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이 대한민국 우주산업 미래의 중심이다...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2/02/07 [09:01]
▲ 우주산업포럼 창립 준비 토론회 개최 사진     © 김정환 기자


민주당 이재명,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가칭)항공우주청 경남 사천 설립 발언으로 과학기술도시 대전의 자존심에 상처를 주고 있는 가운데 대전에서 항공우주산업과 관련된 의미 있는 토론회가 개최됐다.


지난 2월 4일 대전테크노파크와 대전과학산업진흥원은 대전 우주산업 육성 종합기획과 우주산업포럼 창립을 위해 관련 산학연군 전문가 토론회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우주산업 분야 산학연 오피니언 리더들의 생생한 현장 목소리를 청취하고, 이를 바탕으로 우주산업 육성을 위한 정책적 지원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토론회에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천문연구원, KAIST, 공군본부, 대전 뉴스페이스협의체 회장 등 우주개발분야의 다양한 산학연군 핵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먼저 국가 우주정책과 국내외 우주산업동향, 대전 우주산업 육성 방안, 바람직한 국가우주전략 거버넌스 등을 주제로 한 전문가 발제가 진행되었으며,과학기술연구연우회 안동만 회장(前 국방과학연구소 소장)이 좌장을 맡은 전문가 토론에서는 KAIST 최지환 교수, 충남대 허환일 교수, 공군본부 최성환 우주센터장, 대전 뉴스페이스협의체 사공영보 회장((주)솔탑 대표), ㈜한컴인스페이스 최명진 대표가 우주산업 육성을 위한 인력 및 지원 인프라 확대 방안 등 다양한 정책을 제안함과 동시에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전의 미래산업으로 경쟁력 있는 우주산업의 한단계 발전을 위해 우주산업 포럼 창립 준비 토론회로 우주산업 발전 방향에 대해 토의하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며 "뉴스페이스 시대로의 전환점인 지금처럼 중요한 시기에 함께 모여 우주산업 발전방향에 대해 토의하게 되어 뜻깊고 이 자리가 우주산업에 중요한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is the center of the future of Korea's space industry...]


A meaningful discussion about the aerospace industry was held in Daejeon amidst the opposition presidential candidate's (tentative name) remarks on the establishment of the Aerospace Administration in Sacheon, Gyeongnam, hurting the pride of Daejeon, a science and technology city.
On February 4, Daejeon Techno Park and the Daejeon Science Industry Promotion Agency announced that they held a discussion among industry-university-research experts at the Daejeon Convention Center for the comprehensive planning for the development of the Daejeon space industry and the establishment of the space industry forum.
This event was prepared to listen to the live voices of industry-university-research opinion leaders in the space industry, and to seek policy support for fostering the space industry based on this.
The discussion was attended by key officials from various industry-university research institutes in the field of space development, including the Korea Aerospace Research Institute, Korea Astronomy Research Institute, KAIST, Air Force Headquarters, and the president of the Daejeon New Space Council.
First, expert presentations were made on the topics of national space policy, domestic and international space industry trends, plans to foster the Daejeon space industry, and desirable national space strategy governance.
In the expert discussion chaired by Dong-man Ahn (former director of the National Defense Science Research Institute) of the Science and Technology Research Association, Professor Ji-hwan Choi of KAIST, Professor Hwan-il Heo of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Seong-hwan Choi, Director of Space Center at the Air Force Headquarters, and Sakong Young-bo, CEO of Daejeon New Space Association (CEO, Soltap) ), Hancom Inspace CEO Choi Myung-jin proposed various policies such as measures to expand manpower and support infrastructure for nurturing the space industry, and at the same time delivered vivid voices from the field.
Daejeon Mayor Heo Tae-jeong said, "It is meaningful to discuss the direction of the development of the space industry as a preparatory discussion for the establishment of the Space Industry Forum for the next stage of development of the competitive space industry as a future industry in Daejeon. "It is meaningful to get together at such an important time to discuss the direction of the development of the space industry, and I hope this event will serve as an important opportunity for the space industry."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