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시장, 국비 확보․현안해결 위해 국회 방문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1/10/22 [20:16]
▲ 허태정 시장, 국비 확보ㆍ현안해결 위해 연이어 국회 방문     © 김정환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22일 오전 국회를 다시 방문해 더불어민주당 송영길당대표, 윤호중 원내대표, 박영순 대전시당위원장과 면담을 갖고 내년도 국비 확보 등 지역현안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지난 20일 이어 국회를 다시 방문한 허태정 시장은 송영길 당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의 면담자리에서, “대전의 지속가능한 미래 성장 발판 마련을 위해 현재 시점에 가장 중요한 것은 국비확보”라며, 국회에서 대전시의 핵심 사업에 대해 국비가 반영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국비 확보 필요 핵심 사업으로 △국립미술품 수장 보존센터 조성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 사업을 제시하면서, 예산 반영을 건의했다.

 

또한, 허 시장은“현재 호남선 고속화 사업과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 사업이 예타가 진행 중인데, 조속한 예타 통과가 꼭 필요한 상황”이라며, 당 차원의 관심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박영순 시당위원장은 “국토부 등 관련부서에 적극 건의하여 예타 통과 및 국비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허 시장은 누리호 발사 성공을 축하하면서, 우주강국 도약을 위한 항공우주청 설립 필요성과 항공우주연구원, 국방과학연구소 등 항공우주 관련 인프라가 풍부한 대전의 입지 우수성을 적극 설명했다.

 

이에 송영길 당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도 대전의 항공우주 인프라의 우수성을 공감하면서 허 시장의 항공우주청 대전 신설 건의에 관심을 표했다.

 

한편 허 시장은 지난 9월 2일 대전공약에 반영할 미래발전 전략과제를 발표하면서, 항공우주청 설립을 포함한 우주국방 혁신클러스터 조성을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에 대선공약으로 채택해 줄 것을 제안한 바 있다. 

 

한편, 대전시는 2021년 국비 확보액 대비 8.2% 증가한 총 3조 8,744억 원을 올해 국비 확보 목표액으로 정하고 분주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지역의 총 역량을 이끌어 내기 위해 지역 국회의원과 긴밀한 공조체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국회 예산 심사가 본격화 되는 11월에는 신속한 대응을 위해 국회캠프를 운영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Mayor Heo Tae-jung visits the National Assembly to secure government funds and resolve pending issues]


Daejeon Mayor Huh Tae-jung visited the National Assembly again on the morning of the 22nd and had a meeting with Song Young-gil,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Min Ho-jung, and Park Young-soon, chairman of the Daejeon City Party, and requested cooperation on local issues such as securing government funds for next year.

Mayor Heo Tae-jeong, who visited the National Assembly again on the 20th, said, "Securing government funds is the most important thing at this point in order to lay a foothold for sustainable future growth in Daejeon." Active support was requested so that government funds could be reflected in the project.

As the core projects necessary to secure government funds, △ Creation of a National Art Center Conservation Center △ Construction of Baseball Dream Park was suggested, and the budget should be reflected.

In addition, Mayor Heo requested the party's attention, saying, "Currently, the Honam Line high-speed project and the project to create a convergence/composite special video content cluster are still in progress, but it is a situation that needs to be passed as soon as possible."

In response, Park Young-soon, chairman of the city's party, said, "We will do our best to pass the Yeta and secure government funds by actively making suggestions to relevant departments such as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n particular, Mayor Huh congratulated the success of the launch of the Nuri-ho, and actively explained the necessity of establishing the Aerospace Administration to become a space powerhouse and the excellent location of Daejeon, which has abundant aerospace-related infrastructure such as the Aerospace Research Institute and the National Defense Science Research Institute.

Accordingly, Party Leader Song Young-gil and floor leader Yun Ho-jung also expressed interest in Mayor Huh's proposal for the establishment of Daejeon Aerospace Administration while sympathizing with the excellence of Daejeon's aerospace infrastructure.

On the other hand, Mayor Huh announced on September 2nd the strategic task for future development to be reflected in the Daejeon pledge, and suggested that the creation of a space defense innovation cluster, including the establishment of the National Aeronautics and Space Administration, be adopted as a presidential pledge by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the power of the people.

Meanwhile, the city of Daejeon has set a total of KRW 3.874.4 trillion, an increase of 8.2% compared to the amount secured by the government in 2021, as the target for securing the national budget for this year and is showing busy movements.

In order to bring out the total capacity of the region, it maintains a close cooperation system with local lawmakers, and plans to operate a National Assembly camp in November when the budget review of the National Assembly begins in earnest.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