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전국 최고의 가양주 酒人 선발대회 개최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1/10/22 [19:45]
▲ 아산시 전국 최고의 가양주 酒人은 누구? 선발대회 개최     © 김정환 기자


22일 우리나라 가양주(家釀酒, 집에서 빚은 술) 주인(酒人)을 선발하는 ‘제12회 전국 가양주 酒人 선발대회 시상식이 충남 아산 외암민속마을에서 개최됐다.

 

전국 가양주 酒人 선발대회 시상식은 지난해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로 경기도에서 비대면으로 행사를 진행했고, 올해는 지난 16일 가양주주인회 임원진, 심사위원 등 관계자만 참석한 가운데 비대면으로 본선 경연대회가 치러졌다.

 

‘맑은 쌀로 빚은 맑은 술’이라는 주제로 열린 가양주 酒人 선발대회는 코로나19로 위축된 상황에서도 총 207팀이 참석한 가운데 예선을 거쳐 선발된 60개 팀이 아산에서 생산된 아산맑은쌀로 빚은 술을 선보였고,

 

올해 경연대회에서 권면표(48세, 청주시)씨가 酒人대상(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 300만원)을 수상하는 등 총 17명이 1220만원의 시상금을 수상하는 영예를 얻었다.

 

한국식품연구원 본부장, 전통주연구소 소장 등 전통주 전문가 10명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하고 외관 10, 향 30, 맛 30, 종합적기호도 30점 등 총 100점 만점으로 평가하여 우수 17팀을 최종 선정했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우수한 성적을 거둔 17명이 수상했으며 오세현 아산시장, 황재만 시의회 의장, 김진희 가양주주인회 회장, 김재호 한국식품연구원 본부장이 참석해 가양주주인선발대회 수상자들을 축하했다.

 

한편 국내 최고의 전통과 권위를 자랑하는 전국 가양주 주인선발대회는 쌀 소비 확대를 위해 지난 2010년 쌀소비 촉진과 전통주 소비확산을 목표로 국내 최대규모, 최고 권위의 우리술경연대회로 그동안 1431명이 참가했고 151명의 수상자를 배출하며 전통주 문화의 저변확대와 가양주에 대한 인식 확산에 기여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Asan City Hosts National Best Gayangju Wine Contest]

 

On the 22nd, the ‘12th National Gayangju 酒人 Contest Awards Ceremony was held at Oeam Folk Village in Asan, Chungcheongnam-do.

The awards ceremony for the national Gayangju 酒人 contest was held in Gyeonggi Province last year due to social distancing due to COVID-19. took place

A total of 207 teams participated in the Gayangju 酒人 contest, which was held under the theme of 'clear liquor made with clear rice', and 60 teams selected through preliminary rounds were made with Asan clear rice produced in Asan even in the face of a contraction due to COVID-19. was introduced,

At this year's contest, Myeon-pyo Kwon (48 years old, Cheongju-si) won the Grand Prize (Ministry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3 million won), and a total of 17 people were honored with 12.2 million won in prize money.

10 experts in traditional wine, including the head of the Korea Food Research Institute and the director of the Traditional Liquor Research Institute, participated as judges and evaluated out of 100 points, including 10 for appearance, 30 for flavor, 30 for taste, and 30 for overall preference, and finally selected 17 excellent teams.

At the awards ceremony, 17 people who achieved excellent results were awarded the awards, and Oh Se-hyeon, Mayor of Asan, Hwang Jae-man, chairman of the city council, Kim Jin-hee, president of the Family Owners' Association, and Kim Jae-ho, the head of the Korea Food Research Institute, attended the awards ceremony to congratulate the winners of the Gayang Owners Selection Contest.

Meanwhile, the National Gayangju Master Selection Contest, which boasts the best tradition and authority in Korea, is the largest and most prestigious Korean liquor contest in Korea with the goal of promoting rice consumption and spreading traditional liquor consumption in 2010 to expand rice consumption. It has produced 151 winners and is contributing to expanding the base of traditional liquor culture and spreading awareness of gayangju.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