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국대 출신 이규현 코치, 미성년 제자 성폭행 혐의 구속 기소..현재 수감 중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 지난달 중순 구속 기소돼 수감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9/07 [09:36]

▲ 피겨 국대 출신 이규현 코치, 미성년 제자 성폭행 혐의 구속 기소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 이규현(42) 코치가 미성년 제자를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7일 의정부지검 남양주지청 형사1부(손정숙 부장검사)는 지난달 중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이규현 코치를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규현 코치는 올해 초 자신이 가르치던 10대 제자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현재 의정도 교도소에 수감 중이다.

 

해당 사건 수사에 나선 서울 송파경찰서는 이규현 코치를 불구속 입건한 뒤 서울 동부지검에 송치했고, 지난달 초 이규현 코치의 주소지인 남양주지청으로 이첩됐다.  

 

사건을 이첩받은 검찰은 죄질이 나쁘다고 보고 이규현 코치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며, 법원은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 등을 이유로 영장을 발부했다. 교도소에 수감중인 이규현 코치는 현재 성폭행 혐의에 대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 이규현은 1998년 나가노, 2002년 솔트레이크 등 동계올림픽에 2회 연속 출전한 기록을 갖고 있다. 2003년 현역 은퇴 후 코치로 활동해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ach Kyu-hyun Lee, a former figure skating national, arrested and charged with raping a minor student.. Currently in prison

 

Former figure skating national, arrested and imprisoned in the middle of last month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Coach Lee Kyu-hyeon (42), a former figure skating national, was arrested and handed over to trial on charges of sexually assaulting a minor student.

 

On the 7th, the Uijeongbu District Prosecutor's Office, Namyangju Branch 1st Criminal Division (Prosecutor Son Jeong-suk) announced that in the middle of last month, coach Lee Kyu-hyun was arrested and charged with violating the Act on Special Cases concerning the Punishment of Sexual Violence Crimes.

 

Coach Lee Kyu-hyun is accused of sexually assaulting a teenage student he taught earlier this year, and he is currently imprisoned in Uijeongdo Prison.

 

The Seoul Songpa Police Station, which started investigating the case, booked coach Lee Kyu-hyun without detention and sent him to the Seoul Easter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and early last month, he was transferred to the Namyangju District Office, the address of coach Lee Kyu-hyun.

 

The prosecution, who was referred to the case, saw that the crime was bad and requested an arrest warrant for coach Lee Kyu-hyun, and the court issued a warrant for destruction of evidence and fears of escaping. Coach Lee Kyu-hyun, who is currently incarcerated in prison, is said to be denying the allegations of sexual assault.

 

Meanwhile, Lee Kyu-hyun, a former figure skating national, has a record of participating in the Winter Olympics twice in a row, including Nagano in 1998 and Salt Lake in 2002. He has been coaching since his retirement from active duty in 2003.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