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보이스피싱‧스미싱 피해 예방’ 팔 걷어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1/10/22 [19:27]
▲ 충남도의회 보이스피싱 의정토론회 개최     © 김정환 기자


충남도의회가 22일 충청소방학교에서 ‘보이스피싱 등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 방지 방안 마련’을 주제로 의정토론회를 개최했다.

 

지정근 의원(천안9‧더불어민주당) 요청으로 열린 이번 토론회는 점점 진화하는 보이스피싱‧스미싱‧피싱 등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 현황을 파악하고, 예방 대책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충남도의회가 주최한 이번 토론회에서 지정근 의원이 좌장을 맡고, 충남경찰청 반부패경제수사대 안정엽 경위가 발제를 맡았으며, 충남도 자치경찰위원회 윤치원 팀장, 한국인터넷진흥원 충남정보보호센터 노병규 연구위원, 충남소비자 공익네트워크 손순란 대표, 천안북부신협 본점 김다영 계장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안정엽 경위는 “피해자에게 통화나 문자가 오는 바로 그 시점부터 상황을 인지하고 확인할 수 있도록 예방에 대한 홍보가 지속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치원 팀장은 “최근 3년간 충남지역의 보이스피싱 피해액이 582억 원에 이른다”며 심각성을 설명하고, 충남에서 시행되고 있는 금융범죄예방관 제도를 소개했다. 노병규 연구위원은 인터넷, MMS 관련 개인정보 유출에 대해, 김다영 계장은 현업 은행원의 입장에서 직접 겪은 사례와 대책에 대해 발표했다.

 

지정근 의원은 “보이스피싱은 누구나 당할 수 있는 범죄로, 나 자신이나 우리 가족이 피해자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고 대비해야 한다”며 “특히 디지털사회에서 소외될 수 있는 정보 약자들을 위한 정책을 준비하겠다”고 마무리했다.

 

한편 이날 충남도의회는 김다영 계장에게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한 공로를 인정해 충남도의회 의장 표창장을 수여했다. 김 계장은 지난 7월 16일 창구에 방문한 보이스피싱 피해자를 사전에 파악해 피해를 막았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Chungnam Provincial Assembly ‘Prevention of voice phishing and smishing damage’ with arms rolled up]

 

On the 22nd, the Chungnam Provincial Assembly held a debate on the topic of 'Preparing measures to prevent damage to telecommunication financial frauds such as voice phishing' at Chungcheong Fire Prevention School.

This forum, held at the request of Rep. Ji-geun Ji (Cheonan 9, along with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as prepared to understand the current state of damage to telecommunication financial frauds, such as voice phishing, smishing, and phishing, and to discuss preventive measures.

In this discussion hosted by the Chungnam Provincial Assembly, Rep. Ji-geun Ji was the chair, and Inspector Ahn Jung-yeop of the Anti-Corruption and Economic Investigation Unit of the Chungnam Police Agency gave a presentation. Son Sun-ran, CEO, and Kim Da-young, head of the Cheonan Northern Shinhyup head office, participated as debaters.

Inspector Ahn Jung-yeop emphasized, "The publicity for prevention should continue so that the victim can recognize and check the situation from the moment a call or text message arrives."

Chi-won Yoon, the team leader, explained the seriousness of the damage, saying, “The amount of damage caused by voice phishing in Chungcheongnam-do has reached 58.2 billion won over the past three years,” and introduced the financial crime prevention officer system that is being implemented in Chungcheongnam-do. Research Fellow Noh Byung-gyu talked about leaks of personal information related to the Internet and MMS, and Kim Da-young presented cases and countermeasures he had personally experienced as a banker in the field.

“Voice phishing is a crime that anyone can suffer, and we need to prepare ourselves and our family as victims,” said lawmaker Ji-geun Ji. and finished

Meanwhile, on the same day, the Chungnam Provincial Council awarded Kim Da-young a commendation from the Chairman of the Chungnam Provincial Council in recognition of her contribution to preventing voice phishing damage. Chief Kim prevented the damage by identifying the victims of voice phishing who visited the window on July 16th.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