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현X차승원 ‘어느 날’, 이설-양경원-김신록-김홍파 출연 확정..막강 라인업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6/02 [15:10]

▲ 김수현X차승원 ‘어느 날’, 이설-양경원-김신록-김홍파 출연 확정 <사진출처=링크 매니지먼트, 하이스토리 디앤씨, 저스트 엔터테인먼트, 매니지먼트 피어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이설-양경원-김신록-김홍파가 쿠팡플레이 첫 독점 콘텐츠 ‘어느 날’ 출연을 최종 확정, 범접불가 ‘막강 라인업’을 완성했다.

 

오는 11월 공개될 쿠팡플레이 첫 독점 콘텐츠 ‘어느 날’(극본 권순규/ 연출 이명우/ 제작 더 스튜디오 엠, 초록뱀미디어, 골드메달리스트)은 한 여인의 살인 사건을 둘러싼 두 남자의 치열한 이야기를 통해 대중적 시각에서 형사사법제도를 파헤치는 8부작 드라마다. 특히 ‘어느 날’은 설명이 필요 없는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 김수현과 차승원의 의기투합으로 초미의 관심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 이설-양경원-김신록-김홍파가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초강력 웰메이드 라인업’을 구축해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설-양경원-김신록-김홍파는 각 캐릭터들을 혼연일체 열연으로 그려내는 대체불가 존재감으로, 극도의 몰입도를 고조시킬 전망이다.

 

먼저 ‘나쁜 형사’,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에서 물오른 연기력으로 호평을 받은 이설은 갓 입사해 어딘가 어설픈 햇병아리 변호사 서수진 역으로 분한다. 휴머니즘으로 똘똘 뭉친 서수진이 김현수(김수현), 그리고 신중한(차승원)과 어떤 인연으로 얽히게 될지, 이설의 연기 변신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오랜 기간 연극 무대에서 섭렵한 단단한 연기 내공으로 ‘사랑의 불시착’, ‘아스달 연대기’, ‘빈센조’에서 개성 강한 열연을 선보인 양경원은 두목에게 충성하기 위해 고의로 사고를 치고 교도소에 들어온 박두식 역으로 등장한다. 코믹은 물론, 생활 연기, 카리스마에 이르기까지 디테일한 연기력을 지닌 양경원이 ‘어느 날’에서 그려낼 박두식 캐릭터로 또 한 번의 인생캐 경신에 나설 전망이다.

 

드라마 ‘괴물’의 강력계 팀장으로 강렬한 연기를 펼쳐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확실히 찍은 김신록은 금수저, 명문고 출신에 서울대 법대, 사법고시까지 일사천리로 패스한 엘리트 검사 안태희 역으로 나선다. 아직 한 번도 재판에서 패한 적 없는 승률 100% 검사지만 부장검사 승진에서는 번번이 실패를 겪는 안태희 역을 통해 김신록이 어떤 필모그래피를 탄생시킬지 기대가 모이고 있다.

 

‘낭만닥터 김사부 1, 2’, ‘귓속말’, ‘보좌관 1, 2’ 등 드라마부터 ‘서복’, ‘천문: 하늘에 묻는다’, ‘공작’, ‘말모이’ 등 영화에 이르기까지 장르를 가리지 않는, 폭넓은 관록의 연기를 선보여온 김홍파는 시체를 보고 강력범을 잡는 게 그냥 직업이자 일상인, 32년 경력의 형사과 팀장 박상범 역으로 변신한다. 은퇴를 앞두고 김현수(김수현) 사건을 맡아 수사를 진행하던 중 예상치 못한 상황에 처하면서 극에 긴장감을 불어 넣는다.

 

제작진은 “이설-양경원-김신록-김홍파는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휘하는 그야말로 믿고 보는 배우들”이라며 “탄탄한 연기 내공을 발판으로 싱크로율 100%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을 증명하게 될 이설-양경원-김신록-김홍파의 뜨거운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쿠팡플레이 첫 독점 콘텐츠 ‘어느 날’은 오는 11월 쿠팡플레이를 통해 공개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Actors Lee Seol, Yang Kyung-won, Kim Shin-rok, and Kim Hong-pa have finally confirmed their appearance in Coupang Play's first exclusive content 'One Day', completing an impossible 'strong lineup'.

 

Coupang Play's first exclusive content, 'One Day' (Screenwriter Kwon Soon-gyu/Director Lee Myung-woo/Producer The Studio M, Green Snake Media, Gold Medalist), to be released in November, is a public perspective through the fierce story of two men surrounding the murder of a woman. It is an 8-episode drama that explores the criminal justice system. In particular, 'One Day' is receiving a lot of attention because of the collaboration of Korea's best actors, Kim Soo-hyun and Cha Seung-won, who need no explanation.

 

In this regard, Lee Seol-Yang Kyung-Won, Kim Shin-Rok, and Kim Hong-Pa are building a 'super-strong well-made lineup' that cannot be seen anywhere else, raising expectations. Lee Seol-Yang Kyung-Won, Kim Shin-Rok, and Kim Hong-Pa are expected to heighten the extreme immersion with an irreplaceable presence that portrays each character with a passionate performance.

 

First of all, Lee Seol, who received favorable reviews for her acting skills in ‘Bad Detective’ and ‘When the Devil Calls Your Name’ takes on the role of Seo Su-jin, a freshly hired young chick lawyer. Attention is focused on Lee Seol's acting transformation as to what kind of relationship Seo Su-jin, who is united with humanism, will become entangled with Kim Hyeon-soo (Kim Su-hyeon) and Shin Jung-han (Cha Seung-won).

 

Yang Kyung-won, who showed a strong personality in 'Crash Landing on You', 'Arthdal ​​Chronicle', and 'Vincenzo' with solid acting skills that has been on the theater stage for a long time, plays the role of Park Doo-shik, who deliberately crashed into prison to be loyal to the boss. appears. Yang Kyung-won, who has detailed acting skills ranging from comics to life acting and charisma, is expected to renew his life again with the character Park Doo-shik that will be drawn in 'One Day'.

 

Kim Shin-rok, who made a strong impression on the public with his intense acting as the head of the homicide team in the drama 'Monster', will play the role of Ahn Tae-hee, an elite prosecutor who is a gold spoon, graduated from a prestigious high school, and passed Seoul National University law school and bar exam. Although she is a prosecutor with a 100% win rate who has never lost a trial yet, expectations are rising as to what kind of filmography Kim Shin-rok will create through the role of Ahn Tae-hee, who suffers from failure every time in her promotion to the chief prosecutor.

 

From dramas such as 'Romantic Doctor, Teacher Kim 1 and 2', 'Whisper', and 'Aide 1 and 2' to movies such as 'Seobok', 'Astronomy: Ask the Sky', 'Duke', and 'Malmoi' Kim Hong-pa, who has shown a wide range of acting that does not discriminate, transforms into Park Sang-beom, the head of the detective department with 32 years of experience, whose job and daily life is to catch a violent criminal by looking at the body. Ahead of his retirement, he takes on the case of Kim Hyeon-soo (Kim Soo-hyun) and finds himself in an unexpected situation while investigating the case, adding tension to the play.

 

The production team said, "Lee Seol-Yang Kyung-Won-Kim Shin-Rok-Kim Hong-Pa are actors you can trust and see, who show a unique presence." "Lee Seol-Yang Kyung-Won-Kim Shin-Rok-, who will prove 100% perfect character digestion based on solid acting skills. Please look forward to Kim Hong-pa’s hot performances.”

 

Meanwhile, Coupang Play's first exclusive content 'One Day' will be released through Coupang Play in November.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