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세월호 검사' 조은석 감사위원 임명안 재가

청와대-감사원 9개월간 인사 갈등 봉합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1/01/15 [18:06]

▲ 조은석 전 법무연수원장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최재형 감사원장이 제청한 조은석 감사위원 임명안을 재가했다.

 

이에 따라 지난 해 4월 이준호 전 감사위원 퇴임 이후 9개월간 감사위원 임명을 둘러싼 청와대와 감사원간 갈등이 일단락됐다.

 

청와대는 이 전 위원 퇴임 이후 김오수 법무부 차관을 두 차례 감사위원으로 추천했으나 최 감사원장은 '친여 인사'로 중립성을 담보할 수 없다는 이유로 김 전 차관 제청을 거부해왔다.

 

조은석 감사위원은 전남 장성 출신으로 광주 광덕고와 고려대 법학과 졸업 후 사시29회로 법조계에 입문해 대검찰청 대변인과 형사부장, 서울고검장, 법무연수원장 등을 지냈다.

 

지난 2014년 세월호참사 당시 검사로서 해양경찰 123정장에 업무상과실치사상죄를 적용하는 등 엄격한 수사를 하기도 했다.

 

감사원은 "2014년 형사부장으로 재직하면서 세월호 참사 수사를 원리원칙과 소신대로 지휘하는 등 냉철한 상황 판단과 강직한 성품이 강점"이라며 "검찰 내부 상하관계에 있어서도 합리적 의견 개진과 소탈하고 따뜻한 화법으로 소통했고 검찰 조직문화를 건강하고 유연하게 이끌었다"고 제청 배경을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approves appointment of audit committee member Cho Eun-seok for'Sewol ferry prosecutor'

Cheong Wa Dae-Auditor's 9-month personnel conflict closure

-kihong Kim reporter

 

 

On the 15th, President Moon Jae-in approved a proposal for the appointment of the audit committee member Cho Eun-seok, which was proposed by the Auditor General Jae-hyung Choi.

 

Accordingly, the conflict between the Blue House and the Audit Committee over the appointment of the audit committee for nine months since the resignation of former audit committee member Jun-ho Lee in April of last year has ended.

 

The Blue House has twice recommended Deputy Minister of Justice Kim Oh-soo as an audit committee member after Lee's retirement, but Choi has rejected the proposal of former vice minister Kim because he cannot guarantee neutrality through'friendliness'.

 

 Audit committee member Cho Eun-seok is from Jangseong, Jeollanam-do. After graduating from Gwangdeok High School in Gwangju and Korea University, he entered the legal profession with 29 times and served as a spokesman for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chief of the criminal prosecutor's office, chief of the Seoul High Prosecutors' Office, and the Head of the Legal Training Institute.

 

As a prosecutor at the time of the Sewol ferry disaster in 2014, he also carried out strict investigations, such as applying the crimes of business and actual accidents to the Marine Police 123 suit.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said, "While serving as the chief of the detectives in 2014, he was strong in conducting the investigation of the Sewol ferry disaster according to principles and beliefs.  He communicated and led the prosecution's organizational culture to be healthy and flexibl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