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아차랭킹 1위 등극..브레이브걸스-방탄소년단-임영웅 상위권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4/09 [10:07]

▲ 아이유-브레이브걸스-방탄소년단-임영웅 <사진출처=각 소속사>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가수 겸 배우 아이유(이지은)가 3월 5주차 아이돌차트 아차랭킹 1위에 올랐다.

 

아이유는 9일 발표된 아이돌차트 3월 5주차(21.3.29~21.4.5) 아차랭킹에서 음원점수 3963점, 유튜브 점수 1만 6540점, 소셜점수 2964점 등 총점 2만3477점으로 1위를 기록했다.

 

아이유는 지난달 25일 발매한 정규 5집 ‘라일락(LILAC)’으로 컴백하며 각종 차트 음원 줄세우기는 물론, 음악방송 1위를 휩쓸며 다시 한 번 음원퀸의 면모를 입증했다.

 

2위는 총점 8293점의 브레이브걸스가 차지했다. 뒤를 이어 방탄소년단(총점 8089점), 임영웅(총점 5093점), 블랙핑크(총점 3405점), 아이즈원(총점 2882점), 백현(총점 2782점), 위아이(총점 2409점), 선미(총점 2350점), 트와이스(총점 2234점) 순으로 집계됐다.

 

한편, 아이유(이지은)는 일본 영화 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신작 <브로커> 출연을 확정, 올해도 쉼 없는 행보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브로커>에는 아이유를 비롯해 송강호, 강동원, 배두나 등이 출연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5 Parking idol singer and actress Charts March IU (Lee, Ji - Eun) Oops ranked No. 1.

 

IU is No. 1 in the charts Idol March 05 Parking (29/03/21 - 04/05/21) Oops rankings released on the 9th to the sound score 3963 points, Youtube score 16,540 points, 2,964 points, including the social score score 23,477 points Recorded.

 

IU has come back to her normal one released her last month on the 25th May House 'Lilac (LILAC)' and proved the face of various charts source lines build, as well as music broadcast her sound Queen swept up once again.

 

The second place was the Brave Girls with a total score of 8293. Following this, BTS (total score 8089 points), Lim Young-woong (total score 5093 points), Black Pink (total score 3405 points), IZONE (total score 2882 points), Baekhyun (total score 2782 points), Wei (total score 2409 points), Seonmi ( The total score was 2350 points), followed by TWICE (total score 2234 points).

 

Meanwhile, IU is expected to continue after the confirmation the new <brokers> Appearance of Japanese filmmaker Hirokazu Koreeda director, moves this year, without a pause. <Broker> has appeared, including the IU and the like Song Kang-ho, Kang Dong, Bae Doona.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