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초 강원도 체육회장 출마 예정자 "체육인 권익향상, 도민 건강증진 위해 헌신하겠다"

[단독 인터뷰]강원도 제40대 체육회장 선출, 선거관리 위원회에 위탁되어 오는 12월 15일 엄정하게 치러지게 돼

정성태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2/08/29 [16:34]

▲ 김성초 강원도 체육회장 출마 예정자  © 정성태 칼럼니스트

 

 

민선 2기 강원도 체육회장선거가 본격적으로 막이 올랐다. 제40대 회장을 선출하는 이번 선거는 선거관리 위원회에 위탁되어 오는 12월 15일 엄정하게 치러지게 된다. 

 

특히 김진태 지사 도정이 새로 출범하면서 강원도 체육발전과 체육인 권익보호 등 체육행정의 파트너로 누가 가장 적임자인지 체육인 뿐만 아니라 강원도민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브레이크뉴스는 단독으로 강원도 체육회장 출마선언을 앞두고 있는 김성초 (전)강원보디빌딩협회장을 만나 입장을 들었다. 

 

- 체육발전포럼을 준비하는 등 강원도 체육회장선거에 출마할 의지가 확고한 것으로 듣고 있다.

 

▲광역자치단체 체육회장 민선시대가 도래되면서 관심을 가지고 있다. 늘 지역을 위해 봉사하고 나눔을 실천하면서 살아 왔다. 그런 자세로 강원체육에 기여하고 싶다.

 

- 현 양희구 회장 체제를 어떻게 평가하는지?

 

▲이제 강원도 체육회장은 체육 도지사로서의 위상을 가져야 한다. 그에 걸맞는 감량의 인물이 되어 체육인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러한 막중한 도체육행정을 이끌어 갈 수 있는 최적화된 자원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여긴다. 현 회장에 대한 평가는 유보한다.

 

- 본인 체육경력에 대해 소개해 달라

 

▲강원보디빌딩협회장, 춘천복싱협회장을 맡아 봉사했으며, 검도협회 등에서 다년간 체육행정의 경험을 쌓아 왔다. 그리고 현장에서 늘 생활체육으로 심신을 연마해 왔다.

 

- 왜 본인이 강원도 체육회를 이끌 적임자로 생각하는지?

 

▲늘 체육을 생활화하면서 살아 왔다. 체육회 협회장의 전문성, 행정경험, 교육학 박사로서 강단경험, 유네스코 이사 등 다양한 경험이 강원도 체육회장으로서 적임이라 자부한다.

 

▲ 김성초 강원도 체육회장 출마 예정자의 운동하는 모습  © 정성태 칼럼니스트

 

- 강원도 체육회의 시급한 현안은 무엇인가?

 

▲민선 체육행정의 독립성을 확보하는 것이다. 이를 위한 재정확보가 관건이고, 체육인의 단합 그리고 자존감을 갖고 일할 수 있는 여건 마련이다. 특히 눈 앞에 닥친 청소년 동계올림픽 준비를 착실히 하는 것이다. 아울러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걸맞는 체육행정의 재정립이 필요하다.

 

- 윤석열 정부의 체육비전은 무엇이며 강원체육회와 상관관계는?

 

▲윤석열 정부의 체육정책은 균형과 조화로 압축된다. 체육 관련 과제를 단순히 이분법적으로 가르거나 정책 방향을 과거 정부와 다른 쪽으로 전환하겠다는 선언은 거의 없다. 스포츠시장을 키우고 공공과 민간 사이의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등 성장·확장에 무게가 실린다. 전문체육과 생활체육을 균형 있고 조화롭게 연결함으로써 복지를 강화하고 시장도 확대하겠다는 뜻이다. 그런 국정철학의 기조 밑에서 충실하게 강원체육의 밑그림을 그리겠다.

 

- 김진태 도지사의 협조를 잘 이끌어낼 자신은 있는가?

 

▲김진태 후보 시절 공약실현에 많은 자문을 주었고 충분한 공감과 친분을 갖고 있다. 어느 후보보다 유기적 관계를 갖고 있다고 자부한다.

 

- 후보자가 자천 타천으로 여러명 거명되는데 가장 어려운 상대는?

 

▲역시 기득권을 갖고 있는 현임 회장이 가장 부담스럽지 않을까.

 

- 체육회를 어떻게 이끌겠다는 비전을 제시해 달라?

 

▲저의 체육철학은, 먼저 지역주민의 삶이 최우선되는 강원체육이다. 그리고 강원도 환경적 특성에 맞는 강원도 체육의 육성이다. 평화지대로서 남북교류의 선도자로 강원도 체육의 역할이 필요하다. 그리고 휴식과 관광의 메카로 강원체육의 도약이다. 스포츠 마케팅을 통한 지역사회 발전의 동인으로 체육발전을 업그레이드시켜 열악한 강원도 발전에 기여하는 체육행정을 펼치겠다.

 

- 가족관계와 그간의 활동상에 대해 들려달라.

 

▲동행요양원을 운영하는 황명화 여사와 1남1녀가 있다. 교육학 박사, 여주대 겸임교수, 민주평통 자문위원, 이북5도위원회 강원소장, 유네스코 이사, 강원YMCA 이사, 강원보디빌딩협회장, 춘천복싱협회장 등 다양한 경력을 바탕으로 조직작업에 들어갔다. 강원지역 체육발전은 물론이고, 체육인 권익향상과 도민 건강증진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 헌신하겠다.

 

* 인터뷰어 : 정성태(시인 / 칼럼니스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Seong-cho, a prospective candidate for the Gangwon-do athletics president, "I will devote myself to improving the rights and interests of athletes and improving the health of residents"

 

[Exclusive Interview] The 40th Gangwon-do Athletic President Election, entrusted to the Election Commission, will be held strictly on December 15th

 

- Columnist Jeong Seong-tae

 

The 2nd popular election for the Gangwon-do athletics president has begun in earnest. This election to elect the 40th president is entrusted to the Election Management Committee and will be held strictly on December 15th.

 

In particular, with the newly established Governor Jin-tae Kim, the attention of not only athletes but also Gangwon-do residents has been focused on who is the most suitable partner for sports administration, such as the development of sports in Gangwon-do and protection of the rights and interests of athletes.

 

Break News personally met with Kim Seong-cho, former president of the Gangwon Bodybuilding Association, who is about to announce his candidacy for the Gangwon-do Sports Council, and heard his position.

 

- It is heard that he has a strong will to run for president of Gangwon-do, such as preparing for the Sports Development Forum.

 

▲ The president of the sports hall of the metropolitan government is interested in the era of popular elections. I have always lived by volunteering for the local community and practicing sharing. With that attitude, I want to contribute to Gangwon Sports.

 

- How do you evaluate the current Chairman Yang Hee-gu's system?

 

▲ Now, the Gangwon-do Sports Council must have a status as a sports governor. You must be able to perform the pivotal role of an athlete by becoming a person who loses weight appropriate for that. I think it's time to need an optimized resource that can lead such a massive carcass administration. The evaluation of the current president is deferred.

 

- Please tell us about your sports background.

 

▲ He served as the president of the Gangwon Bodybuilding Association and the Chuncheon Boxing Association, and has accumulated experience in sports administration for many years at the Kendo Association. And in the field, he has always been honing his mind and body through life sports.

 

- Why do you think you are the right person to lead the Gangwon-do Athletic Association?

 

▲ I have always lived with physical education. The professionalism of the president of the Sports Association, administrative experience, experience as a doctoral doctor in education, and various experiences such as UNESCO director, I pride myself on being the right fit for the president of the Gangwon-do Sports Council.

 

▲ Kim Seong-cho, a prospective candidate for the Gangwon-do Athletic Association, exercising © Jeong Seong-tae Columnist

 

- What are the urgent issues of the Gangwon-do Sports Council?

 

▲ It is to secure the independence of the publicly elected sports administration. Securing finances for this is the key, and conditions are created where athletes can work with unity and self-esteem. In particular, it is to diligently prepare for the upcoming Youth Winter Olympics. In addition, it is necessary to re-establish the sports administration suitable for the post-corona era.

 

- What is the sports vision of the Yun Seok-yeol government and how does it relate to the Gangwon Sports Council?

 

▲The Yun Seok-Yeol government's sports policy is compressed into balance and harmony. There are few declarations of simply dividing sports-related tasks in a binary dichotomy or changing the policy direction to be different from that of the previous government. Weight is put on growth and expansion, such as nurturing the sports market and creating a virtuous cycle between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It means to strengthen welfare and expand the market by linking professional sports and lifestyle sports in a balanced and harmonious way. I will faithfully draw a sketch of Gangwon Sports under the foundation of such a national philosophy.

 

- Do you have the confidence to bring out the cooperation of Governor Kim Jin-tae?

 

▲ Kim Jin-tae gave a lot of advice to realizing her promises during her time as candidate, and has enough empathy and acquaintance. She prides herself on having more organic relationships than any other candidate.

 

- If several candidates are nominated for self-compassion, who is the most difficult opponent?

 

▲ The incumbent president, who also has vested interests, is probably the most burdensome.

 

- Please suggest a vision for how to lead the sports club?

 

▲My sports philosophy is Gangwon Sports, which puts the lives of local residents first. And it is the promotion of Gangwon-do sports that fits the environmental characteristics of Gangwon-do. As a peace zone, Gangwon-do sports should play a role as a leader in inter-Korean exchanges. And it is a leap forward for Gangwon Sports as a mecca for relaxation and tourism. As a driving force for the development of the local community through sports marketing, we will upgrade sports development and carry out sports administration that contributes to the poor development of Gangwon-do.

 

- Please tell us about your family relationship and your activities in the past.

 

▲ Ms. Hwang Myeong-hwa, who runs a companion nursing home, and one son and one daughter. He started organizing work based on his various careers, such as a doctorate in education, an adjunct professor at Yeoju University, an advisory member of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Gangwon Director of the North 5 Provincial Committee, UNESCO Director, Gangwon YMCA Director, Gangwon Body Building Association President, and Chuncheon Boxing Association President. As well as the development of sports in the Gangwon region, I will do my best to improve the rights and interests of athletes and promote the health of the residents.

 

* Interviewer: Jeong Seong-tae (poet / columnis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