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연’ 민도희 일문일답, “현장서 행복 느끼는 것이 연기 원동력..즐거운 과정”

30일 소속사 통해 스크린 컴백·영화 개봉 소감 등 공개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9/30 [17:48]

▲ 배우 민도희 <사진출처=씨제스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민도희가 영화 <주연>으로 스크린에 컴백한 소감을 전했다.  

 

30일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9일 개봉한 영화 <주연>의 주연 배우로 활약한 배우 민도희의 일문일답을 공개했다. 

 

영화 <주연>은 어느 날 갑자기 사라진 가족을 추적하며 진실을 마주하는 과정을 통해 충격적인 반전 서사와 전율을 느끼게 하는 웰메이드 심리 미스터리 추적극이다. 

 

민도희는 극중 ‘주연’ 캐릭터로 분해 극을 이끌었다. ‘주연’은 풍족하지 않은 가정 환경이지만 적극적이고 밝은 성격으로 집에서는 가족들의 애정과 학교에서는 교수의 지지를 받는 명문 음대 장학생이다. 그러나 해맑은 겉모습 뒤에 누구보다 많은 비밀과 거짓말을 간직하고 있어 극의 긴장감을 더하는 인물이다.

 

민도희는 비밀스럽고 신비로운 매력의 캐릭터를 섬세하게 표현해내면서 극에 긴장감을 더했다. 여태까지 보여줬던 모습과는 다른 모습으로 ‘주연’ 캐릭터를 완벽하게 완성해내며 이미지 변신에 성공했다. 민도희는 밝지만 시종일관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만들어내며 연기내공을 입증했다.

 

-다음은 민도희 일문일답.

 

▲ 배우 민도희 <사진출처=씨제스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개봉 소감은?

 

독립 영화에 처음 참여한 작품인데 개봉을 하니 긴장되는 마음이 크다. 관객분들이 어떻게 봐주실까 궁금하다. 열심히 촬영한 작품이 스크린을 통해 관객분들을 만나니 기쁘다.

 

#감독님과의 작업은 어땠나?

 

감독님과는 지난 웹드라마 촬영 때 지원을 나왔다가 인연이 되어서 이번 작품을 촬영하게 됐다. 감독님은 생각이 열려 있는 분이어서 촬영 준비하며 의지도 많이 했다. ‘주연’이라는 인물에 대해 조심스러운 부분이 많아 질문이 많았는데, 항상 같이 고민해주고, 흔들릴 때 잡아줬다. 

 

‘주연’이라는 캐릭터가 관객들을 만났을 때 “뭐지?”라는 느낌이 안 들고, 그래도 고개를 끄덕여 줄 수 있는 인물로 표현하길 원했다. 감독님과 긴 상의 끝에 내린 결론은 “장면에 충실하자” 였고, 스크린에 ‘주연’이 잘 표현된 것 같아 감사하다.

 

#김대건 배우와의 호흡은 어땠나?

 

초반 부를 제외하고는 촬영이 엄청 많이 겹치지는 않았지만 김대건 배우가 배려심도 넘치고 잘 챙겨주고 친근해서 리딩때부터 친해진 것 같다. 최고의 호흡을 보여준 김대건 배우에게 고맙다.

 

#영화 <주연> 을 통해 첫 주연을 맡으면서 느낀점은?

 

‘주연’캐릭터는 사실 고민이 많았지만, 제가 여태까지 맡아 왔던 배역들과는 다른 모습을 가지고 있어 반가운 캐릭터였다. 열심히 연기했고, 관객분들도 저의 새로운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 같아 선택하게 됐다. 

 

촬영 시작 전 준비 단계부터 긴장을 많이 했다. 역할자체도 공감을 사기가 어려울 수 있는 인물이라 현명하게 접근하고 싶었다. 긴장했던 것에 비해 영화가 잘 나온 것 같아 기쁘기도 하다.

 

#‘주연’ 캐릭터로 연기 변신을 했다. 중점을 두고 연기했던 부분은?

 

초반부는 본의 아니게 밝고, 평범한 모습으로 관객을 속여야(?)했다. 중후반부로 가면서 ‘주연’이가 밝혀지면서 저는 ‘주연’도 혼란스러울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중점을 둔 것이 ‘확신이 없는 사람처럼, 나도 나를 모르겠는 것처럼’ 표현하고 싶었다.

 

#배우 ‘민도희’의 원동력은?

 

가수 활동을 하는 도중 우연히 감사한 기회로 연기를 시작하게 됐다. 촬영하는 과정이 너무 행복해서 이 작업들을 한번 더 해보고 싶다는 마음으로 시작이 됐고, 연기에 대한 관심이 생기고 욕심이 났다. 

 

제가 아직 부족하니 포기가 안되는 것 같다. 계속 열심히 더 해보고 싶다. 그리고 현장에서 받는 에너지가 너무 좋아서 촬영장에 계속 가고 싶다. 현장에서 행복을 느끼는 것이 나의 연기 원동력인 것 같다. 연기는 어렵지만, 즐거운 과정이다.

 

#<자산어보>에 이어 <주연>에서도 연기 변신을 했다.

 

맞다. <자산어보>촬영할 때는 사극이기도 했고, 떼칠(?)도 많이 했어서 저에게는 새로운 모습이었다. <주연>도 이렇게 화장기 없이 촬영해본 것도 처음이었다.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게 배우의 마음인 것 같다. 앞으로 더 다양한 캐릭터로 인사드리고 싶다.

 

#가장 기억에 남는 캐릭터는?

 

<주연>을 제외하고는 <자산어보> ‘복례’ 캐릭터다. <자산어보> 현장에서는 아역을 빼고는 제일 막내였기도 했고 정말 존경스러운 배우들과 감독님과 함께한 섬 로케 촬영이 나에게는 영광이었다. 

 

특히 힘든 시기에 오디션을 보고 촬영을 들어갔는데, 걱정만 가득했던 저에게 설경구 선배님이 “넌 좋은 배우다. 좋은 사람이다. 언젠가는 알아줄거다”라고 이야기 해주신게, 정말 너무 힘이 되고 제가 포기하지 않게 하는 말이었다. 모든 선배님들 감독님이 좋은 말씀도 많이 해주시는 귀한 경험이었다.

 

#앞으로 해보고 싶은 연기는?

 

액션 꼭 해보고 싶다. 욕심이 난다. 그리고 <우리들의 블루스>같은 드라마, 휴먼 장르도 해보고 싶다.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영화 <주연>이 관객들에게 어떤 영화로 남았으면 좋겠나. 관객들에게 인사 한마디.

 

첫 독립영화, 첫 주연이라는 의미를 제외하고도 항상 현장에서 스태프들과 웃으면서 촬영한 기억이 진하게 남았다. 저에게는 큰 추억이 되어 오래 예쁘게 기억될 작품이다. 관객분들도 저의 기존 이미지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 좋고, 많은 기대 해주셨으면 좋겠다. 누구나 한번쯤 생각해볼 수 있는 메시지가 있는 영화다. 즐겁게 관람하면 좋겠다. 감사합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eader' Min Do-hee Answers Questions and Answers, "Feeling happy on set is the driving force behind acting.. A fun process"

 

On the 30th, the movie screen comeback and release impressions were released through the agency.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ae = Actor Min Do-hee shared her feelings about making a comeback to the screen with her movie <Starring>.

 

On the 30th, his agency C-JeS Entertainment released a Q&A of actor Min Do-hee, who played an active role as the lead actor in the movie <Leader>, which was released on the 29th.

 

The movie <Starring> is a well-made psychological mystery chase drama that makes you feel a shocking reversal narrative and thrill through the process of facing the truth while chasing a family that suddenly disappeared one day.

 

Min Do-hee led the decomposition of the play as the 'leading' character in the play. 'Joo-yeon' is a student from a prestigious music college who is supported by her professors at school and the affection of her family at home with an active and bright personality despite her poor family environment. She is, however, a character that adds to the tension of her play as she has more secrets and lies behind her bright appearance.

 

Min Do-hee added tension to her play by delicately expressing her secret and mysterious charm. She succeeded in transforming her image by perfectly completing the 'leading' character with a different appearance from the one she has shown so far. Min Do-hee is bright but consistently creates a mysterious atmosphere throughout, proving her acting prowess.

 

-The following is a Q&A with Min Do-hee.

 

#How do you feel about the opening?

 

It's my first time participating in an independent film, and I'm very nervous when it's released. I wonder how the audience will see it. I'm happy to see the work I've worked hard to meet the audience through the screen.

 

#How was working with the director?

 

I applied for a web drama filming last time with the director, but it became a relationship, so I started filming this work. The director was an open-minded person, so he had a lot of will to prepare for the shoot. She had a lot of questions about the character ‘leader’ because she was cautious about it, but she always thought about it together and held it when she was shaken.

 

When the character ‘leader’ meets the audience, she doesn’t feel like “what is it?”, but I wanted to portray it as a character who can nod her head. After a long discussion with the director, the conclusion was “Let’s be faithful to the scene”, and I’m grateful that the ‘leading role’ is well expressed on the screen.

 

#How was your collaboration with actor Kim Dae-gun?

 

Except for the early part, the filming didn't overlap very much, but actor Kim Dae-geon is very considerate, takes good care of him, and is friendly. Thank you to actor Kim Dae-gun, who showed the best breathing.

 

# How did you feel when you took on her first lead role in the movie <Starring>?

 

The 'leading' character was actually a lot of trouble, but it was a nice character to have a different look from the roles I've been playing so far. I acted hard, and I thought that the audience would be able to see a new side of me, so I chose it.

 

I was very nervous from the preparatory stage before filming started. The role itself is a character that can be difficult to empathize with, so I wanted to approach it wisely. Although I was nervous, I am happy that the movie came out well.

 

# Changed acting into a 'leading' character. What part did you focus on?

 

In the first part, I had to deceive the audience with a bright, ordinary figure unintentionally. As the ‘leading role’ was revealed in the mid-to-late half, I thought that ‘leading role’ would also be confusing. So, I wanted to express ‘like a person who is not confident, as if I don’t know myself’.

 

#What is the driving force behind ‘Actor Min Do-hee’?

 

During her career as a singer, she stumbled upon an opportunity to appreciate her acting career. She was so happy with the filming process that she wanted to do these works once more, and she became interested in and greedy for her acting.

 

I don't feel like giving up because I'm still lacking. I want to keep trying harder. And the energy I receive on set is so good that I want to keep going to the filming set. Feeling happy on set seems to be the driving force behind my acting. Acting is difficult, but a fun process.

 

# Following <Jasan Eobo>, she also changed her acting skills in <The Leading Role>.

 

right. It was also a historical drama when I was filming <Jasan Eobo>, and I did a lot of grouping (?), so it was a new look to me. It was the first time I had filmed <The Leading Role> without makeup like this. It seems to be the heart of an actor to want to show various sides of himself. I want to greet you with more diverse characters in the future.

 

#Who is the most memorable character?

 

Except for <Jooyeon>, she is a character from <Jasaneobo> and ‘Bokrye’. I was also the youngest on the set except for the child roles, and it was an honor for me to shoot in an island location with really respectable actors and director.

 

In a particularly difficult time, I auditioned and started filming, but Seol Kyung-gu said to me, who was only full of worries, “You are a good actor. good man You'll find out someday." He said, "It really gives me strength and keeps me from giving up. It was a valuable experience for all the seniors and the director to say a lot of good things.

 

#What kind of acting do you want to try in the future?

 

I really want to do action. I'm greedy Also, I want to try dramas like <Our Blues> and the human genre. I want to show you various sides!

 

#What kind of movie do you want the audience to see? Say hello to the audience.

 

Except for the meaning of the first independent film and the first lead role, the memories of filming with the staff smiling at the set always remain strong. It will be a great memory for me and will be remembered beautifully for a long time. It's good that the audience can show a different side of me from my existing image, and I hope you'll look forward to it a lot. It is a film with a message that anyone can think about at least once. I hope you enjoy watching. thank you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