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도쿄올림픽]한국 대표팀, 펜싱 여자 사브르 동메달-여자배구 8강 확정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8/01 [11:17]

▲ ‘2020 도쿄올림픽’ 대회 8일차 <사진출처=MBC 방송 캡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대한민국이 펜싱 여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추가하며 종합순위 7위를 유지했다. ‘2020 도쿄올림픽’ 8일 차에는 태극전사들이 어떤 활약을 했는지, 그 화제의 순간들을 정리해 봤다.

 

#1. 10점 차를 뒤집은 역전의 순간 #펜싱 여자 사브르 단체전 첫 동메달

 

가장 첫 번째는 대한민국 펜싱 여자 사브르 단체팀이 동메달을 확정 짓던 바로 그 순간이다. 김지연, 윤지수, 최수연, 서지연으로 구성된 여자 펜싱 사브르 단체팀은 이탈리아와 동메달 결정전에서 만났다. 경기 초반, 이탈리아가 흐름을 주도하면서 점수는 순식간에 15-25, 무려 10점 차까지 벌어졌다. 

 

하지만 우리 펜싱 대표팀은 포기하지 않았다. 6번째 선수로 나선 윤지수가 무서운 기세로 점수 차를 26-30차까지 좁혔고, 뒤이어 나선 서지연까지 투혼을 발휘, 동점을 만들어낸 것에 이어 막고 때리기까지 성공하며 33-32로 역전했다. 단 2바우트만 남은 상황에서 다시 칼을 잡은 윤지수는 35-56 재역전을 허용하며 순간 위기에 몰렸지만 조급해하지 않았다. 

 

하나씩 공격 포인트를 성공해가면서 40-38로 다시 점수를 역전, 피 말리는 혈투를 벌였다. 2점을 앞선 채로 마지막 바우트를 넘겨받은 김지연은 잇달아 공격에 성공, 결국 45-42로 이탈리아를 누르고 대역전극의 승리자가 됐다. 

 

이로써 한국 펜싱 대표팀은 여자 사브르 단체팀의 동메달로 전 종목 메달 획득이라는 성적과 함께 여자 사브르 단체전 사상 첫 메달이라는 새 역사를 장식했다.

 

#2. 아시아 최강_수영괴물 황선우 깜짝 인터뷰 #솔직X귀염 ‘갓’벽 매력 인터뷰 화제

 

한국 펜싱 여자 사브르 단체 동메달전이 시작되기 직전, MBC 중계방송에서는 반가운 얼굴이 등장했다. 도쿄 현지에서 모든 경기 일정을 마친 수영 천재 황선우 선수와의 깜짝 인터뷰가 생중계 된 것. 

 

먼저 처음 자유형 200m 결선에 올랐을 때 기분이 어땠는지 묻는 질문에 황선우는 “겁먹지 말고 내가 보여줄 수 있는 걸 보여주자 하는 마음이었다. 결과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자유형 100m 경기에 대해서는 “케일럽 드레셀과 두 번이나 옆에서 경기를 할 수 있었던 것이 영광이었다. 옆에서 같이 뛰면서 레이스 부분도 많이 올라가서 좋은 기록을 만들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100m 결승에서는 양 옆 두 선수가 1, 2위를 했는데 대단한 선수들 가운데에서 살아남으려고 열심히 헤엄쳤다”는 귀여운 답변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지금 가장 하고 싶은 것은 “빨리 한국 가서 제 방 침대에 눕고 싶다. 그게 가장 행복할 것 같다”는 황선우는 “블랙핑크와 있지의 응원을 받아서 너무 감사했다”며 수줍게 답해 보는 이들의 흐뭇한 미소를 유발했다. 

 

생애 첫 올림픽 출전에 대해 “수영 인생에 있어서 터닝 포인트가 될 것”이라는 황선우, 앞으로 그의 미래가 더욱 기대될 수밖에 없는 이유다.

 

#3. 여자 배구 대표팀 8강 확정 #한일전 3-2 대역전승

 

한 편의 드라마보다 더 재미있고 더 큰 감동을 준 경기였고 승리였다.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이 숙적 일본과의 경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역전승을 거두며 8강 진출을 확정했다. 동시에 열렸던 야구 오프닝 라운드, 남자 축구 8강전에서 우리나라가 모두 패배한 상황에서 여자 배구 대표팀의 승리는 더욱 반갑고 감사한 소식이었다. 

 

우리나라는 예선 첫 경기에서 브라질에게 패한 뒤, 케냐와 도미니카공화국, 그리고 일본까지 3연승을 하며 남은 경기의 결과와는 관계없이 8강에 올랐다. 예선 4차전에서 맞붙은 일본과의 경기는 그야말로 극적인 승부였다. 

 

1, 3세트는 우리가 따냈지만 2, 4세트는 일본이 가져가면서 마지막 5세트까지 가는 접전이 이어졌기 때문. 5세트는 한 치의 양보 없이 팽팽하게 이어졌다. 1점 이상의 점수 차 없이 9-9까지 끌고 갔지만, 이후 일본이 연속 득점에 성공하면서 12-14로 점수가 벌어졌다. 그러나 항상 위기에 더욱 빛을 발했던 여자 배구의 팀워크가 있었다. 

 

박정아가 연속 공격 득점을 성공하면서 14-14 동점을 만들었고, 일본의 공격이 라인을 벗어나면서 역전에 성공하자 승리의 기운은 우리나라로 기울었다. 이번 경기에서 승리의 원동력은 단연 김연경이었다. 

 

30득점을 기록한 것은 물론, 리시브, 블로킹 등 압도적인 실력을 보여줬을 뿐만 아니라 팀을 이끄는 맏언니로서도 역할을 완벽히 해냈기 때문. 이른바 ‘김연경 매직’이 또 다시 효과를 발한 만큼 우리나라 여자 배구팀의 앞으로 활약이 더욱 기대된다.

 

하지만 아쉬운 순간들도 있었다. 양궁의 마지막 경기였던 남자 개인전에서 김우진이 8강전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이번 2020 도쿄올림픽에서 양궁은 혼성팀을 시작으로 여자 단체전, 남자 단체전, 여자 개인전까지 총 4종목을 석권, 세계 최강의 위엄을 다시 한 번 보여줬다. 

 

그런가하면 올림픽 3연속 8강에 오른 축구는 멕시코에게 6-3으로 패했다. MBC는 전반 1:1 동점상황에서 멕시코에 추가 실점을 허용한 후부터 치솟기 시작한 시청률이 4분 뒤 13.7%까지 올라가며 순간 시청률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세계 최강인 미국을 예선 2차전에서 만난 야구 대표팀은 아쉽게 2-4로 역전패했다. 이날 패배로 1승 1패를 기록해 조 2위를 기록한 대한민국은 1일 도미니카공화국과 1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MBC는 허구연,김선우 해설위원과 김나진 캐스터가 저녁 7시부터 도쿄 현지에서 생중계할 예정이다. 

 

한편,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인해 1년 연기 후 치뤄지는 ‘2020 도쿄올림픽’은 전 세계 1만 1000여 명의 선수들이 33개 종목(세부 종목 339개)에서 금메달을 놓고 뜨거운 경쟁을 펼친다. 

 

‘2020 도쿄올림픽’은 지난달 23일부터 오는 8일까지 17일간 진행되며, 한국 국가대표팀 태극전사 232명은 이번 ‘2020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 7개 이상, 5회 연속 종합순위 10위를 목표로 출전한다.    

 

한국은 1일 오전 11시 현재 금메달 5개, 은메달 4개, 동메달 7개로 ‘2020 도쿄올림픽’ 종합 7위를 기록 중이다. 종목별로는 양궁에서 금메달 4개, 태권도에서 은메달 1개·동메달 2개, 펜싱에서 금메달 1개·은메달 1개·동메달 3개, 유도에서 은메달 1개·동메달 2개, 사격에서 은메달 1개를 따냈다. 

 

‘2020 도쿄올림픽’ 현재까지 종합 순위 1위는 중국(금21 은13 동12), 2위는 미국(금17 은17 동13), 3위는 일본(금17 은5 동8)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South Korea added a bronze medal in the women's saber team fencing event, maintaining 7th place overall. On the 8th day of the '2020 Tokyo Olympics', we summarized the hottest moments of the Taegeuk warriors.

 

#One. The moment of reversal that overturned the 10-point difference #Fencing Women's Saber First Bronze Medal

 

The first is the moment when the Korean women's saber team in fencing confirmed the bronze medal. The women's fencing saber team consisting of Jiyeon Kim, Jisoo Yoon, Suyeon Choi, and Jiyeon Seo met in the bronze medal match against Italy. At the beginning of the game, Italy took the lead, and the score jumped to 15-25 in an instant, a whopping 10 points difference.

 

But our fencing team did not give up. Yoon Ji-soo, the 6th player, narrowed the score gap to 26-30 with terrifying momentum, and Seo Ji-yeon, who followed, made a tie, succeeded in blocking and hitting, and turned 33-32. Yoon Ji-soo, who grabbed the knife again with only 2 bouts left, allowed a 35-56 reversal and was rushed into a momentary crisis, but was not impatient.

 

As they succeeded in attacking points one by one, the score reversed again to 40-38, and a bloody battle was fought. Kim Ji-yeon, who took over the last bout with her two points lead, succeeded in attacking one after another, and eventually defeated Italy 45-42 and became the victor in the counter-pole.

 

With this, the Korean fencing team made a new history of winning medals in all sports with the bronze medal of the women's saber team team, as well as the first medal in the women's saber team event.

 

#2. Asia's strongest_swimming monster Hwang Seon-woo surprise interview #Honest X cute 'God' wall charm interview

 

Just before the start of the women's saber bronze medal match in Korean fencing, a familiar face appeared on MBC's broadcast. A surprise interview with Hwang Seon-woo, a swimmer genius, who completed all competition schedules in Tokyo, was broadcast live.

 

First of all, when asked how he felt when he first reached the 200m freestyle final, Hwang Sun-woo said, "Don't be afraid, I wanted to show you what I could show. I am satisfied with the result.” Regarding the 100m freestyle event, he said, “It was an honor to be able to play next to Caleb Dressel twice. I think he made a good record by running side by side and going up a lot in the race part.”

 

Then, in the 100m final, two athletes from both sides placed 1st and 2nd, but they swam hard to survive among the great athletes." The thing I want to do the most right now is, “I want to go to Korea quickly and lie down on my bed. I think that would be the happiest,” said Hwang Seon-woo, “I was very grateful to receive the support from Black Pink and Itzy,” causing a warm smile from those who shyly replied.

 

Hwang Seon-woo, who said about his first Olympic appearance in his life, “It will be a turning point in his swimming life,” is the reason why his future can only be expected more.

 

#3. Women's volleyball team confirmed to the quarterfinals #3-2 win over Korea-Japan

 

It was a game that was more interesting and moved more than a drama, and it was a victory. The Korean women's volleyball team secured a place in the quarterfinals by winning a comeback victory after a full set match against Japan. The victory of the women's volleyball team was even more welcome and grateful news when Korea lost both in the baseball opening round and men's soccer quarterfinals that were held at the same time.

 

After losing to Brazil in the first qualifying match, Korea won three straight wins over Kenya, the Dominican Republic and Japan, and advanced to the quarterfinals regardless of the outcome of the remaining matches. The match against Japan in the fourth round of the preliminary round was a dramatic match.

 

We won the 1st and 3rd sets, but Japan took the 2nd and 4th sets, and it was a close match going to the final 5 sets. The 5th set went on tight with no concessions. It led them to 9-9 without a score difference of more than one point, but after that, as Japan succeeded in scoring consecutive goals, the score increased to 12-14. However, there was always the teamwork of women's volleyball that shined even more in times of crisis.

 

As Park Jung-ah scored consecutive attacks, the score was tied 14-14, and as Japan's attack went off the line and succeeded in a comeback, the victorious spirit shifted to Korea. Kim Yeon-kyung was the driving force behind the victory in this match.

 

Not only did she score 30 points, but she also showed overwhelming skills such as receiving and blocking, as well as playing her role perfectly as the eldest sister who leads her team. As the so-called 'Kim Yeon-kyung magic' has been effective again, the Korean women's volleyball team is expected to perform more in the future.

 

But there were also sad moments. In the men's individual event, the last match of archery, Kim Woo-jin suffered a loss in the quarterfinals. At the 2020 Tokyo Olympics, archery once again demonstrated the world's strongest majesty by winning a total of four events, starting with the mixed team, women's team event, men's team event, and women's individual event.

 

On the other hand, soccer, which reached the quarterfinals of the Olympics for the third time in a row, lost 6-3 to Mexico. MBC's ratings, which began to soar after allowing Mexico to score additional runs in the first half of a 1:1 tie, rose to 13.7% four minutes later, recording the first place in the instant ratings in the same time zone (Nielsen Korea metropolitan area standard).

 

The baseball team, which met the world's strongest United States in the second leg of the qualifier, unfortunately lost 2-4. Korea, who finished second in the group with 1 win and 1 loss, will play the first round match against the Dominican Republic on the 1st. On MBC, commentators Huh Gu-yeon and Kim Seon-woo and caster Kim Na-jin will be broadcasting live in Tokyo from 7 pm.

 

Meanwhile, the 2020 Tokyo Olympics, which will be held after a one-year postponement due to the spread of Corona 19 (novel coronavirus infection), will be held with over 11,000 athletes from around the world competing for gold medals in 33 sports (339 detailed sports). unfold

 

The '2020 Tokyo Olympics' will be held for 17 days from the 23rd of last month to the 8th, and the 232 Taegeuk warriors of the Korean national team will participate in the '2020 Tokyo Olympics' with the goal of winning 7 or more gold medals and placing 10th in the overall ranking for 5 consecutive times. .

 

As of 11 am on the 1st, Korea is ranked 7th overall at the 2020 Tokyo Olympics with 5 gold medals, 4 silver medals, and 7 bronze medals. By event, he won 4 gold medals in archery, 1 silver and 2 bronze medals in Taekwondo, 1 gold, 1 silver, 3 bronze medals in fencing, 1 silver and 2 bronze medals in Judo, and 1 silver medal in shooting.

 

China (21 gold, 13 silver, 13 bronze, 12) in the overall rankings so far in the 2020 Tokyo Olympics, the United States (17 gold, 17 silver, 17 bronze, 13), and Japan (17 gold, 17 silver, 5 bronze, 8) in third place.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