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기업 규제 발목..2020년 제조업 일자리 7만2000개 해외 유출

한경연, 최근 10년간 49만1000명 고용 손실..노동시장 유연성 제고해야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4/19 [10:15]

 

▲     © 한국경제연구원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국내 고용환경이 가뜩이나 어려운 상황에서 지난해 제조업 일자리 7만2000개가 해외로 빠져나간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이 제조업의 해외직접투자(ODI) 및 외국인직접투자(FDI) 통계를 바탕으로 직간접 일자리 유발 효과를 추정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한경연은 해외로 나간 제조업 일자리 7만2000개만 잡았어도 작년 실업률이 4.0%에서 3.7%로 0.3%p 개선됐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19일 한경연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제조업 기업들의 해외투자가 국내로 유입되는 외국인투자를 크게 압도하면서 제조업 일자리가 대거 유출됐다.

 

2011~2020년 제조업의 해외직접투자는 연평균 12조4000억원에 달했던 반면, 외국인 직접투자는 해외직접투자의 절반도 안 되는 연평균 4조9000억원이었다.

 

같은 기간 제조업의 직접투자 순유출액(FDI-ODI)은 연간 7조5000억원 발생했고, 이로 인해 직간접 일자리가 매년 4만9000개(누적 49만1000개) 빠져나간 것으로 추정된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2020년 기준 해외직접투자는 △반도체(2조6000억원) △전기장비(2조3000억원) △자동차(2조2000억원) 순으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업종은 지난 10년간(2011~2020년) 제조업 중 해외직접투자 증가액 상위 3대 업종에 속한다. 그에 비해 2020년 기준 외국인직접투자는 △반도체(400억원) △전기장비(900억원) △자동차(4400억원) 등으로 저조했다.

 

해외직접투자 급증, 외국인투자 유입 감소로 인해 2020년 기준 직접투자 순유출액은 △반도체(2조5000억원) △전기장비(2조2000억원) △자동차(1조8000억원) 등에 달했다. 지난해 직간접 일자리 유출 규모는 △전기장비(15만5000명) △자동차(14만5000명) △식료품(9만3000명) △의약품(5만1000명) △반도체(4만9000명) 순이었고, 2011년에 비해 약 1.9~37.6배 높았다.

 

이에 대해 한경연은 한국의 각종 기업관련 규제, 그 중에서도 경직적인 노동시장이 국내 투자와 고용의 발목을 잡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프레이저 연구소에 의하면 한국의 노동시장 규제 관련 경제자유도 순위(2020년)는 조사대상 162개국 중 145위로, 파키스탄(137위)보다도 낮아 노동규제가 매우 엄격한 수준이다. WEF의 노동시장 경쟁력 순위(2019년)에서도 한국은 조사대상 141개국 중 97위로 하위권이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해외투자의 증가를 나쁘게 볼 것이 아니라 그에 상응하는 만큼 국내 투자유입이 이뤄지지 않는 것이 문제”라며 “점점 악화되는 국내 실업난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적어도 경직적 노동시장, 각종 규제 때문에 해외로 빠져나가는 일자리는 막아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Various corporate regulation ankles.. 72,000 manufacturing jobs leaked abroad in 2020

-Reporter Moon Hong-cheol

 

It was analyzed that 72,000 jobs in the manufacturing industry were eliminated overseas last year in a situation where the domestic employment environment was extremely difficult.


As a result of estimating the effect of direct and indirect job induction based on statistics on foreign direct investment (ODI) and foreign direct investment (FDI) of the manufacturing industry,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showed this.


Han Kyung-yeon explained that even if only 72,000 manufacturing jobs were taken abroad, the unemployment rate would have improved 0.3 percentage points from 4.0% to 3.7% last year.


According to Han Kyung-yeon on the 19th, over the past 10 years, foreign investment by manufacturing companies greatly overwhelmed foreign investment flowing into the country, leading to a large outflow of manufacturing jobs.


Overseas direct investment in the manufacturing industry from 2011 to 2020 reached an annual average of 1.24 trillion won, while foreign direct investment was an annual average of 4.3 trillion won, which is less than half of the foreign direct investment.


During the same period, the manufacturing industry's net outflow of direct investment (FDI-ODI) amounted to 7.5 trillion won per year, and it is estimated that 49,000 direct and indirect jobs were lost annually (491,000 cumulative).


By industry, foreign direct investment as of 2020 was the highest in the order of △semiconductor (2.6 trillion won), △electric equipment (2.3 trillion won) △automobile (2.2 trillion won).


These industries are among the top three industries in the manufacturing industry in the past 10 years (2011-2020) in terms of the increase in foreign direct investment. In contrast, foreign direct investment as of 2020 was low with △semiconductors (40 billion won), △electric equipment (90 billion won) and △automobiles (440 billion won).


As of 2020, the net outflow of direct investment reached △semiconductors (2.5 trillion won), △electric equipment (2.2 trillion won) △automobiles (1.8 trillion won) due to the sharp increase in foreign direct investment and the decrease in the inflow of foreign investment. Last year, the number of direct and indirect job outflows was △electric equipment (155,000 people) △automobiles (145,000 people) △food products (93,000 people) △ medicines (51,000 people) △semiconductors (49,000 people). It was about 1.9-37.6 times higher than in 2011.


In response, Han Gyeong-yeon pointed out that Korea's various corporate-related regulations, especially the rigid labor market, seem to be holding back domestic investment and employment.


According to the Fraser Institute, Korea's labor market regulation-related economic freedom ranking (2020) was ranked 145th among the 162 countries surveyed, lower than Pakistan (137th), and labor regulations were very strict. In the WEF's Labor Market Competitiveness Rankings (2019), Korea ranked 97th out of the 141 countries surveyed, ranking in the bottom.


Gwang-ho Choo, head of economic policy department Han Kyung-yeon, said, "It is not a bad view of the increase in foreign investment, but the problem is that domestic investment inflow does not take place." "We have to prevent jobs that go out of the wa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