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야당이 반대한다고 검증 실패 아냐!"

3인방 낙마 여부 "국회 논의 지켜보고 판단할 것"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1/05/10 [12:25]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4주년 특별연설을 마친 후 질문을 위해 손을 든 취재진을 지목하고 있다. 2021.05.10. newsis.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인사 참사 논란에 "야당이 반대한다고 해서 검증 실패라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반박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가진 취임 4주년 기념 특별연설 후 가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청와대의 검증이 완벽할 수 없다"며 "그런 기능을 갖고 있지 못하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야당들이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박준영 해양수산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3명의 지명 철회를 요구하고 있는 데 대해선 "오늘까지 국회 논의 여부를 지켜보고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그러면서도 "대통령은 유능한 참모를 정말 발탁하고 싶다"며 문제 후보자 3명의 발탁 취지를 일일이 설명 후 "정책 역량과 검증 과정에서 드러난 흠결을 함께 판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국회 인사청문회에 대해 "능력은 제쳐두고 오로지 흠결만 따지는 무안주기 자리가 되고 있다"며 "이런 청문회로는 인재를 발탁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임기가 얼마가 안남아 괜찮지만 적어도 다음 정부는 더 유능한 인재들을 발탁할 수 있는 청문회가 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It is not a verification failure that the opposition party opposes"

Whether or not three people fall out "I will watch and judge the discussions in the National Assembly"

-kihong Kim reporter

 

President Moon Jae-in refuted the controversy over the personnel disaster on the 10th, saying, "Just because the opposition party opposes it, I don't think it's a verification failure."

 

President Moon said in a question-and-answer with reporters after giving a special speech to commemorate the 4th anniversary of his inauguration at the Blue House, saying, "The verification of the Blue House cannot be perfect," and "it does not have such a function."

 

President Moon avoided an immediate reply to the opposition parties demanding the withdrawal of the nominations of three candidates from the Ministry of Science and Technology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Park Jun-young,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and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Noh Hyeong-wook, saying, "We will watch and judge whether the National Assembly is discussed or not until today."

 

At the same time, he said, "The president really wants to hire a competent staff," he said after explaining the purpose of the selection of the three candidates in question, "we have to judge the defects revealed in the process of verification and policy capabilities together."

 

He also said, "It is becoming an unanswered position in which only defects are considered, putting ability aside," he said about the National Assembly's personnel hearing, and said, "You cannot select talents through such hearings."

 

He added, "I'm fine with my short term, but at least the next government should be a hearing where more talented people can be select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