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中 전기차 시장 공략 시작..아이오닉5·EV6 전격 공개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4/19 [13:02]

▲ 투싼·아이오닉5     © 현대자동차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현대자동차 그룹이 19(현지시각) 중국 상하이 컨벤션 센터(National Exhibition and Convention Center)에서 열린 ‘2021 상하이 국제 모터쇼(2021 Shanghai International Automobile Industry Exhibition)’에 참가하며, 중국 전기차 시장 공략의 포문을 열었다.

 

우선, 현대자동차는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모델인 ‘아이오닉 5’를 중국에서 처음으로 공개했다.

 

아이오닉 5는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최초로 적용한 차량으로 뛰어난 디자인과 주행성능을 갖췄다.

 

독창적인 외관 디자인과 넓은 실내 공간으로 설계돼 운전자와 동승자의 공간 활용성을 높였으며, 1회 충전 시 최대 429km(롱레인지 2WD 모델, 19인치 휠 기준)를 주행할 수 있다. 350KW 급 초급속 충전 시 18분 이내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80% 로 충전과 5분 충전으로 최대 약 100km 주행이 가능하다.

 

아이오닉 5 롱레인지 사륜 구동 모델의 경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h까지 걸리는 시간이 5.2초로 역동적인 주행성능과,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220V)을 공급할 수 있는 V2L(Vehicle to Load) 기능이 탑재돼 다양한 외부 환경에서 일반 가전제품과 전자기기 등을 제약 없이 사용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는 오는 28일까지 진행되는 2021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서 2520㎡(약 762평)의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전시 공간은 △아이오닉5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볼 수 있는 아이오닉 존 △2020 WRC 우승차인 i20 Coupe를 전시한 N 존 △넥쏘와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전시한 HTWO 존 △투싼 L, i-GMP가 적용된 아반떼 등 중국 전용 기술력을 엿볼 수 있는 HSMART+ 존 등 4개 존으로 운영된다. 또한, 아이오닉 5, 넥쏘, 밍투 EV, 팰리세이드 등을 포함해 총 15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현대차는 한국에서 뜨거운 반응을 이어가고 있는 모델 아이오닉5를 시작으로 내년부터 매년 전용 전기차 모델을 중국에 출시할 계획이다. 하이브리드 모델과 수소전기차 등 다양한 전동화 모델도 출시해 2030년까지 총 13개의 전동화 라인업을 구축, 중국 자동차 시장의 전동화를 선도할 예정이다.

 

▲ EV6     © 기아



기아는 이날 미래 비전이 담긴 신규 로고를 소개하고 중국에서 전개할 고객 중심의 전략을 밝혔다.

 

기아는 신개념 플래그십 딜러점과 시티스토어를 신설해 새로워진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고, 프리미엄 차량과 친환경 차량을 위주로 한 판매로 브랜드 가치를 향상시킬 예정이며, 전동화 브랜드로의 전환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기아는 차세대 모빌리티의 청사진을 제시하는 최초의 전용 전기차 ‘EV6’를 중국에서 처음으로 공개했다.

 

EV6는 새로운 기아의 전동화를 상징하는 모델로, 전용 전기차 플랫폼인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적용해 혁신적이고 실용적인 상품성을 갖췄다.

 

새로운 디자인 철학인 ‘오퍼짓 유나이티드’를 반영해 전기차만의 독창적인 내∙외장 디자인을 완성했으며, 단 4분 30초 충전으로 100km이상(WLTP 기준) 주행이 가능하고, GT모델의 경우 정지상태에서 100km/h 가속까지 걸리는 시간이 3.5초로 뛰어난 성능을 자랑한다.

 

1회 충전시 주행 가능 거리는 510km 이상(롱 레인지 모델, 2WD, 19 휠, 유럽 인증 WLTP 기준 방식으로 측정한 당사 연구소 예상치 기준)이며, 800V 충전이 가능한 급속 충전 시스템과 V2L(Vehicle To Load) 기능 등을 적용해 차별화된 전기차 경험을 제공한다.

 

아울러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 메리디안 프리미엄 사운드, 종이(Jong-e) 테마 클러스터 등 운전 몰입감을 높일 수 있는 사양과 최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을 대거 탑재해 주행 편의성 및 안전성을 향상시켰다.

 

기아는 EV6를 시작으로 내년부터 전기차를 매년 출시할 계획이며, 2030년까지 총 8개의 전동화 라인업을 구축, 중국 자동차 시장의 전동화를 선도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기아는 올 상반기 출시 예정인 중국 전략형 준중형 SUV ‘즈파오’의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도 함께 선보였다.

 

새롭게 바뀐 즈파오 페이스리프트는 강인하고 역동적이면서도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구현한 외장과 젊고 하이테크한 이미지에 넓은 공간감을 제공하는 실내 디자인이 특징이다.

 

여기에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 △서라운드 뷰 모니터(SVM) △10.25인치 고해상도 모니터와 신규 UI가 적용된 차세대 AVNT 플랫폼 △무선 충전 등을 새롭게 적용해 주행 안전성과 편의성을 높였다.

 

즈파오 페이스리프트는 2개의 파워트레인으로 운영된다. 1.5 가솔린 터보 모델은 CVVD(연속 가변 밸브 듀레이션)를 새롭게 탑재해 연비 16.6km/ℓ, 최고 출력 200마력(ps), 최대 토크 25.8kgf∙m의 성능을 갖췄다. 2.0 가솔린 모델은 연비 15.9km/ℓ, 최고 출력 161마력(ps), 최대 토크 19.7kgf∙m의 동력 성능을 확보했다.

 

기아는 이번 2021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서 2025㎡(약 613평)의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EV6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볼 수 있는 전동화 존 △출시 예정인 즈파오 페이스리프트, 신형 카니발을 전시한 신차 존 △KX5, KX3, K5, K3, K3 EV와 3세대 플랫폼, 스마트스트림 엔진 2종 등이 있는 양산차 존을 통해 중국 젊은 층을 겨냥한 새로운 기아의 모습을 선보인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Hyundai Motor Group begins targeting the Chinese electric vehicle market..Ioniq 5 and EV6 unveiled

-Reporter Moon Hong-cheol

 

Hyundai Motor Group participated in the “2021 Shanghai International Automobile Industry Exhibition” held at the National Exhibition and Convention Center in Shanghai, China on the 19th (local time), opening the door to the Chinese electric vehicle market.


First of all, Hyundai Motor Company unveiled the first model of the exclusive electric vehicle brand Ioniq, the Ioniq 5, for the first time in China.


Ioniq 5 is the first vehicle to apply the Hyundai Motor Group's electric vehicle platform E-GMP (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 and has excellent design and driving performance.


With its original exterior design and spacious interior space, it increases the space utilization of the driver and passengers, and can drive up to 429km (long range 2WD model, based on 19-inch wheels) with a single charge. With 350KW super-fast charging, it is possible to drive up to about 100km by charging from 10% to 80% of the battery capacity within 18 minutes and charging for 5 minutes.


In the case of the IONIQ 5 long range all-wheel drive model, it takes 5.2 seconds from a standstill to 100km/h per hour, with dynamic driving performance and a V2L (Vehicle to Load) function that can supply general power (220V) to the outside of the vehicle. As a result, general home appliances and electronic devices can be used without restrictions in various external environments.


At the 2021 Shanghai International Motor Show, which runs until the 28th, Hyundai Motor Company has prepared an exhibition space of 2,520m2 (approximately 762 pyeong) and provides a variety of attractions.


The exhibition space is △Ionik Zone, where you can see the Ioniq 5 and E-GMP platform for electric vehicles △N Zone, which exhibited the i20 Coupe, the winner of the 2020 WRC △HTWO Zone, which exhibited the hydrogen fuel cell system with Nexo △Tucson L, i -It is operated in 4 zones, including the HSMART+ zone, where you can glimpse the Chinese-only technology such as Avante with GMP applied. In addition, a total of 15 vehicles will be exhibited, including Ioniq 5, Nexo, Ming2 EV, and Palisade.


Hyundai Motor Company is planning to launch a dedicated electric car model in China every year starting next year, starting with the model Ioniq 5, which has been hotly responding in Korea. It plans to lead the electrification of the Chinese automobile market by launching a variety of electrification models such as hybrid models and hydrogen electric vehicles, establishing a total of 13 electrification lineups by 2030.
 

On this day, Kia introduced a new logo with a vision for the future and revealed its customer-oriented strategy to be deployed in China.


Kia is planning to provide a new brand experience by opening a new concept flagship dealership and city store, enhancing the brand value through sales focusing on premium vehicles and eco-friendly vehicles, and spurring the transition to an electrified brand.


Kia unveiled the first dedicated electric vehicle'EV6' in China, which presents the blueprint for next-generation mobility.


The EV6 is a model that symbolizes the electrification of the new Kia, and has innovative and practical marketability by applying the E-GMP (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 a dedicated electric vehicle platform.


Reflecting the new design philosophy'Operit United', we have completed the unique interior and exterior design of electric vehicles, and can drive over 100km (based on WLTP) by charging in just 4 minutes and 30 seconds. It boasts excellent performance with 3.5 seconds to accelerate to 100km/h.


The driving distance for a single charge is 510km or more (long range model, 2WD, 19 wheels, based on our laboratory's estimates measured by the European certification WLTP standard method), 800V charging fast charging system and V2L (Vehicle To Load) function, etc. To provide a differentiated electric vehicle experience.


In addition, it has improved driving convenience and safety by mounting a large number of high-tech driving assistance systems and specifications that enhance driving immersion, such as a panoramic curved display, Meridian premium sound, and a paper (Jong-e) theme cluster.


Kia plans to launch electric vehicles every year starting next year, starting with EV6, and plans to lead the electrification of the Chinese automobile market by establishing a total of eight electrification lineups by 2030.


In addition, Kia also unveiled a facelift (partial change) model of the Chinese strategic semi-mid-sized SUV “Zpao,” scheduled to be released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The newly changed Zupao Facelift features a strong, dynamic and luxurious exterior and an interior design that provides a young, high-tech image with a spacious sense of space.


Here, △Highway Driving Assistance (HDA) △Navigation-based Smart Cruise Control (NSCC) △Surround View Monitor (SVM) △Next-generation AVNT platform with a 10.25-inch high-resolution monitor and new UI △Wireless charging, etc. Raised.


The Zpao Facelift is operated by two powertrains. The 1.5 gasoline turbo model is equipped with a new CVVD (continuous variable valve duration), which has a fuel efficiency of 16.6km/ℓ, a maximum output of 200 horsepower (ps), and a maximum torque of 25.8kgf∙m. The 2.0 gasoline model has a fuel economy of 15.9km/ℓ, a maximum output of 161 horsepower (ps), and a maximum torque of 19.7kgf∙m.


Kia will prepare an exhibition space of 2025m2 (approximately 613 pyeong) at the 2021 Shanghai International Motor Show and provide a variety of attractions. △EV6 and electric vehicle-only platform E-GMP in the electrification zone △Launched Zappao Facelift, a new car zone exhibiting a new carnival △KX5, KX3, K5, K3, K3 EV, 3rd generation platform, and smart stream engine Through the mass-produced car zone with two types, etc., a new look of Kia aimed at young people in China will be show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