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송지효·전소민, 멍돌자매 아닌 독설자매 거듭?..파격 일침+저격 N행시

오는 2일 방송되는 방송 통해 공개, 기대감 급증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10/01 [11:26]

▲ ‘런닝맨’ 송지효·전소민 <사진출처=SBS>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SBS는 1일 보도자료를 내고 “오는 2일 방송되는 ‘런닝맨’에서는 거침없는 입담을 장착한 ‘독설 자매’ 송지효, 전소민의 모습이 공개된다”고 밝혔다.

 

평소 장난 100% 놀림으로 ‘멍돌자매’를 공격하던 오빠들이 이번에는 역공격을 당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도 여느 때와 다름없이 오프닝부터 멤버들은 ‘멍돌 자매’를 놀리기에 여념 없었는데 멤버들은 전소민을 보자마자 “MZ세대가 입는 옷을 왜 입었냐”라고 놀리며 오프닝을 시작하는가 하면, 유재석은 “나는 여동생들 기분을 안 좋게 할 수 있다”라며 장꾸 모드를 장착해 송지효까지 자극하며 ‘멍돌자매’의 분노를 유발했다.

 

이후 여행 분위기에 취해 N행시를 하던 중에도 멤버들은 송지효와 전소민에게 “덤벼!”라며 장난기 가득한 모습을 보이자, 송지효는 멤버들에게 “철이 없다”라고 운을 띄워 이목을 집중시켰고 이어 파격적인 일침을 날렸다. 

 

다른 ‘런닝맨’ 멤버들은 “감정을 한껏 실었다.”, “너무 차가워서 눈물이 날 것 같다”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전소민도 특정 멤버를 저격한 N행시를 선보이며 현장을 초토화시켜 공격력 만렙 ‘독설 자매’로 거듭났다.

 

멤버들을 당황시킨 ‘독설 자매’ 송지효와 전소민의 모습은 오는 2일 일요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unning Man' Song Ji-hyo and Jeon So-min, not 'mongdol sisters' but 'poisonous sisters' again?

 

Revealed through the broadcast on the 2nd, anticipation surges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ae = SBS released a press release on the 1st and said, "In 'Running Man', which will be broadcast on the 2nd, the appearance of the 'poisonous sisters' Song Ji-hyo and Jeon So-min will be revealed."

 

The older brothers who usually attacked the 'Mongdol Sisters' with 100% pranks and teasing, were attacked in the opposite direction this time. In the recent recording, as usual, from the opening, the members were busy making fun of the 'mongdol sisters', but as soon as the members saw Jeon So-min, they started the opening by teasing, "Why are you wearing the clothes that the MZ generation wears?" I can make my sisters feel bad,” he said, provoking Song Ji-hyo by installing a long-sleeved mode, causing the anger of the 'Mongdol Sisters'.

 

Afterwards, while in the mood for travel and performing N-style poetry, the members showed a playful appearance to Song Ji-hyo and Jeon So-min, saying, “Come on!

 

Other 'Running Man' members showed a bewildered look, saying, "I was full of emotions." Jeon So-min also sniped a specific member and devastated the scene by demonstrating an N-line poem, and was reborn as a 'poisonous sister' with a max level of attack power.

 

The appearance of the ‘poisonous sisters’ Song Ji-hyo and Jeon So-min, who embarrassed the members, can be seen in ‘Running Man’, which will be broadcast at 4:50 pm on the 2nd Sunday.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