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5기 청년의 목소리, 청년 꿈 향해 출발

직장인․자영업자․농업인 등 다양한 분야 70명, 정책 아이디어 제안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1/07/22 [17:14]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전라남도는 22일 지역 청년의 다양한 의견을 듣고 맞춤형 청년정책 발굴과 청년 소통체계 구축을 위해 운영하는 ‘제5기 청년의 목소리’ 발대식을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청년의 목소리는 전남에 사는 18세 이상 39세 이하 청년이 참여하는 도 단위 청년협의체다. 지역 청년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정책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역할을 한다.

 

이번 5기 청년의 목소리는 시군 청년협의체의 추천과 공개 모집을 거쳐 직장인, 자영업자, 청년단체 활동가, 농업인, 대학생 등 다양한 분야의 청년 70명으로 구성했다. 앞으로 2년 동안 지역 청년을 대표해 청년활동가로 활약하게 된다.

 

코로나19에 따라 온라인으로 개최한 발대식에서는 회원 소개, ‘청년의 목소리’를 이끌 대표와 부대표 등 6명의 임원 선출 등을 했다.

 

전남도는 앞으로 지역 청년의 다양한 의견을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청년의 목소리’ 주도로 정기 권역별 간담회를 개최한다. 또한 청년이 활발하게 소통하고 정보교류를 하도록 워크숍, 찾아가는 청년정책학교 운영 등 다양한 청년 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윤연화 전남도 인구청년정책관은 “실생활에서 체험한 문제와 다양한 대안을 제시하고, 전남도 청년정책을 주도적으로 이끄는 구심점 역할을 해달라”며 “청년의 작은 목소리까지도 놓치지 않고 귀담아들으며, 청년이 체감하는 청년정책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지난 6월 제4기 청년의 목소리와 도지사 참여 청-정 소통간담회에서 필요성이 제기된 ‘청년 희망 소통 T/F팀’을 조만간 본격 운영키로 했다. T/F팀은 문금주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일자리, 농업, 수산 등 10개 실국원장이 참여한다. 청년과 분기별 1회 이상 ‘소통 간담회’를 열어 그들의 고민을 함께 풀어갈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eollanam-do's 5th-generation youth's voice, departure for youth's dreams

70 people from various fields, including office workers, self-employed people, and farmers, suggested policy ideas

 

(Muan=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Jeollanam-do held the online launch ceremony of the 5th Voice of Youth, operated by listening to the diverse opinions of local youths on the 22nd to discover customized youth policies and build a communication system for youth.

The Voice of Youth is a provincial youth council in which young people between the ages of 18 and 39 in Jeonnam participate. It collects various opinions of local youth and plays a role in suggesting policy ideas.

The voices of the 5th youth were composed of 70 young people from various fields such as office workers, self-employed people, youth group activists, farmers, and college students after being recommended and openly recruited by the city and county youth councils. For the next two years, he will be active as a youth activist on behalf of the local youth.

In the initiation ceremony held online due to the COVID-19 outbreak, members were introduced and six executives were elected, including a representative and vice-president who will lead the ‘Voice of Youth’.

In the future, Jeollanam-do will hold regular regional conferences led by ‘Voices of Youth’ to reflect the diverse opinions of local youth in policies. It also plans to support various youth activities such as workshops and visiting youth policy schools so that young people can actively communicate and exchange information.

Yoon Yeon-hwa, Director of Population and Youth Policy in Jeollanam-do, said, “Please present the problems experienced in real life and various alternatives, and play a pivotal role in leading the youth policy in Jeollanam-do. I will make it happen,” he said.

Jeollanam-do decided to operate the ‘Youth Hope Communication T/F Team’ in earnest soon after the necessity was raised at the Cheong-Jeong communication meeting with the participation of the provincial governor and the voice of the 4th youth in June. The T/F team is headed by Mun Geum-ju, the administrative governor, and 10 heads of government offices including jobs, agriculture and fisheries participate. We plan to hold a 'communication meeting' with young people at least once a quarter to solve their problems together.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