resolving the serious wage and reinstatement discrimination of non-regular workers in schools and poor working conditions." The plan presented to the school is a plan to cut wages that can't keep up with soaring prices, and it is a plan that further intensifies discrimination against non-regular school workers."

 

"Please show your will to solve the problem," he criticized, saying, "You should know that the responsibility for the last general strike, the indefinite tent sit-in, and the future strike for the new semester lies with the Daegu Office of Education and the education authorities." .

 

On the afternoon of the 8th, the School Irregular Workers Union Conference unexpectedly occupied the front of the main building of the Daegu City Office of Education and held a sit-in in a tent.

.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