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전장사업 성장가속도..올 상반기 8조원 신규 프로젝트 수주

3대 핵심사업 고르게 성장..올 연말 총 수주잔고 65조원 돌파 예상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22/07/05 [13:54]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LG전자가 전장사업에서 올 상반기 총 8조 원 규모의 신규 프로젝트를 수주하며 성장에 가속도를 내고 있다.

 

LG전자 VS사업본부는 최근 유럽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를 다수 보유하고 있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의 인포테인먼트(IVI; In-Vehicle Infotainment) 시스템, 일본 메이저 완성차 업체의 5G 고성능 텔레매틱스(Telematics) 등을 잇따라 수주했다.

 

LG전자가 전장사업에서 상반기에 거둔 약 8조 원의 신규 수주는 지난해 말 기준 수주잔고인 약 60조 원의 13%를 넘어서는 성과다. 

 

LG전자는 △VS사업본부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자회사 ZKW의 차량용 조명 시스템 △합작법인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LG마그나)의 전기차 파워트레인 등 3대 핵심사업이 고르게 성장해 연말에는 총 수주잔고가 65조 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LG전자 전장사업의 활발한 수주는 꾸준한 매출 성장으로도 이어지고 있다. LG전자 VS사업본부의 연결기준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약 24% 성장한 바 있다(2021년 매출 6조7004억 원). 이는 차량용 반도체 부족 등으로 인해 완성차 업체들의 생산 가동률이 영향을 받은 가운데 이룬 성장이라 의미가 크다.

 

LG전자 VS사업본부가 집중하고 있는 인포테인먼트는 인포메이션(Information)과 엔터테인먼트(Entertainment)의 합성어로 미래 모빌리티 분야의 핵심 기술로 평가 받고 있다. 주행 관련 다양한 정보와 엔터테인먼트 기능을 동시에 제공하는 시스템으로 텔레매틱스, 오디오·비디오·내비게이션(AVN)이 주요 제품이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레지티 애널리틱스 발표자료를 기준으로 한 LG전자의 추정치에 따르면 LG전자 텔레매틱스는 올 1분기 글로벌 시장에서 22.7% 점유율로 1위를 차지하며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AVN 시장에서도 지난해부터 두 자릿수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LG전자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인포테인먼트 기술력을 앞세워 △독일 메르세데스-벤츠 AG의 프리미엄 전기차 2022년형 EQS 모델에 플라스틱 올레드(P-OLED) 기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프랑스 르노그룹의 전기차 신모델 메간 E-Tech에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미국 GM의 프리미엄 브랜드 캐딜락에 플라스틱 올레드 기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 글로벌 주요 완성차 업체들과의 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ZKW는 자동차용 핵심 조명 부품인 헤드램프 분야에서 차별화된 기술력을 갖췄으며 BMW, 벤츠, 아우디, 포르쉐 등 프리미엄 완성차 업체들을 고객으로 확보하고 있다.

 

LG마그나는 한국 인천, 중국 남경에 이어 최근 멕시코에서 세 번째 전기차 부품 생산공장 착공에 들어가면서 글로벌 생산거점을 확대하고 있다. LG마그나는 멕시코 코아우일라주 라모스 아리즈페에 2023년까지 연면적 2만5000㎡ 규모의 생산공장을 구축해 GM의 차세대 전기차에 탑재할 구동모터, 인버터 등 핵심부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LG전자 VS사업본부장 은석현 전무는 “전장사업 핵심영역 전반에 걸쳐 LG전자의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완성차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G Electronics, Accelerating Growth in Electronic Business... Won 8 trillion Won in New Project Orders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Equal growth of the three core businesses.. Total order backlog expected to exceed KRW 65 trillion by the end of this year

 

Break News Reporter Jeong Min-woo= LG Electronics is accelerating its growth by winning new projects worth 8 trillion won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in the electronics business.

 

LG Electronics' VS Business Headquarters recently won orders for In-Vehicle Infotainment (IVI) systems from global automakers that own many European premium car brands, and 5G high-performance telematics from major Japanese automakers.

 

LG Electronics' new orders of about 8 trillion won in the first half of the electronics business exceeded 13% of the order backlog of about 60 trillion won as of the end of last year.

 

LG Electronics’ three core businesses, △VS Business Headquarters’ vehicle infotainment system △Subsidiary ZKW’s vehicle lighting system △Electric Vehicle Powertrain of LG Magna e-Powertrain (LG Magna), a joint venture, have grown evenly, resulting in a total order backlog of 65 trillion won by the end of the year. It is expected to exceed the

 

Active orders from LG Electronics' electronics business are also leading to steady sales growth. LG Electronics' VS Business Division's consolidated sales last year increased by about 24%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in 2021 sales of 6.70.4 trillion won). This is significant as the growth was achieved while the production utilization rates of automakers were affected due to the shortage of semiconductors for vehicles.

 

Infotainment, which LG Electronics' VS Business Headquarters is focusing on, is a compound word of information and entertainment, and is evaluated as a core technology in the future mobility field. It is a system that provides various driving-related information and entertainment functions at the same time, and its main products are telematics and audio/video/navigation (AVN).

 

According to LG Electronics' estimates based on data released by market research firm Strategic Analytics, LG Electronics Telematics is leading the market with a 22.7% share in the global market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In the AVN market, it has been recording double-digit share since last year.

 

LG Electronics, with its world-class infotainment technology at the forefront, △P-OLED-based infotainment system for the 2022 EQS model, a premium electric vehicle of Mercedes-Benz AG in Germany, △Infotainment system for Renault Group’s new electric vehicle model Megan E-Tech in France △The US is expanding cooperation with major global automakers, such as the plastic OLED-based infotainment system for Cadillac, a premium brand of GM in the US.

 

ZKW has differentiated technology in the field of headlamps, which are key lighting components for automobiles, and has secured premium automakers such as BMW, Benz, Audi, and Porsche as customers.

 

LG Magna is expanding its global production base as it recently started construction of its third electric vehicle parts production plant in Mexico, following Incheon in Korea and Nanjing in China. LG Magna plans to build a production plant with a total floor area of ​​25,000 square meters by 2023 in Ramos Arizpe, Coahuila, Mexico to produce key parts such as drive motors and inverters for GM's next-generation electric vehicles.

 

“We will continue to provide differentiated value to global auto customers based on LG Electronics’ advanced technology across key areas of the electronics business,” said Eun Seok-hyeon, executive director of LG Electronics’ VS Business Divis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