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접종 모의 훈련 “운반과 저장이 가장 중요”

관,군,경 참여한 범정부 통합 모의훈련 19일 전국서 일제히 실시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2/19 [17:01]

【브레이크뉴스 대구 】이성현 기자=코로나19 백신의 안전한 수송과 보관을 위한 관,군,경이 참여한 범정부 통합 모의훈련이 19일 전국에서 일제히 실시됐다.

 

대구 북구보건소에 도착한 코로나 19 백신의 모형 박스를 살피는 관계자 (C) 대구시 제공

 

모의훈련은 국내 백신 생산 공장이 있는 안동공장에서 출하한 코로나19 백신모형을 대형 물류창고가 있는 이천을 거쳐 25개 지역별 접종기관으로 운송됐다. 대구의 경우, 이날 오후 1시 32분경 북구보건소에 도착해 백신 보관함에 저장됐다.

 

한편, 이날 훈련에는 질병관리청, 국방부 수송지원본부 및 육·해·공군, 경찰청, 백신 유통업체 SK바이오사이언스, 각 지역 책임부대 등이 참여한 가운데 육군 특수전사령부와 경찰 요원들이 백신 이동경로를 따라 호송하고, 하늘에서는 도서지역으로 수송에 대비, 공군 수송기가 훈련에 동참했다.

 

▲ 건네 받은 백신을 보관 장소에 옮기는 북구 보건소 관계자 (C) 대구시 제공

 

활주로 시설이 없는 지역으로의 수송에는 HH-47 헬기가 투입됐다. 이천 물류센터에서 육군 특전사까지 백신을 옮긴 뒤 헬기가 이를 각 도서지역으로 옮겼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Imminent COVID-19 vaccination "transport and storage is most important" training

[Break News Daegu] =

 

The pan-government integrated mock exercises involving coffins, military, and wonders for the safe transportation and storage of the COVID-19 vaccine were conducted in japan on 19 June.

 

The mock drills were shipped from the Andong plant, home to a domestic vaccine production plant, to 25 regional inoculation agencies through Icheon, which has a large warehouse for the COVID-19 vaccine. In Daegu, he arrived at The Northern Health Center around 1:32 p.m. on the same day and was stored in a vaccine locker.

 

On the other hand, the training involved the Centers for Disease Control, ministry of defense transport support headquarters, land, sea, and air force, national police agency, vaccine distributor SK Biosciences, and local responsibility forces, while army special warfare command and police personnel escorted along the vaccine migration course, preparing for transport to the islands from the sky, and air transport aircraft participated in the training.

 

HH-47 helicopters were used to transport to areas without runway facilities. After transferring the vaccine from the Icheon Logistics Center to the Army Special Forces, the helicopter moved it to each area of the book.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