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화보, “내 음악·목소리가 위로·힘 된다면 그보다 좋은 게 또 있을까”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4/22 [13:24]

▲ 강다니엘 화보 <사진출처=싱글즈>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매거진 <싱글즈>가 지난 14일 컬러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하는 미니앨범 <YELLOW>를 발매하며 타이틀곡 ‘Antidote’로 컴백, 국내뿐 아니라 칠레, 베트남 등 글로벌 음원차트에서 1위를 장악하며 여전히 막강한 존재감을 드러낸 강다니엘의 넘사벽 비주얼의 메이크업 화보를 공개했다.

 

벌써 3년째 인연을 이어오고 있는 지방시 뷰티와 함께 한 이번 화보에서 강다니엘은 산뜻한 향의 이레지스터블 퍼퓸과 내추럴한 컬러의 르 로즈 퍼펙토 립밤으로 순수한 이미지를 완성하며 그야말로 ‘강다니엘 다운’ 면모를 선보였다. 

 

가장 나다워 보일 때가 좋다는 그는 깨끗하면서도 자연스러운 콘셉트를 누구보다 완벽하게 소화하며 꾸밈없는 모습을 있는 그대로 보여줬다. 볼드한 아이템이나 화려한 메이크업 없이도 자신만의 매력을 마음껏 과시한 강다니엘은 글로벌 뷰티 브랜드 모델다운 클래스를 입증했다.

 

#있는 그대로의 저를 보여드리고 싶어요

 

별다른 디렉팅 없이도 완벽한 컷을 뽑아낼 수 있었던 비결 중 하나는 가식 없이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준 강다니엘 덕분이 아닐까. 이번 콘셉트가 마음에 쏙 들었다는 그는 “방송할 때든 뭐든 가장 나다운 모습을 보여주려 한다. 솔직하고 꾸밈없는 성격이다 보니 내가 아닌 듯한 모습이 무척 어색하다. 음악 작업 역시 나의 이야기를 담는다”라며 활동에 임하는 마음가짐을 진중하게 밝혔다. 

 

새 앨범에서도 자신만의 서사를 표현하고자 했다는 그는 “지난 앨범들을 통해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줬다면 새 앨범에서는 한층 완성된 나를 표현했다. 컬러 시리즈의 마지막 앨범이다 보니, 결국에는 극복 해냈고 또 다른 시작을 할 준비가 되었다는 긍정적인 메시지를 담고 싶었다”라며 강다니엘 다운 음악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 강다니엘 화보 <사진출처=싱글즈>     © 브레이크뉴스


#누군가를 위로할 수 있는 음악을 꿈꾸며

 

지금 이 자리까지 달려오는 과정이 쉽지만은 않았다는 강다니엘은 모든 수록곡 작사에 참여하며 개인적인 감정을 풀어냈다. 기존과 전혀 다른 장르의 음악부터 녹음하는 방식까지, 실험적인 도전이 많았다는 그는 “노란색은 예전보다 성숙해진, 지금의 내가 있기까지 순탄하지만은 않았던 과정을 자연스럽게 녹여낼 수 있는 색이라고 생각했다. 그동안 쉽게 드러내지 못했던 속내를 나만의 감성으로 담고 싶었다”라며 솔직한 마음을 내비쳤다. 

 

“내 음악과 목소리가 위로이자 힘이 된다면 그보다 좋은 게 또 있을까. 그래서 진심과 깊은 의미를 담으려 하는 동시에 더 냉정해지려고도 노력한다”라는 그의 말에서 음악을 향한 아티스트로서의 진심이 느껴졌다.

 

지난 2월 발매한 <PARANOIA>에 이어 약 두 달 만에 미니앨범 <YELLOW>로 돌아온 강다니엘은 타이틀곡 ‘Antidote’를 통해 처음으로 얼터너티브 R&B 장르에 도전하며 국내외 음원차트 정상을 석권, 뮤직비디오 역시 순식간에 1000만 뷰를 돌파하는 등 강다니엘이기에 가능한 기록을 세우고 있다. 

 

특히 이번 앨범은 <CYAN>, <MAGENTA>에 이어 컬러 시리즈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세 번째 앨범으로, 강다니엘의 솔직한 내면 세계와 아티스트로서의 색깔이 잘 드러난다는 호평을 받으며 더욱더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한편, 내면적으로도 음악적으로도, 한 층 더 성숙해져 돌아온 강다니엘의 화보는 <싱글즈> 5월호와 <싱글즈>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Magazine <Singles> released a mini-album <YELLOW> that marked the end of the color series on the 14th and made a comeback with the title song'Antidote', taking the No. 1 position on global music charts not only in Korea but also in Chile and Vietnam, and still has a strong presence. Kang Daniel revealed the makeup pictorial of the visual of Kang Daniel.

 

In this pictorial with Givenchy Beauty, who has been in a relationship for 3 years, Kang Daniel completes a pure image with an irresistible perfume with a fresh scent and a natural color Le Rose Perfecto Lip Balm. Showed off.

 

He said that it is best to look like me the most, and he showed a clean and natural concept more perfectly than anyone else, and showed an unaffected figure as it is. Kang Daniel, who showed off his own charms without his bold items or flashy makeup, proved a global beauty brand model down class.

 

#I want to show you the way I am

 

One of the secrets of being able to pull out the perfect cut without any special direction is because of Kang Daniel, who showed a natural appearance without pretense. He said that he liked this concept well, “I am trying to show the most memorable appearance regardless of whether it is on the air. Since I am honest and unaffected, it is very awkward to look like I am not. Musical work also contains my story,” he said, expressing sincerely his attitude toward his activities.

 

He said that he wanted to express his own narrative in his new album, “If I showed growth through the past albums, I expressed myself more fully in the new album. As it was the last album in the color series, I wanted to contain a positive message that I was finally overcoming and ready for another start.” He raised expectations for Kang Daniel's music.

 

# Dreaming of music that can comfort someone

 

Kang Daniel, who said that the process of running to this place was not easy, expressed his personal feelings by participating in the lyrics of all the songs. He said that there were many experimental challenges, ranging from music in a completely different genre to the way of recording, he said, “I thought yellow is a color that can naturally melt the process that was not smooth until I was now more mature than before. He expressed his honest heart, saying, “I wanted to contain my own emotions that have not been easily revealed.”

 

“If my music and voice are comforting and empowering, is there anything better than that? So, I try to contain sincerity and deep meaning, and at the same time I try to be more cold.” I felt the sincerity as an artist for music.

 

Kang Daniel, who returned to the mini-album <YELLOW> in about two months following <PARANOIA> released in February, challenged the alternative R&B genre for the first time through the title song'Antidote', winning the top of domestic and overseas music charts, and the music video as well. Kang Daniel is setting a record possible because he has surpassed 10 million views in an instant.

 

In particular, this album is the third album that marks the end of the color series following <CYAN> and <MAGENTA>.

 

On the other hand, both internally and musically, Kang Daniel's pictorials, who have returned with more maturity, can be found on the May issue of <Singles> and <Singles> websites.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