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이 꼬꾸라진다고, 천만의 말씀? '창공으로 오르는 비상하는 새'

“문재인 대통령의 사면권 행사로 박근혜 사면이 확정-출소한다면, 이낙연 대선후보 지지도 1위탈환 예단”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1/01/15 [15:43]

▲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    ©청와대 제공

 

지난 1월14일, 대법원 3부(주심=노태악 대법관)은 구속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의 혐의로 징역 20년을 선고, 최종 형량이 22년에 달했다. 

 

이 재판과 관련, 브레이크뉴스 1월14일자는 “'국정농단' 박근혜 전 대통령, 징역 22년 최종 확정”제하의 기사에서 대법원 3부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 혐의로 기소된 박 전 대통령의 상고심에서 징역 20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알리고 ”구체적으로 재판부는 박 전 대통령의 재직 중 뇌물 관련 혐의에 대해 징역 15년에 벌금 180억 원을, 뇌물 이외의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 등에 대해 징역 5년을 선고했다. 또 추징금 35억원을 명령했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2018년 옛 새누리당 공천에 개입한 혐의로 징역 2년이 확정된 바 있다. 이날 대법원이 박 전 대통령의 20년형을 확정 받음에 따라 최종 형량은 총 22년에 이른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지난 1월14일자 “박근혜 전 대통령 대법원 판결” 관련, 강민석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국민의 촛불혁명, 국회의 탄핵에 이어 법원의 사법적 판단으로 국정농단 사건이 마무리된 것이다.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라는 헌법정신이 구현된 것이며, 한국 민주주의의 성숙과 발전을 의미한다”고 강조하고 “전직 대통령이 복역하게 된 불행한 사건을 역사적 교훈으로 삼아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아야 할 것이다. 전직 대통령이 복역하게 된 불행한 사건을 역사적 교훈으로 삼아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 브리핑 내용을 뜯어보면, 대법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 관련사건을 판결한 것을 보고, 죄의 형량을 확인한 정도로 보여진다.

 

▲ 이명박 전 대통령(오른쪽)과 박근혜 전 대통령(왼쪽).     ©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은 1952년생이니 대법원이 확정-판결한 형량 22년을 모두 채운다면, 2043년-91세 나이에 출옥하게 된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초인적인 건강체(健康體)라면 91세 만기출소가 가능할 수 있다. 그러나 그러하지 않다면? 옥중사망이 준비된 수순이다. 그러나 여기에서 결론을 말한다면, 박근혜 전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이기 때문에 판결된 형을 모두 마치기 전에 사면을 받아 출소할 수밖에 없게 돼 있다.

 

필자는 이명박- 박근혜, 두 전 대통령 사면 당위론 4가지를 열거한다. ▲정치적 판단=전직 대통령을 계속 수감할 수는 절대로 없다. ▲국민통합=정치권이 국민통합을 지향한다면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을 반드시 해줘야만 한다. ▲영남 지역정서=박근혜 전 대통령은 영남출신이다. 그를 계속 수감으로 묶어 놓는다면, 영남의 반정부 지역정서가 격앙될 수밖에 없다. ▲문재인 정권 말기=문재인 정권은 말기로 접어들었다. 심각한 레임덕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이 4가지, 정치적인 요인, 즉 정치불안의 가중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이명박-박근혜 두 전 대통령의 형집행 중 중간 사면은 불가피하다.

 

2021년 연초,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론을 제기했다. 사면론 제기 이후 여론조사에서 이낙연 대표가 역풍을 맞았다고 한다. 차기 유력한 선주자인 이낙연 대표가 꼬꾸라진다고? 천만의 말씀이다. 물론 최근의 여론조사 결과, 1위 윤석열 검찰총장-2위 이재명 경기지사에 이어, 이낙연 대표는 3위로 밀려났다. 1월15일,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의 발표에 따르면,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12~14일 조사(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과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결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23%, 윤석열 검찰총장 13%, 이낙연 민주당 대표 10% 순으로, 이낙연 대표의 지지도 순위가 3위로 밀려났다.

 

2021년 7-8월경이면,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대선후보가 결정된다. 이쯤해선 문재인 청와대 권력은 대부분 대선후보 진영으로 이관된다. 여권 대선 후보의 대선 승리에 매진해야하는 이유에서이다. 이낙연 대표는 현재 기대 여당인 민주당을 장악하고 있다. 이명박-박근혜 두 전 대통령의 사면 발언에 따른 지지율 하락은 잠시일 수 있다. 두 전직 대통령이 모두 영남 출신이므로 사면 주장은 영남권의 지지율 상승으로 이어져, 향후 이낙연 대표의 대선후보 지지율 상승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민심-지지율이란, 늘 오르락내리락 요동친다.

 

미래 어느 달, 문재인 대통령의 사면권 행사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이 확정-출소한다면, 이낙연 대표의 대선후보 지지도 1위 탈환이 예단(豫斷)된다. 이낙연 대표는 눈앞의 지지하락을 목도(目睹)하면서도 소신 발언을 했다. 그는 지지하락의 늪이 아니라 미래를 보았음직 하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날개 없이 추락하는 새가 아니라, 창공으로 차고 오르는, 비상하는 새로 변환(變換)될 수 있다. 지켜보시라! moonilsuk@naver.com

 

▲ 문일석 본지 발행인.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브레이크뉴스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You say Nak-yeon Lee is going to be spoiled, ten thousand words? 'A flying bird that rises into the sky'

“If Park Geun-hye's amnesty is confirmed due to President Moon Jae-in's exercise of pardon, it is predicted to recapture No. 1 in support for presidential candidate Lee Nak-yeon”

 

-Ilsuk Moon Publisher

 

On January 14, the 3rd Division of the Supreme Court (Chief Referee = Supreme Judge Roh Tae-ak) sentenced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who is under arrest, to 20 years in prison for violating the Act on aggravated punishment for certain crimes (bribery), and the final sentence reached 22 years. .

 

In connection with this trial, Break News on January 14 is an article under the heading of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of'Gukjeong Nongdan' finalized 22 years in prison”. In the appeal of the former President Park, the court sentenced him with a sentence of 20 years in prison. “Specifically, the court gave a fine of 18 billion won in 15 years of imprisonment for bribery-related charges during the tenure of former President Park and abused ex officio other than bribery. He was sentenced to five years in prison for allegations of obstructing the exercise of rights. It also ordered an additional 3.5 billion won. Former President Park was sentenced to two years in prison for intervening in the old Saenuri Party nomination in 2018. On this day, as the Supreme Court confirmed Park's 20-year sentence, the final sentence would reach a total of 22 years,” he said.

 

In response to this, the Blue House announced on January 14 that the case was concluded with a judicial judgment of the court after the candlelight revolution of the people and the impeachment of the National Assembly through a briefing by spokesman Kang Min-seok regarding the “Park Geun-hye's former Supreme Court ruling”. The constitutional spirit of'Korea is a democratic republic' is embodied, and it means the maturity and development of democracy in Korea.” He emphasized, “using the unfortunate incident that the former president served in prison as a historical lesson, this should not happen again. something to do. "The unfortunate case of the former president's imprisonment should be taken as a historical lesson and this should never happen again." Looking at the contents of the Blue House briefing, it seems that the Supreme Court has confirmed the sentence of the crime after seeing the ruling in the case related to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was born in 1952, so if he fills all 22 years of sentence that the Supreme Court has decided and judged, he will be released from 2043-91 years old. If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is a superhuman and healthy body, she could be released at the age of 91. But what if not? This is the procedure in which prison death was prepared. However, to conclude here, because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is a former president, she is bound to receive pardon and be released from prison before she completes all of the sentenced sentences.

 

I list four arguments for pardoning Lee Myung-bak and Park Geun-hye, the two former presidents. ▲Political judgment = There is absolutely no way to keep the former president in prison. ▲ National integration = If the political power aims for national integration,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must pardon. ▲ Yeongnam regional sentiment =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is from Yeongnam. If he keeps holding him in jail, the anti-government regional sentiment in Yeongnam will inevitably be raged. ▲The end of the Moon Jae-in regime = The Moon Jae-in regime has entered the end. You are falling into a serious lame duck. In order to block these four political factors, namely, the aggravation of political anxiety in advance, an interim pardon is inevitable during the execution of two former presidents Lee Myung-bak and Park Geun-hye.

 

At the beginning of the year in 2021, Lee Nak-yeon, the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raised the pardon of two former Presidents Lee Myung-bak and Park Geun-hye. After the amnesty was filed, it is said that Nak-yeon Lee faced a headwind in public opinion polls. Lee Nak-yeon, the next influential shipowner, is going to be crushed? That's ten thousand words. Of course, as a result of a recent public opinion poll, aft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and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who ranked first and second, Nak-yeon Lee was pushed to third. According to the announcement by Gallup Korea, an agency specializing in public opinion polls on January 15, the results of the survey on the preferences of the next presidential candidates (refer to the website of Gallup Korea and the Central Election Survey Deliberation Committee for details), 23% of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eong. ,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was followed by 13%, Democratic Party representative Lee Nak-yeon and Democratic Party representative 10%, and Lee Nak-yeon’s approval rating was pushed to third place.

 

Around July-August 2021, the Democratic Party's next presidential candidate will be decided. At this point, Moon Jae-in's power at the Blue House is mostly transferred to the candidate camp. That is why the passport presidential candidate should strive to win the presidential election. Representative Lee Nak-yeon is currently in control of the Democratic Party, the expected ruling party. The decline in approval ratings following two former presidents Lee Myung-bak and Park Geun-hye's remarks on pardon may be brief. Since both former presidents are from Yeongnam, the argument for amnesty will lead to an increase in the approval rating of the Yeongnam region, which is highly likely to lead to an increase in the approval rate for the presidential candidate Lee Nak-yeon in the future. People's sentiment and approval ratings are always fluctuating up and down.

 

If some month in the future, President Moon Jae-in's exercise of his pardon will result in a confirmed pardon for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and then Lee Nak-yeon's recapture of the first place in the presidential candidate's support is predicted. Representative Lee Nak-yeon made a speech while witnessing the decline of support in front of him. He likely saw the future, not a swamp of decline. Lee Nak-yeon, representative of the Democratic Party, is not a bird that falls without wings, but can be transformed into a bird that rises and rises into the sky. Watch!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정수민 21/01/15 [16:05] 수정 삭제  
  좋은 정책 연이어 쏟아 내고 있네요~~ 야당서는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고 있구요. 그만큼 두렵다는 거겠죠? 국민대통합으로 갈라진 나라~~ 얼른 하나로 통합해 주시기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