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개미운동 열풍..1년새 상장사 소액주주 80% 늘었다

삼성전자 소액주주 159만 늘어 ‘1위..현대차·카카오·네이버·대한항공 증가 ‘톱5’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4/07 [10:24]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지난해 증시를 뜨겁게 달군 ‘동학개미운동’ 이후 국내 상장사에 투자한 소액주주가 전년보다 80%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우량주와 언택트·친환경·코로나19 관련주 등 테마주에 개인 주식투자자들이 몰리면서 주가 상승을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7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상장사 중 지난해 말 기준 2019년과 비교 가능한 2041곳의 소액주주 수를 조사한 결과, 지난해 말 기준 소액주주 수는 4493만6847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2502만4942명 대비 79.6%(1991만1905명) 증가한 수치다. 소액주주는 의결권이 있는 발행주식 총수의 100분의 1에 미달하는 주식을 소유한 주주를 말한다.

 

코스피 상장 752개 기업의 소액주주 수는 작년 말 기준 2551만3337명으로 전년 말 1378만1858명 대비 85.1%(1173만1479명) 증가했다. 같은 기간 코스닥 상장 1289개 기업은 1124만3084명에서 1942만3510명으로 72.8%(818만426명) 늘었다.

 

업종별 증가율을 보면 코스피에서는 서비스업의 소액주주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지난해 말 서비스업 소액주주 수는 252만2641명으로 전년 같은 시점 103만6201명 대비 143.5%(148만6440명) 증가했다.

 

주요 기업을 보면 네이버가 4만3622명에서 42만6807명으로 878.4%(38만3185명) 늘었고, 카카오가 12만9632명에서 56만1027명으로 332.8%(43만1395명) 증가했다.

 

업종 증가율 2위는 137.4%(275만2017명)인 전기전자로 집계됐다. 현대에너지솔루션이 5755명에서 2만8710명으로 398.9%(2만2955명) 증가했고, 삼성전자는 56만8313명에서 215만3969명까지 증가하며 279%(158만5656명) 늘었다.

 

의약품(123.4%)과 운수창고업(119.7%) 업종도 세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하며 증가율 ‘톱5’에 포함됐다. 의약품에서는 신풍제약(859.1%)과 종근당바이오(439.1%)가, 운수창고업에서는 대한항공(346.2%)과 CJ대한통운(164.7%) 등이 증가율을 견인했다.

 

코스닥에서는 기계·장비 업종이 전년 64만5695명에서 지난해 127만8529명으로 98%(63만2834명) 증가해 증가율이 가장 컸다. 특히, 에이비프로바이오는 지난해 코로나19로 마스크제조기 매출이 크게 늘어나며 소액주주 수가 1만4119명에서 12만816명으로 755.7%(10만6697명) 증가했다.

 

인터넷(97%)과 반도체(92.8%), 화학(87.2%), 제약(85.9%)도 증가율 상위 업종에 이름을 올렸다.

 

기업 중에서 소액주주가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삼성전자다. 시가총액 1위 삼성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증시가 급락한 지난해 3월 이후 개미들의 대표 매수 대상 종목으로 부상했다. 지난해 삼성전자 소액주주 수는 215만3969명으로 전년 56만8313명 대비 158만5656명(279%) 늘었다.

 

현대차가 2019년 14만1067명에서 지난해 58만1803명으로 44만736명 늘어 2위를 차지했고, 카카오(43만1395명 증가), 네이버(38만3185명 증가), 대한항공(28만3018명 증가)도 소액주주 수 증가폭 ‘톱5’에 이름을 올렸다.

기업별 소액주주 증가율 기준으로는 코로나19와 관련된 기업들이 상위권에 대거 포진했다.

 

가장 큰 증가율을 기록한 곳은 보안솔루션 전문 개발업체 소프트캠프가 2377.8%였다. 소프트캠프 소액주주는 2019년 말 553명에서 지난해 말 1만3702명으로 25배 가까이 늘어났다. 코로나19에 따른 원격·재택근무 증가로 보안 사업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어 지난해 마스크 관련 사업에 진출한 코팅제 기업인 자안(1064.8%), 진단키트 관련 기업인 수젠텍(1018.5%)과 진매트릭스(913.1%)도 증가율 ‘톱5’에 이름을 올렸다.
 
제약·바이오 관련 기업도 코로나19 여파로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신풍제약이 859.1%의 증가율로 조사대상 기업 중 7위를 기록했고, 신일제약(721.9%)과 KPX생명과학(708.3%)도 증가율 상위 20위권에 포함됐다.

 

‘그린뉴딜’ 정책과 관련해 주목을 받고 있는 ‘친환경 사업’ 관련 기업들도 상위에 이름을 올렸다. 태양전지 등 태양광 사업을 하는 나노신소재의 소액주주가 전년 대비 768.7% 증가했고, 풍력발전 설비를 제조하는 씨에스윈드도 687.6% 늘었다. 친환경 설비를 개발·공급하는 비디아이도 612%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한편, 국내 코스피 지수는 2019년 말 기준 2197.67에서 지난해 말 2873.47로 675.8(30.8%) 올랐다. 같은 기간 코스닥 지수는 669.83에서 968.42로 298.59(44.6%) 상승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onghak Ant Movement Frenzy.. Minority shareholders of listed companies increased by 80% in a year

-Reporter Moon Hong-cheol


After the “Donghak Ant Movement,” which heated up the stock market last year, the number of minority shareholders who invested in listed companies in Korea increased by nearly 80% from the previous year.


It is analyzed that after the spread of the new coronavirus infection (Corona 19), individual stock investors flocked to premium stocks and theme stocks such as Untact, Eco-friendly, and Corona 19-related stocks, leading the stock price to rise.


According to the company evaluation site CEO score on the 7th, a survey of the number of minority shareholders of 2041 domestic listed companies comparable to 2019 as of the end of last year showed that the number of minority shareholders as of the end of last year was 4,493,6847.


This is an increase of 79.6% (1991,905 people) from 2.52,4942 people last year. Minority shareholders are shareholders who own less than 1/100 of the total number of issued stocks with voting rights.


The number of minority shareholders of 752 KOSPI-listed companies was 25,53337 as of the end of last year, an increase of 85.1% (1173,1479) from 13,781858 at the end of the previous year. During the same period, the number of 1289 listed companies on the KOSDAQ increased by 72.8% (818,426) from 1124,3084 to 19,42,3510.


Looking at the growth rate by industry, the service industry showed the highest growth rate for minority shareholders. At the end of last year, the number of minority shareholders in the service industry stood at 2.252,2641, an increase of 143.5% (148,6440) compared to 103,6201 at the same time last year.


In terms of major companies, Naver increased by 878.4% (383185) from 43,622 to 42,6807, and Kakao increased by 332.8% (43,1395) from 12,9632 to 560,027.


Electricity and electronics, which ranked second in the industry growth rate, was 137.4% (2.75 million and 2017). Hyundai Energy Solutions increased by 398.9% (22,955 people) from 5,755 to 28,710, and Samsung Electronics increased from 56,8313 to 2.53,3969, up 279% (1585,656).


The pharmaceutical (123.4%) and transportation and warehouse (119.7%) industries also recorded a three-digit growth rate, and were included in the top 5 growth rate. In pharmaceuticals, Shinpoong Pharmaceutical (859.1%) and Chong Kun Dang Bio (439.1%) led the growth, while in the transportation and warehouse industry, Korean Air (346.2%) and CJ Logistics (164.7%) led the growth.


In the KOSDAQ, the number of machinery and equipment sectors increased 98% (63,2834) from 64,5695 last year to 1,127,8529 last year, the largest increase. In particular, Abprobio's mask maker sales increased significantly due to Corona 19 last year, and the number of minority shareholders increased by 755.7% (10,6697) from 14,119 to 12,816.


Internet (97%), semiconductors (92.8%), chemicals (87.2%), and pharmaceuticals (85.9%) also ranked among the top industries with growth rates.


Among companies, the largest increase in minority shareholders is Samsung Electronics. Samsung Electronics, the number one market capitalization company, has emerged as a representative stock for ants to buy since March last year, when the stock market plunged due to the Corona 19 incident. Last year, the number of minority shareholders at Samsung Electronics was 2.53,3969, an increase of 1.85 million (279%) from 56,8313 last year.


Hyundai Motor Company ranked second, with an increase of 44,736 people from 141067 people in 2019 to 580,803 people last year. Increase in number of people) also ranked in the top 5 growth in the number of minority shareholders.

In terms of the growth rate of minority shareholders by company, companies related to Corona 19 ranked in the top ranks.


Soft camp, a developer specializing in security solutions, recorded the largest growth rate at 2377.8%. Soft camp minority shareholders increased by nearly 25 times from 553 at the end of 2019 to 13,702 at the end of last year. It is analyzed that interest in the security business has increased due to the increase in telecommuting due to Corona 19.


Following last year, the coating company Jaan (1064.8%), a coating company that entered the mask-related business, and Sugentech (1018.5%), and Jinmatrix (913.1%), which are diagnostic kit-related companies, also ranked in the top 5 growth rates.
 
Pharmaceutical and bio-related companies also showed a sharp increase in the aftermath of Corona 19. Shinpoong Pharmaceutical ranked 7th among the surveyed companies with an increase of 859.1%, and Shinil Pharmaceutical (721.9%) and KPX Life Science (708.3%) were also included in the top 20 growth rate.


Companies related to “eco-friendly business”, which are receiving attention in relation to the “Green New Deal” policy, also ranked at the top. Minority shareholders of nano new materials, which are engaged in photovoltaic business such as solar cells, increased by 768.7% year-on-year, and CS Wind, which manufactures wind power plants, also increased by 687.6%. BDI, which develops and supplies eco-friendly facilities, also recorded an increase of 612%.


Meanwhile, the domestic KOSPI index rose 675.8 (30.8%) from 2197.67 at the end of 2019 to 2873.47 at the end of last year. During the same period, the KOSDAQ index rose 298.59 (44.6%) from 669.83 to 968.4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