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희 통일한국당 대통령 후보 ‘통일전망대에서 대선 출정식’

“남북통일과 한민족 통합의 원대한 비전을 제시한 유일한 후보”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2/02/16 [15:16]

이경희 통일한국당 대통령 후보(사진 중앙)는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월15일, 15시 파주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국민의례와 순국선혈에 대한 묵념을 시작으로 20대 대통령후보자 대선 출정식을 가졌다.  ©브레이크뉴스

 

통일한국당은 2월15일자 보도자료에서 “이경희 통일한국당 대통령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월15일, 15시 파주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국민의례와 순국선혈에 대한 묵념을 시작으로 20대 대통령후보자 대선 출정식을 가졌다. 이경희 후보는 「오직! 경제」, 「오직! 통일」구호와 함께 제20대 대통령선거에 출마한 후보 중에 『남북 통일』과 『한민족 통합』의 원대한 비전을 제시하는 유일한 후보임을 강조했다”고 전하고 “북한과 불과 2킬로미터 떨어진 파주 오두산 통일전방대에서  이경희 후보는 “통일한국을 통해 대한민국의 미래를 바꾸고 정권교체를 넘어 세대교체를 하겠다”며, “통일한국은 청년들에게 많은 일자리를 제공할 것이며, 국민께 자유와 인권, 그리고 복지를 실현하며 끝가지 국민과 함께 하겠다“고 공식선거운동을 알렸다”고 밝혔다.

 

이경희 통일한국당 대통령 후보는 20대 대통령선거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이날 08시 경 궂은 날씨에도 지하철 서울시청역 인근에서 출근하는 시민과 인사를 하며 첫 유세일정을 소화했다.

 

이날 이경희 후보는 “국민들의 얼굴이 밝지 않아 마음이 아팠다”면서 “부패와 무능을 심판하고, 정치보복과 검찰공화국 등 구태정치를 종식시켜 반드시 국민들이 미소짓는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제19대 대선 출마에 이어 두 번 째 대통령 후보로 출마한 이경희 통일한국당 대통령 후보는 지난 1월 10일, 『오직! 경제·통일』과 『젊은 경제대통령, 준비된 통일대통령』을 슬로건으로 한반도 통일과 한민족 통합을 완성하기 위한 10대 핵심공약을 유튜브를 통해 발표했다. 지난 2월 10일 남북협력과 한반도통일을 위한 10대 지역특화 공약과 세부 공약을 유투브를 통해 발표한바 있다. 이는 통일한국당 인터넷 홈페이지(www.unikoreaparty.kr)와 통일한국당 유투브(통일한 국TV)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거리 유세중인 이경희  후보.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ee Kyung-hee, presidential candidate of the Unified Korea Party, 'The presidential election ceremony at the Unification Observatory'

“The only candidate who presented a grand vision for the unification of the South and the North and the unity of the Korean people”

 -Reporter Park Jeong-dae

 

In a press release dated February 15, the Unification Korea Party said, “Unification Korea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Lee Kyung-hee will be elected as the 20th presidential candidate, starting with the ceremony of national rites and silence at the Unification Observatory in Odusan, Paju, at 15:00 on the first day of the official election campaign. There was a departure ceremony. Candidate Kyung-hee Lee said, “Only! Economy”, “Only! Among the candidates running for the 20th presidential election with the slogan “Unification,” he emphasized that he was the only candidate who presented a grand vision of “inter-Korean unification” and “Korean national unity.” Candidate Kyung-hee Lee said, “Through a unified Korea, we will change the future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change generations beyond regime change.” “A unified Korea will provide many jobs to young people, and “I will be with the people until the end,” he said of the official election campaign.

Unification Korea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Lee Kyung-hee held the first campaign schedule at 8 o'clock on the first day of the official election campaign for the 20th presidential election, greeting citizens coming to work near Seoul City Hall Station on the subway despite inclement weather.

On that day, Candidate Lee Kyung-hee said, "It hurts my heart because the people's faces are not bright." He emphasized, "I must judge corruption and incompetence, end the old politics such as political retaliation and the Prosecutor's Republic, and make a Republic of Korea where the people smile."

On January 10, Lee Kyung-hee, the second presidential candidate to run for president following running for the 19th presidential election, said, “Only! Under the slogans of “Economics and Unification” and “Young Economic President, Prepared Unification President”, the 10 key pledges to complete Korean unification and Korean national unity were announced on YouTube. On February 10, the 10 regional-specific pledges and detailed pledges for inter-Korean cooperation and re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were announced on YouTube. This can be checked through the website of the Unification Korea Party (www.unikoreaparty.kr) and the YouTube channel of the Unification Korea Party (Unification Korea TV).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