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코로나19 여파에 작년 해외매출 33조원↓

상사·자동차·석유화학 직격탄..IT전기전자·식음료·제약 수혜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4/28 [09:55]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지난해 국내 대기업의 해외매출이 전년보다 33조원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공장 가동과 물량 수주 등이 차질을 빚은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주요 생산기지인 아시아 지역으로 수출하는 중간재 매출이 크게 감소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업종별로는 자동차·부품, 석유화학 등 ‘중후장대’ 업종을 중심으로 해외매출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반면, IT전기전자, 식음료, 제약 등 6개 업종은 해외 매출이 증가하며 오히려 코로나19 수혜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500대 기업 중 지역별 매출을 공시한 230개 기업을 조사한 결과, 이들 기업의 지난해 해외 매출은 804조883억원으로 전년 대비 33조3709억원(-4%) 감소했다.

 

국내 매출을 포함한 230개 기업 전체 매출(1762조9315억원)이 전년에 비해 83조5581억원 감소한 것을 감안하면 매출 감소분의 45.6%가 해외매출 감소에서 영향을 받았다. 전체 매출에서 해외매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45.6%로 2019년 45.4%와 0.2%p 감소했다.

 

업종별로는 상사, 자동차‧부품, 석유화학 등의 매출 감소 폭이 두드러졌다. 상사 업종의 해외매출이 전년 대비 16조5235억원 감소해 가장 많이 줄었고, 자동차·부품(-10조3507억원), 석유화학(-6조3526억원), 건설·건자재(-4조5005억원), 철강(-3조5578억원), 조선‧기계‧설비(-3조921억원), 증권(-1조435억원) 업종 등이 1조원 이상 해외매출이 감소했다.

 

상사와 자동차부품, 건설·건자재 업종의 경우 미주, 유럽, 아시아 등 모든 해외 진출 지역에서 매출이 감소했다. 석유화학은 미주와 유럽, 중동·아프리카에서, 철강은 중동·아프리카에서 각각 매출이 늘었지만 나머지 지역에서 부진하며 전체 매출 감소로 이어졌다.

 

반면, IT전기전자 등 6개 업종은 해외매출이 전년 대비 증가하며 코로나19의 영향을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IT전기전자의 해외 매출이 전년 대비 11조6606억원 증가해 가장 많이 늘었다. 이어 식음료(2조2769억원↑), 제약(7058억원↑), 서비스(437억원↑), 보험(250억원↑), 통신(48억원↑)도 해외매출이 증가했다.

 

IT전기전자는 아시아와 중동·아프리카 지역 매출이 전년 대비 각각 4.4%, 3.1% 감소했지만 미주에서 11.8%, 유럽에서 8.3% 매출을 끌어올리며 전체 해외매출이 증가했다.

 

식음료는 미주와 유럽 지역에서 각각 16.4%, 18.6% 성장하는 등 해외 전 지역에서 매출이 상승했다. 제약은 유럽 매출이 감소(-17.5%)했지만 미주(167.6%↑)와 아시아(9.8%↑) 매출이 크게 늘어나며 해외매출이 크게 늘었다. 서비스는 아시아(-6.3%)와 중동·아프리카(-75.7%)에서의 부진을 미주(7.8%↑)와 유럽(4.7%↑)에서 만회했다.

 

대륙별 해외매출을 보면 미주를 제외한 모든 지역의 매출이 감소했다. 중동·아프리카가 32.8%(-4조1560억원), 아시아가 8.8%(-31조9960억원), 유럽은 2.3%(-3조4063억원) 각각 줄었다.

 

감소율이 가장 큰 중동·아프리카의 경우 지난해 유가하락, 코로나19 등으로 현지에 진출한 건설사들의 수주 물량이 감소한 영향이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대륙별 해외매출 비중은 아시아가 21.9%로 전년에 이어 1위를 기록했지만 비중은 0.8%p 축소됐다. 미주와 유럽 비중은 각각 16.7%, 9.4%로 전년 대비 1.5%p, 0.3%p씩 증가하며 아시아와의 격차를 좁혔다. 중동·아프리카 비중은 0.6%로 전년 대비 0.2%p 감소했다.

 

기업별로 보면 해외매출이 가장 많이 감소한 곳은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이다.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은 2019년 해외에서 32조625억원의 매출을 올렸지만 정유화학 수출의 부진으로 지난해에는 19조2340억원에 그쳐 전년 대비 매출이 12조8285억원(-40%) 줄었다.

 

해외매출 감소액 상위 2위부터 5위에는 에쓰오일(-4조4275억원)과 현대자동차(-4조1653억원), 현대모비스(-2조7319억원), 포스코(-2조4897억원) 등 중후장대 업종 기업이 이름을 올렸다. 현대자동차가 미주에서 매출이 1.8% 늘어난 것을 제외하면 이들 5개 기업 모두 미주와 유럽, 아시아 매출이 전부 감소했다.
 
해외매출이 가장 많이 증가한 기업은 SK하이닉스였다. 2019년 25조5437억원에서 지난해 30조4484억원으로 4조9047억원 늘었다. 삼성전자(3조5511억원↑)와 LG상사(1조7023억원↑), LG화학(1조4154억원↑), 삼성SDI(1조4064억원↑)도 해외매출 증가액 톱5에 포함됐다.

 

SK하이닉스의 경우 아시아 매출액은 소폭 증가하는데 그쳤지만 미주와 유럽 매출이 각각 55.8%, 12.5% 늘어나며 전체 해외매출이 증가했다. 삼성전자도 아시아 매출이 5.2% 감소했지만 미주와 유럽 매출이 전년 대비 각각 6%, 7.6% 증가하며 해외 전체 매출을 이끌었다.

 

지난해 국내 매출을 포함한 전체 매출에서 해외매출 비중이 90% 이상인 곳은 11곳으로 집계됐다. 해외매출 비중이 가장 큰 곳은 셀트리온헬스케어로 지난해 전체 매출 1조6276억원 중 99.8%인 1조6248억원을 해외에서 올렸다.

 

LS아이앤디가 99.3%로 뒤를 이었고, 한세실업(98.4%), 화승인더스트리(97.9%), 삼성디스플레이(96.7%), LG디스플레이(96.3%) 등도 지난해 매출 대부분을 해외에서 올린 것으로 집계됐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onglomerates, 33 trillion won in overseas sales last year in the aftermath of Corona 19↓
-Reporter Moon Hong-cheol


It was found that last year's overseas sales of large domestic companies decreased by more than 33 trillion won from the previous year.


It is interpreted that the operation of the factory and receipt of orders were disrupted in the aftermath of the novel coronavirus infection (Corona 19). In particular, the analysis is attributed to the significant decrease in sales of intermediate goods exported to Asia, a major production base.


By industry, overseas sales declined remarkably, centering on “mid-to-long” industries such as automobiles and parts, and petrochemicals. On the other hand, six industries, including IT, electric and electronic, food and beverage, and pharmaceuticals, showed an increase in overseas sales and rather received Corona 19 benefits.


According to the CEO Score on the 28th, a survey of 230 companies that disclosed their sales by region among the 500 largest domestic companies showed that their overseas sales last year reached 804 trillion 883 billion won, a decrease of 33.37 trillion won (-4%) from the previous year.


Considering that the total sales of 230 companies including domestic sales (1762,931.5 billion won) decreased by 83,5581 billion won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45.6% of the decrease in sales was affected by the decrease in overseas sales. Overseas sales accounted for 45.6% of total sales, down from 45.4% in 2019 and 0.2%p.


By industry, sales of trading companies, automobiles and parts, and petrochemicals fell markedly. Overseas sales of trading companies decreased by 16,523.5 billion won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the largest decrease.Automotive and parts (-10,3507 billion), petrochemical (-6,352.6 billion), construction and construction materials (-4,500,5 billion), Overseas sales of steel (-3,5578 billion won), shipbuilding, machinery and equipment (-3,921 trillion won), and securities (-1,435 billion won) declined by more than 1 trillion won.


In the case of trading companies, auto parts, and construction and construction materials, sales declined in all overseas markets such as the Americas, Europe, and Asia. Petrochemical sales increased in the Americas, Europe, the Middle East and Africa, and steel sales in the Middle East and Africa, but sluggish in the rest of the region, leading to a decrease in overall sales.


On the other hand, it was found that six industries, including IT, electric and electronic, were not affected by Corona 19, as overseas sales increased year-on-year. Overseas sales of IT electrical and electronics increased by 11,6606 billion won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the largest increase. In addition, overseas sales also increased in food and beverage (2,276.9 billion won), pharmaceuticals (705.8 billion won↑), services (43.7 billion won↑), insurance (25 billion won↑), and telecommunications (4.8 billion won↑).


For IT Electric and Electronics, sales in Asia, the Middle East, and Africa decreased by 4.4% and 3.1%, respectively,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but overall overseas sales increased by increasing sales by 11.8% in the Americas and 8.3% in Europe.


Food and beverage sales rose 16.4% and 18.6% in the Americas and Europe, respectively. For pharmaceuticals, sales in Europe decreased (-17.5%), but overseas sales increased significantly as sales in the Americas (167.6%↑) and Asia (9.8%↑) increased significantly. Services recovered from sluggishness in Asia (-6.3%) and the Middle East and Africa (-75.7%) in the Americas (7.8%↑) and Europe (4.7%↑).


Looking at overseas sales by continent, sales in all regions except the Americas decreased. The Middle East and Africa decreased by 32.8% (-4,156 billion won), Asia by 8.8% (-31,996 billion won), and Europe by 2.3% (-3,4063 trillion won), respectively.


In the case of the Middle East and Africa, where the decline rate is the most, it is analyzed that the decrease in the order volume of construction companies that entered the region due to the fall in oil prices and Corona 19 last year was largely affected.


As for the proportion of overseas sales by continent, Asia ranked first at 21.9% from the previous year, but the proportion decreased by 0.8%p. The proportions of the Americas and Europe were 16.7% and 9.4%, respectively, increasing 1.5%p and 0.3%p from the previous year, narrowing the gap with Asia. The share of Middle East and Africa was 0.6%, down 0.2%p from the previous year.


By company, the place where overseas sales declined the most was SK Trading International. SK Trading International posted 32.6 trillion won in sales overseas in 2019, but last year, due to sluggish exports of refinery chemicals, it was only 19.23 trillion won, a decrease in sales of 12,8285 billion won (-40%)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Among the 2nd to 5th places in the top 2nd to 5th place in overseas sales, S-Oil (-4,4275 billion won), Hyundai Motors (-4,165.3 billion won), Hyundai Mobis (-2,731.9 billion won), POSCO (-2,489.7 billion won), etc. Industry companies are listed. Except for Hyundai Motor's sales increase of 1.8% in the Americas, all of these five companies saw their sales in the Americas, Europe, and Asia decline.
 
The company with the largest increase in overseas sales was SK Hynix. It increased by 4,904.7 billion won from 25,543.7 billion won in 2019 to 30,4484 billion won last year. Samsung Electronics (3,551.1 billion won↑), LG International (1,7023 billion won↑), LG Chem (1,4154 billion won↑), and Samsung SDI (1,406.4 billion won↑) were also included in the top five of the overseas sales growth.


In the case of SK Hynix, sales in Asia only increased slightly, but sales in the Americas and Europe increased by 55.8% and 12.5%, respectively, and overall overseas sales increased. Samsung Electronics also saw its Asian sales decline by 5.2%, but its sales in the Americas and Europe increased 6% and 7.6%, respectively, leading the overall overseas sales.


Last year, 11 places that accounted for more than 90% of overseas sales in total sales including domestic sales were counted. The largest share of overseas sales is Celltrion Healthcare, which posted 99.8% of total sales of 1.627.6 billion won, or 1.624.8 billion won, from overseas.


LS I&D followed with 99.3%, followed by Hanse Industries (98.4%), Hwaseung Industries (97.9%), Samsung Display (96.7%), and LG Display (96.3%).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