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백신 시대’ 개막…홍성지역 의사·간호사 ‘충남 1호’ 접종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1/02/26 [10:49]
▲ 충남 1호 접종 사진     © 김정환 기자


충남도가 26일 홍성 지역 의사·간호사를 시작으로, 도민들에 대한 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을 본격 시작했다고 밝히고 ‘백신 시대’를 개막하며, 코로나19 극복과 일상 회복을 위한 대장정의 서막을 열었다.

 

이번 예방접종은 만 65세 미만 요양병원·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부터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접종은 보건소·위탁의료기관이 요양병원·시설을 방문하거나, 접종 대상자가 보건소를 찾아 받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상황에 따라 요양병원이나 종합병원 등의 의료기관이 자체적으로 접종을 실시할 수 있다.

 

‘충남 1호’ 백신 접종자로는 홍성한국병원 남종환(50) 진료원장과 김미숙(63) 간호과장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26일 오전 홍성군보건소에서 동시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도내에서 처음으로 받았다.

 

남 원장과 김 과장은 요양병원에서 몸과 마음이 아픈 환자들을 보살피며, 지역사회에 헌신해 왔다.

 

이들의 첫 접종은 의료진인 자신들이 먼저 백신 접종을 받아 의료기관에서의 감염·전파 위험을 줄이고, 환자들에게 안심할 수 있는 의료 환경을 제공하겠다는 뜻에서 비롯됐다.

 

한편 양승조 지사는 이날 첫 접종이 진행된 홍성군보건소를 방문, 접종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남 원장과 김 과장에게 백신 접종 확인서를 전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Chungnam'Vaccine Era' begins... ‘Chungnam No. 1’ vaccination by doctors and nurses in Hongseong area]

 

On the 26th, Chungnam-do announced that it has started vaccination against Corona 19 for residents, starting with doctors and nurses in Hongseong, and opened the ‘vaccination era’, and opened the forefront of the long run for overcoming Corona 19 and recovering daily life.


This vaccination will be carried out sequentially from residents and workers in nursing hospitals and facilities under the age of 65, workers in high-risk medical institutions, and first responders to Corona 19.


Vaccination is performed by a public health center or a consignment medical institution visiting a nursing hospital or facility, or the person subject to the vaccination at a public health center.


Depending on the situation, medical institutions such as nursing hospitals or general hospitals may self-inoculate.


As for the “Chungnam No. 1” vaccine, Hongseong Korea Hospital Nam Jong-hwan (50), the head of the clinic and Kim Mi-sook (63), the head of the nursing department.


They received the AstraZeneca vaccine for the first time in the province at the same time at the Hongseong-gun Health Center on the morning of the 26th.


Director Nam and Manager Kim have devoted themselves to the local community by caring for patients who are sick in body and mind in nursing hospitals.


Their first vaccination came from the intention that the medical staff themselves would receive the vaccination first to reduce the risk of infection and transmission in medical institutions, and to provide a safe medical environment for patients.


Meanwhile, Governor Seung-jo Yang visited the Hongseong-gun Health Center, where the first vaccination was held, to check the progress of vaccination, and delivered the vaccination confirmation letter to Director Nam and Manager Ki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