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일하고 싶은 금융기업 1위 ‘카카오뱅크’

전국 대학생 1056명 대상 조사 결과, ‘만족스러운 급여와 보상제도’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7/05 [10:25]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올해 대학생이 가장 일하고 싶은 금융기업 1위로 ‘카카오뱅크’가 꼽혔다.

 

5일 인크루트에 따르면 ‘2022 대학생이 뽑은 일하고 싶은 금융기업’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올해 5월 20일부터 6월 19일까지 금융권 취업에 관심이 있는 전국 대학생 1056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으로 진행했다. 조사대상 기업은 시중은행과 국책은행, 인터넷전문은행, 증권사, 핀테크 기업 등 40곳이다. 설문참여자에게 가장 일하고 싶은 금융기업 1곳을 고르게 하고 그 이유를 받았다.

 

대학생이 선정한 가장 일하고 싶은 금융기업 1위는 카카오뱅크(16.5%)였다. 카카오뱅크는 2020년 1위, 2021년 2위에서 올해 다시 한 번 1위에 올랐다.

 

카카오뱅크를 선택한 이들은 ‘만족스러운 급여와 보상제도(19.0%)’를 이유로 가장 많이 골랐다. 지난 3월 언론을 통해 공개된 카카오뱅크의 임직원 평균 연봉은 1억 5000만원대(스톡옵션 행사이익이 보수총액에 반영)로 업계 최고 수준으로 알려졌고, 이것이 기업 선택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이어 ‘기업의 사업가치와 성장가능성이 유망함(14.9%)’을 이유로 꼽은 이들도 있었다.

 

작년 조사에서 1위였던 KB국민은행(12.2%)은 올해 한 계단 하락한 2위를 기록했다.

 

KB국민은행을 고른 이들은 ‘동종업계와 지역사회에서 선도기업 이미지(38.8%)’를 가장 많이 언급했다. 영업시간을 9to6로 늘리는 혁신점포 운영과 영업점의 디지털 전환, ESG 경영 등 업계를 대표해 새로운 시도를 하는 최근 노력이 선택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어 △구성원으로서의 자부심(23.3%) △만족스러운 급여와 보상제도(14.7%)를 고른 이들도 있었다.

 

3위는 종합 금융 플랫폼인 토스(10.9%)였다. 핀테크 스타트업 비바리퍼블리카가 운영하는 토스를 꼽은 데는 ‘기업의 사업가치와 성장가능성이 유망함(19.1%)’이라는 이유가 가장 많았다.

 

4위를 차지한 금융사는 카카오페이(8.7%)였다. 카카오페이를 선택한 이들은 ‘동종업계와 지역사회에서 선도기업 이미지(19.6%)’를 가장 많이 꼽았다. 또 다른 이유로는 △본인의 성장, 개발 가능성(16.3%) △기업의 사업가치와 성장가능성이 유망함(16.3%) 등이었다.

 

5위는 신한은행(7.7%)이다. 신한은행을 선택한 이들의 이유 중에는 ‘동종업계와 지역사회에서 선도하는 기업 이미지(34.6%)’가 가장 많았다. 시중은행 가운데 활발한 경영활동을 펼치고 있는 신한은행은 현재 청년 구직자 취업연계와 소외계층 지원 등 다양한 공익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이어 6위는 작년 조사 대비 두 계단 오른 NH농협은행(6.0%), 7위 한국투자증권(4.0%), 8위 우리은행(3.8%), 9위와 10위는 각각 KB증권(3.5%)과 국책은행인 IBK기업은행(3.3%)이 차지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akao Bank’, the top financial company to work for in 2022

 

As a result of a nationwide survey of 1,056 university students, ‘satisfactory salary and compensation system’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Kakao Bank” was selected as the number one financial company that university students want to work for this year.

 

According to Incruit on the 5th, this was the result of a survey of ‘financial companies that university students would like to work for in 2022’.

 

This survey was conducted online from May 20 to June 19 this year, targeting 1,056 college students across the country who are interested in finding a job in the financial sector. The target companies were 40 commercial banks, state-run banks, internet-only banks, securities companies, and fintech companies. We asked the survey participants to choose one financial company they would most like to work for, and they were given the reason.

 

Kakao Bank (16.5%) ranked first in the financial company that university students would most like to work for. Kakao Bank rose to the top spot once again this year, from No. 1 in 2020 and No. 2 in 2021.

 

Those who chose Kakao Bank chose Kakao Bank the most because of ‘satisfactory salary and compensation system (19.0%)’. The average annual salary of Kakao Bank's executives and employees, revealed through the media in March, was around 150 million won (the stock option exercise profit is reflected in the total remuneration), which is known to be the highest in the industry, and this seems to have influenced the company choice. Others cited “the business value and growth potential of the company as promising (14.9%)” as the reason.

 

KB Kookmin Bank (12.2%), which ranked first in last year's survey, fell one place to second place this year.

 

Those who selected KB Kookmin Bank mentioned ‘the image of a leading company in the same industry and local community (38.8%)’ the most. It seems that recent efforts to make new attempts on behalf of the industry, such as innovative store operation that increase business hours to 9to6, digital transformation of branch offices, and ESG management, are reflected in the selection. Then there were those who chose △ pride as a member (23.3%) and △ satisfactory salary and compensation system (14.7%).

 

Third place was Toss (10.9%), a comprehensive financial platform. The most common reason for choosing Toss operated by fintech startup Viva Republica was that the company has promising business value and growth potential (19.1%).

 

The financial company that took fourth place was Kakao Pay (8.7%). Those who chose Kakao Pay most cited ‘the image of a leading company in the same industry and community (19.6%)’ the most. Another reason was △ personal growth and development potential (16.3%) and △ business value and growth potential of the company promising (16.3%).

 

In fifth place is Shinhan Bank (7.7%). Among the reasons for choosing Shinhan Bank, ‘the image of a company leading in the same industry and in the local community (34.6%)’ was the most common reason. Shinhan Bank, which is actively engaged in business activities among commercial banks, is currently operating various public interest programs such as job-seekers for young people and support for the underprivileged.

 

NH Nonghyup Bank (6.0%), which rose two steps from last year's survey, followed by Korea Investment & Securities (4.0%) in 7th, Woori Bank (3.8%) in 8th, and KB Securities (3.5%) in 9th and 10th, respectively, compared to last year's survey. IBK Industrial Bank of Korea (3.3%), a state-run bank, accounted for i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