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산업, ‘국제 해안 클린업 데이’ 진행..ESG경영 강화

한창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7/01 [11:15]

 

동원산업(대표 이명우)이 지난 30일 부산 송도해수욕장에서 해양 생태계 보전과 깨끗한 지역 사회 환경을 위한 ESG 경영 일환으로 ‘국제 해안 클린업 데이(International Coastal Clean-up Day)’ 행사를 진행했다.  

 

▲ 국제 해안 클린업 데이 행사에 참가한 동원산업 직원이 부산 송도해수욕장에서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 한창진 기자

 

‘국제 해안 클린업 데이’ 행사는 지난해 10월 해양관리를 위한 해산물 사업인 ‘SeaBOS(Seafood Business for Ocean Stewardship)’ 회원사들이 합의한 해양 플라스틱 감축 달성을 위해 기획됐다. ‘SeaBOS’는 글로벌 수산 기업들이 함께 지속가능한 수산업에 대해 논의하는 회의체로 동원산업은 한국 기업 회원사로 유일하게 활동하고 있다.

 

‘SeaBOS’ 회원사들은 정기적으로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감축을 위해 클린업데이 수행과 수거한 해양 플라스틱의 종류와 수거량을 ‘SeaBOS’ 공용 앱에 실시간 데이터로 관리하고 이를 바탕으로 우수 활동 회원사 선정과 발표를 한다.

 

SeaBOS 활동 외에도 권위 있는 글로벌 비영리 기구인 해양관리협의회(MSC, Marine Stewardship Council)로부터 지속 가능한 어업 인증을 받는 등 수산업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국제 해안 클린업 데이’ 행사는 지난 6월 14일과 29일 두 차례 진행됐다. 14일에는 동원산업 부산지사 임직원들이 감천항, 송도해수욕장, 암남공원 등 부산 해안 지역 3곳에서 해안가에 밀려온 각종 플라스틱 폐기물과 생활 쓰레기를 수거했고, 송도해수욕장에서는 스쿠버를 착용하고 바닷속 쓰레기들을 수거하는 등 지역 사회 환경개선작업에도 동참했다.

 

29일에는 동원그룹 본사가 있는 서울 양재천 생태하천 일대에서 생활 쓰레기 수거 작업과 함께 지역 주민의 휴식처인 양재천 둔치에 꽃모종 심기와 반포천 수질 개선 EM(유용 미생물) 흙 공 던지기 등 다양한 환경개선 작업을 진행해 오고 있다. 이런 활동은 국내 각지 물류센터와 미국 스타키스트를 비롯해 세네갈 SCASA, CAPSEN 등 동원산업 해외 계열사들도 올 하반기 클린업데이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플라스틱 저감화 3개년 계획’ 수립 전사적 총력

 

동원산업은 지난해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감축을 위해 ‘플라스틱 저감화 3개년 계획’을 수립해 적극적인 활동을 해왔다. 수산 기업으로는 이례적으로 ‘총괄 플라스틱 책임자(TPO·Total Plastic officer)’ 직책을 신설해 전사적으로 플라스틱 절감 운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참치 조업 중에 사용하는 플라스틱 소재인 집어장치(FAD)를 생분해가 가능한 나무와 천연섬유 바이오 집어장치로 바꾸고, 수산물 보냉재인 아이스팩도 100% 물과 생분해성 친환경 아이스팩으로 전량 교체했다.

 

최근에는 선단의 폐어망에서 발생하는 플라스틱 폐기물을 활용해 자동차 부품으로 만드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플라스틱 감축은 물론 다양한 플라스틱 재활용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동원산업 관계자는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는 해양 생태계를 파괴할 뿐 아니라, 먹이사슬을 거쳐 인간에게도 심각한 피해를 주는데 전 세계 해양에는 무려 5조 개 이상의 플라스틱이 떠다니고 있다. 해양수산부도 올해 초 국내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발생량을 2030년까지 50% 저감과 2050년 제로화 방침을 밝혔다. 동원산업은 바다를 무대로 하는 글로벌 수산 기업으로서 해양 환경개선은 마땅히 실행해야 할 ESG 경영의무 사항이다. 해양 생태계 보전과 깨끗한 지역 사회 환경 조성을 위해 앞으로도 환경 정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아래 글은 구글 번역 영문 기사입니다. (The Article Below is an English Article from Google Translate.)

 

Dongwon Industries, practices such as ‘International Coastal Cleanup Day’Strengthening ESG Management to Protect Marine Ecology

 

An employee of Dongwon Industries, who participated in the International Coastal Cleanup Day event, is collecting garbage at Songdo Beach in Busan.

 

Dongwon Industries (CEO Lee Myung-woo) held the 'International Coastal Clean-up Day' event at Songdo Beach in Busan on the 30th as part of ESG management for marine ecosystem conservation and clean community environment.

 

The ‘International Coastal Cleanup Day’ event was planned to achieve the reduction of marine plastics agreed upon by the members of ‘SeaBOS (Seafood Business for Ocean Stewardship)’, a seafood business for marine management in October last year. ‘SeaBOS’ is a conference where global fisheries companies discuss sustainable fisheries together, and Dongwon Industries is the only Korean company member.

 

‘SeaBOS’ member companies regularly perform Clean Update to reduce marine plastic waste, and manage the type and amount of marine plastic collected as real-time data in the ‘SeaBOS’ common app, and select and announce excellent member companies based on this.

 

In addition to SeaBOS activities, it is engaged in various activities for the fishery industry, such as obtaining a sustainable fishery certification from the Marine Stewardship Council (MSC), an authoritative global non-profit organization.

 

The ‘International Coastal Cleanup Day’ event was held twice on June 14th and 29th. On the 14th, employees of Dongwon Industrial's Busan branch collected various plastic waste and household waste washed up on the shore in three coastal areas in Busan, including Gamcheon Port, Songdo Beach, and Amnam Park. Participated in environmental improvement work in the local community.

 

On the 29th, various environmental improvement works were carried out such as collecting household waste in the Yangjaecheon Ecological River, where Dongwon Group’s headquarters is located, along with planting flower seedlings on the edge of Yangjaecheon, a resting place for local residents, and throwing EM (Useful Microorganisms) soil balls to improve water quality in Banpocheon. has been progressing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overseas affiliates of Dongwon Industries, such as distribution centers in Korea and Starkist in the United States, as well as SCASA and CAPSEN in Senegal, are planning to hold a Clean Update event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Three-year plan to reduce plastics’ company-wide

 

Dongwon Industries established a “three-year plan to reduce plastic waste” last year to reduce marine plastic waste and has been active in its activities. It is unusual for a fishery company to create a “Total Plastic Officer (TPO)” position and is conducting a company-wide campaign to reduce plastics.

 

In particular, FAD, a plastic material used during tuna fishing, was replaced with biodegradable wood and natural fiber bio-fishing devices, and ice packs, which are marine products, were completely replaced with 100% water and biodegradable eco-friendly ice packs.

 

Recently, various plastic recycling measures are being pursued as well as plastic reduction, such as reviewing a plan to use plastic waste from the fleet's waste fishing nets to make automobile parts.

 

An official from Dongwon Industries said, “Marine plastic waste not only destroys the marine ecosystem, but also causes serious damage to humans through the food chain. Earlier this year,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also announced a policy to reduce domestic marine plastic waste by 50% by 2030 and zero by 2050. As a global fishery company set in the sea, Dongwon Industries is an ESG management obligation that must be implemented to improve the marine environment. We will do our best to maintain the environment in the future to preserve the marine ecosystem and create a clean community environmen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