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몰수한 비트코인 2.7억→122억원 매각해 국고 귀속

노보림 기자 | 기사입력 2021/04/02 [10:01]

▲ 서울 영등포구 비트심볼 사무실에서 관계자가 비트코인 주화 모형을 정리하는 모습. 2018.12.26.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검찰이 불법 음란물 사이트를 운영해 벌어들인 범죄수익으로 몰수한 비트코인 약 2억7천만원을 5년만에 122억원으로 불려 국고에 귀속시켰다. 

 

수원지검은 지난달 25일 범죄수익으로 몰수한 191 비트코인을 매각해 총 122억9400여만 원을 국고에 귀속시켰다고 1일 밝혔다.

 

검찰이 이번에 매각된 비트코인은 지난 2018년 5월 30일 불법 음란물 사이트 운영자 안모 씨로부터 몰수한 것이다. 검찰이 몰수 당시 1비트코인의 가격은 약 140만원에 형성돼 있었다. 191 비트코인은 2억7000만원선이었다.

 

검찰은 몰수한 비트코인을 지난달 25일 가상화폐를 자산으로 인정하는 ‘특정금융거래정보의보고및이용등에 관한 법률(특정금융정보법)’ 개정안 시행에 따라 매각할 수 있었다.

 

수원지검은 특정금융정보법 개정안 시행 첫날 바로 매각했는데, 가상화폐 특성상 매각 시기 논란을 방지하기 위해 바로 매각했다고 설명했다.

 

수원지검 관계자는 "이번 사례는 가상자산 형태의 범죄수익을 개정 특정금융정보법 시행 후 국고에 귀속시킨 첫 사례"라며 "향후에도 가상자산 형태의 범죄수익을 철저히 추적 및 환수해 범죄수익 은닉의 유인을 차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안씨는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성인 인터넷 사이트 ‘AVsnoop.club’을 운영하며 음란동영상을 유포하는 등 이용료로 19억여원의 부당이익을 챙긴 혐의로 기소됐다. 이후 2018년 5월 30일 대법원에서 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 법률 위반(음란물제작·배포 등) 등 혐의로 기소돼 징역 1년 6개월이 확정됐다.

 

당시 대법원 재판부는 "재산적 가치가 인정되는 무형재산도 몰수할 수 있다"면서 "(음란물 유포 금지 등)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은 범죄수익은닉규제법상 중대범죄이며 비트코인은 재산적 가치가 있는 무형의 재산으로 특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Bitcoin confiscated by the prosecutors' office is sold for 2.7 billion won → 12.2 billion won, which is attributed to the treasury.

 

About 270 million won of bitcoin, which the prosecution confiscated with the criminal proceeds earned by operating an illegal pornography site, was called 12.2 billion won in 5 years and attributed to the treasury.

 

The Suwo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announced on the 1st that it sold 191 bitcoins that were confiscated as criminal proceeds on the 25th of last month and attributed a total of 12.29 billion won to the government treasury.

 

The bitcoin sold this time by the prosecution was confiscated from the illegal pornography site operator Ahn Mo on May 30, 2018. At the time of the prosecution's confiscation, the price of 1 bitcoin was formed at about 1.4 million won. 191 Bitcoin was around 270 million won.

 

On the 25th of last month, the prosecution was able to sell the confiscated bitcoin in accordance with the implementation of the amendment to the “Reporting and Use of Specific Financial Transaction Information Act”, which recognizes virtual currency as an asset.

 

Suwon district prosecutors explained that they sold it immediately on the first day of the enforcement of the amendment to the specific financial information law, but because of the nature of virtual currency, it sold it immediately to prevent controversy when it was sold.

 

An official at Suwon District Prosecutors said, "This is the first case in which crime proceeds in the form of virtual assets were returned to the national treasury after the enforcement of the revised Specific Financial Information Act." Will be blocked," he said.

 

On the other hand, Ahn was charged with earning an unfair profit of 1.9 billion won in usage fees, such as distributing obscene videos by running the adult internet site'AVsnoop.club' from 2014 to 2017. Afterwards, on May 30, 2018, she was charged with violating the law on child and juvenile onomatopoeia in the Supreme Court (producing and distributing pornography, etc.), and was sentenced to one year and six months in prison.

 

At that time, the Supreme Court Justice Department said, "It is possible to confiscate intangible property that is recognized for its property value." It can be specified as an intangible property with enemy valu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파이코인 2021/04/02 [15:19] 수정 | 삭제
  • 파이코인(pi coin) 무료로 채굴하세요!! 제2의 비트코인, 가상화폐 블로그에 여러분들이 궁금해하실 정보를 올려놨으니 확인해주세요 blog.naver.com/dw2905z/222293079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