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종로2가 북 카페로 소풍을 갑시다!

유명한 가게들이 문을 닫고 1층 곳곳에 임대라고 붙어있는 거리...홍길동 중고서점이란 북 카페 생겨

지승룡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07/26 [07:46]

▲ 홍길동 중고서점     ©브레이크뉴스

▲ 홍길동 중고서점     ©브레이크뉴스

 

조선 권력가들은 종로에 말을 타며 다녔다. 일반 백성들은 그 순간 보행을 멈추고 머리를 숙였다. 걸음도 늦어지고 자존심도 상한 민중들은 말을 피해 종로 뒷골목으로 다녔다. 말을 피해 다닌 길이란 뜻으로 피맛 골이라고 하였다.

 

서울시 종로구 종로2가는 과거 학원가로 유명했다가 1970년대 강남개발을 위해 학원들이 4대문 밖으로 이사하게 되었고 이후는 어학원 중심으로 청년들이 모였고 청계천 복원으로 잠시 활기를 찾다가 쇠퇴하였다. 그리고 지금 코로나로 서울 번화했던 곳들 가운데 가장 침체된 곳이 되었다.

 

유명한 가게들이 문을 닫고 1층 곳곳에 임대라고 붙어있는 거리는 그야말로 한산함 그 자체다. 이 어려운 곳에 얼마 전 홍길동 중고서점이란  북 카페가 생겼다. 종각역12번 출구로 나오면 옛날 주먹 김두한이 근거지로 삼았던 곳이 우미관인데 이 우미관 자리에 20만권의 중고서적을 자유롭게 볼 수 있고 또 권당 3000원이면 구입할 수 있다.

 

건달이란 건드리면 달려드는 사람이란 뜻이기도 하다. 대형 서점이나 도서관보다 좋은 점은 대화테이블이 곳곳에 있어서 이야기하기 좋고  자연스럽게 펼쳐진 책들을 시간제한 없이 볼 수 있고 사고 싶은 책들은 권당 3000원에 구입할 수 있다. 음료는 자판기 시스템이다. 홍길동중고서점 여정원 대표는 경기침체로 임차인들이 빠지게 되었고 평소 종로 이곳 비슷비슷한 술집들이 과잉되어 있는 것이 안타까웠는데 건물주인 자신이 이 기회에 의미 있는 중고서점을 열어 재미있는 종로2가를 만들고 싶어서 열었다고 말한다. 종로2가(관철동)상권은 종각에서 탑골공원까지에서 청계천입구 파고다학원 3.1빌딩까지  850m 길이다.

 

이곳에서 일하는 북마스터는 오픈한지 얼마 되지 않아 아직 부족함이 많지만 수시로 많은 책들이 들어오고 그 중 귀한 책들이 많이 벌써 단골고객이 많다고 하였다. IT사업을 하는 김일환(55)은 많은 장서가 있어서 좋다고 하며 가족들과 이곳에 와서 휴가를 보내고 싶다고 하였고 콘텐츠 사업을 하는 김택환(49)은 희귀본을 살 수 있어서 너무 기쁘다고 하였다. 모든 상권이 무너지는 가운데 반전과 역전을 시작하는 배짱 있는 여정원대표의 용기가 열매 맺기를 기대한다.

 

건물 외벽에 있는 시사적인 그래피티(벽화)가 특별하고 여러 소품들이 재미있고 계속 반입되는 책들 바코드 작업을 하는 직원들의 분주함 책 삼매경이 연인들의 모습이 보기 좋았다. 시작이 반이다. 어려운 시대이지만 이렇게 재미있고 유익한 아이템이  종로2가의 청년정신이란 생각이 들며 지식이 자본주의의 대안이란 피터 드라커의 말처럼 절망하는 상권을 열어줄 샘이기를 기대해본다. mintocsr@daum.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 지승룡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Let's go on a picnic to the Jongno 2-ga Book Cafe in Seoul!

Famous shops are closed and a street with rental signs all over the first floor... A book cafe called Honggil-dong Secondhand Bookstore has been created

- Ji Seung-ryong, columnist

 

The Joseon rulers rode horses in Jongno. The common people stopped walking at that moment and bowed their heads. The people, whose steps were delayed and their self-esteem had been damaged, walked to the back alleys of Jongno, avoiding horses. It was called Pimat Gol, meaning a road that avoided horses.

 

Jongno 2-ga, Jongno-gu, Seoul was famous as a private academy in the past, but in the 1970s, for the development of Gangnam, the academies moved out of the 4 gates. After that, young people gathered around the language school, and after restoring the Cheonggyecheon stream, it regained vitality for a while and then declined. And now, it has become the most depressed place among the bustling places in Seoul due to Corona.

 

Famous shops are closed and the streets with rental signs all over the first floor are quite quiet. In this difficult place, a book cafe called Hong Gil-dong Secondhand Bookstore opened recently. When you come out of exit 12 of Jonggak Station, the place where Kim Doo-han used to be a base is the Umi-gwan, where 200,000 used books can be freely viewed and purchased for 3,000 won per volume.

 

A gangster also means someone who will run to you if you touch it. What is better than large bookstores or libraries is that there are conversation tables everywhere, so you can read books that are easy to talk and unfold naturally without time limit, and you can purchase the books you want for 3,000 won per book. Drinks are vending machines. Hong Gil-dong Secondary Book Store CEO Jo Jung-won said that the economic downturn caused tenants to fall out, and it was regrettable that there were usually too many similar bars here in Jongno. The Jongno 2-ga (Gwancheol-dong) commercial district is 850m long from Jonggak to Tapgol Park to the 3.1 Building of Pagoda Academy at the entrance of Cheonggyecheon.

 

The bookmaster who works here said that there are still many shortcomings since it opened, but many books come in from time to time, and many of them are valuable books, and many of them already have many regular customers. Kim Il-hwan (55), who runs an IT business, said that it was good to have a large collection of books and wanted to come here on vacation with his family, and Kim Taek-hwan (49), who runs a content business, said he was very happy to be able to buy rare books. As all of her business areas are collapsing, I expect that the courage of CEO Won Journey, who starts her reversal and reversal, will bear fruit.

 

The suggestive graffiti (mural) on the exterior wall of the building is special, the various props are interesting, and the books that are constantly brought in. The busy staff working on barcodes It was good to see the book Sammaekyung lovers. The beginning is half. It is a difficult time, but I think that this interesting and useful item is the youth spirit of Jongno 2-ga, and I hope that it will be a fountain that will open up desperate commercial areas, as Peter Draker said that knowledge is an alternative to capitalism. mintocsr@daum.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