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어보살’ 배우 지망생 조하나, 23세로 사망..보이스피싱 피해 때문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4/26 [09:33]

▲ ‘물어보살’ 배우 지망생 조하나 사망 <사진출처=KBS Joy 방송 캡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이하 ‘물어보살’)에 출연했던 배우 지망생 조하나 씨가 23세의 어린나이에 사망한 사실이 뒤늦게 전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물어보살’ 출연자 조하나 씨의 사망 소식은 그의 지인이 SNS에 비보를 전했기 때문. 조하나의 지인은 지난 15일 고인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배우를 꿈꾸던 작고 착한 아이 하나는 겨우 23살의 나이로 작은 꽃망울이 돼 하늘로 올라갔다”며 운을 뗐다.

 

이어 “단돈 200만원이 안되는 돈을 보이스피싱으로 잃고 홀로 괴로워하다 고통없는 삶을 택했다. 늘 그렇듯 악마들은 아무일 없다는 듯이 잘 지낼 것이다”며 “선은 악을 이기지 못한다. 그래도 끝까지 싸워야 한다. 그게 인간이란 이름을 달 수 있는 자격이다”고 전했다.

 

또 다른 지인은 “다음생에 부잣집 고양이로 태어나고 싶다고 했다. 다음생에는 내 딸로 태어나줘. 많은 사랑 줄게. 외롭지 않게 곁에 있어줄게”라고 조하나를 추모하며 유골함 사진을 게재했다.

 

한편, 조하나 씨는 지난 2019년 5월 ‘물어보살’에 출연해 “어릴 적 부모님이 이혼하고 출생신고가 제대로 안 돼 학교를 못 다녔다”고 고백했다. 특히 조하나 씨는 배우의 꿈을 꾸고 있다고 밝혀 많은 이들의 응원을 받았다. 

 

조하나 씨는 ‘물어보살’ 방송 이후 유튜브 채널을 통해 팬들과 소통했지만, 사망 이후 채널 내 모든 영상은 삭제된 상태다. 누리꾼들은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댓글 등을 통해 조하나를 추모하는 글을 남기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he fact that an aspiring actor, Hana Jo, who appeared in KBS Joy's entertainment program “Ask Anything” (hereinafter “Ask Bodhisattva”), died at the young age of 23 is belatedly conveying regret.

 

The news of the death of Hana Jo, a performer of “Bite Bodhisattva,” is because his acquaintance delivered a news report on SNS. Hana Jo's acquaintance posted a picture taken with the deceased on the 15th, saying, “A small, good child who dreamed of becoming an actor became a small flower bud at the age of only 23 and went up to the sky.”

 

“I lost less than 2 million won by voice phishing and chose a life without pain after suffering alone. As always, the demons will get along well as if nothing is happening. “Good cannot overcome evil. Still, you have to fight to the end. That's the qualification to put the name human,” he said.

 

Another acquaintance said, “I want to be born as a rich cat in my next life. Be born my daughter next life. I'll give you a lot of love. I'll be by my side so that you don't feel lonely,” he posted a picture of the ashes in memory of Hana Jo.

 

On the other hand, Hana Jo appeared in'Muleo Bodhisattva' in May 2019 and confessed, "I couldn't go to school because my parents divorced when I was a child and the birth report was not properly filed." In particular, Hana Jo revealed that he was dreaming of becoming an actor, and he received support from many people.

 

Hana Jo communicated with the fans through the YouTube channel after the broadcast of “Ask Bodhisattva”, but after his death, all videos on the channel have been deleted. Netizens are leaving comments in memory of Hana Jo through Instagram and YouTube comments.

 

dj3290@naver.com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 129, 생명의 전화 ☎ 1588-9191, 청소년 전화 ☎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