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 “임시의정원처럼 국민마음 다시 하나로 모아야”

임시의정원 개원은 반만년 민족사에 없던 역사 대전환의 순간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04/09 [10:28]

박병석 국회의장이 오는 10일 제102주년 대한민국 임시의정원 개원 기념일을 맞아 9일 기념사를 발표했다.

 

박병석 의장은  “임시의정원이 3·1 만세운동으로 표출된 겨레의 한결같은 마음을 임시헌장에 충실히 담아냈다. 2021년, 대한민국 국회가 표상으로 삼을 일이다.  특히 “진영 대결과 격차 확대를 언급하며 ‘국민 모두의 나라’를 만들기 위해 개헌이 필요하다.  국민통합의 제도적 완성은 결국 개헌”이라며 “국민 대다수가 필요성에 공감하는 만큼 더 이상 미루지 말고 이제 개헌을 매듭지어야 한다”고 말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박 의장은 기념사에서“임시의정원 개원과 임시헌장 제정으로 우리 겨레는 반만년 민족사에 다시없던 역사 대전환의 순간을 맞이했다”며,“3·1운동을 임시의정원과 임시헌장, 임시정부로 모아낸 것처럼 국민의 마음을 다시 하나로 모아내는 또 한 번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어“임시의정원이 3·1 만세운동으로 표출된 겨레의 한결같은 마음을 임시헌장에 충실히 담아냈다”며, “2021년, 대한민국 국회가 표상으로 삼을 일”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진영 대결과 격차 확대를 언급하며 ‘국민 모두의 나라’를 만들기 위해 개헌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국민통합의 제도적 완성은 결국 개헌”이라며 “국민 대다수가 필요성에 공감하는 만큼 더 이상 미루지 말고 이제 개헌을 매듭지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회사무처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올해 임시의정원 개원 기념식은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 내년 103주년 기념식은 같은 날 치러지는 국회박물관 재개관식과 병행 개최키로 했다.

 

국회사무처는 앞으로 국회박물관 상설 전시와 기획 전시 등을 통해 매년 임시의정원 개원기념을 축하하고 그 설립 취지와 활동성과 등을 적극 알릴 계획이다. 

 

특히 5년 주기로 국회의장이 주재하는 개원 기념식을 개최함으로써 대한민국 국회가 임시의정원의 법통을 계승했다는 점을 명확히 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국회사무처는 임시의정원 개원 기념일을 포함한 각종 기념일을 지정하는 근거 규정을 마련해 향후 국회가 주최하는 각종 기념행사가 지속적이고 안정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arliament Chairman Park Byung-seok, “People's minds must be united again like a temporary garden”

The opening of the Temporary Assembly Garden is a moment of great transformation in history that has not been found in national history for half a million years.

-Provision of grounds for designation of National Assembly anniversaries, such as the National Assembly Office and the opening anniversary of the temporary assembly-

On the 10th, National Assembly Speaker Park Byeong-seok announced a commemorative remark on the 9th, commemorating the opening anniversary of the Korean Provisional Assembly on the 10th anniversary.

 

In a memorial address, Chairman Park said, “With the opening of the Provisional Council and the enactment of the provisional charter, our Korean people have reached a moment of great historical transformation that has not been found in national history for half a million years. He stressed that another transformation is needed to bring the hearts of the people back together as it was made.”

 

He then emphasized, “The provisional garden has faithfully contained the consistent hearts of the Korean people expressed in the March 1st Movement in the Provisional Charter,” and emphasized that “2021, what the Korean National Assembly will make as a symbol.” In particular, he stressed that “a constitutional amendment is necessary to create a “nation for all the people,” referring to the widening gap between the camp and the confrontation.

 

In addition, he said, "In the end, the institutional completion of national integration is a constitutional amendment," he said. "As the majority of the people agree on the necessity, we must not postpone any more and conclude the amendment now."

 

Meanwhile, the Ministry of State and Company decided not to hold a ceremony to commemorate the opening of the temporary assembly this year in consideration of the Corona 19 situation. Next year's 103rd anniversary ceremony will be held in parallel with the reopening ceremony of the National Assembly Museum held on the same day.

 

In the future, the Ministry of State and Company plans to celebrate the opening of the Provisional Assembly every year through permanent exhibitions and special exhibitions at the National Assembly Museum, and actively publicize the purpose of its establishment and the achievements of its activities.

 

In particular, it was decided to clarify the fact that the Korean National Assembly succeeded the law of the Provisional Assembly by holding a ceremony to commemorate the opening of the establishment presided over by the chairman of the National Assembly every five years.

 

In addition, the Ministry of State and Company plans to provide support for various commemorative events hosted by the National Assembly in the future by establishing ground rules for designating various anniversaries, including the anniversary of the opening of the temporary assembly.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정의의 칼 2021/04/09 [21:07] 수정 | 삭제
  • 이시점에 개헌 떠드는 인간이 국회의장? 헌법을 우습게 아는 눔이야 말로 매국노 역적 반역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