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환 의원,"감사원의 법원판결 무시하는 선택적 감사, 즉각 중단해야“

상위계획은 하위계획에 대한 법적 구속력 없다는 대법원 판결에도 감사 강행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01/15 [11:29]

‘에너지로드맵’은 국민 공론화를 거쳐 국정 최고의결기구인 국무회의에서 결정된 사안

국민의 안전은 뒷전인 채 에너지전환정책에 계획적인 흠집내기를 위한 ‘선택적 감사’

선택적 감사 중단하고, 국민을 위한 월성원전 방사능 물질 사고에 더 관심가져야...

 

더불어민주당 김성환 국회의원(민주당 ‘2050 탄소중립특별위원회’ 실행위원장)은 15일, “감사원이 산업부와 과기부를 대상으로 착수한 에너지전환정책 감사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김성환 의원은 “공정성과 객관성이 결여된 최재형 감사원장의 편파 감사도 속속들이 드러나고 있다. 월성1호기 감사는 원하는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간연장은 물론 담당자를 교체하며 과잉감사 논란을 자초했다. 반면, 자신에 대한 감사청구는 셀프기각 처리 후 종결했다.”며, “월성1호기 불법감사 강행, 강압적 조사 등에 대해 공익감사를 청구한 시민사회의 요구는 기각했다”고 주장했다. (사진, 김성환 의원 블로그에서 캡춰)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김 의원은 “감사원은 월성1호기 감사에 그치지 않고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의 수립 절차에 적법성 여부를 따지고자 추가 감사에 돌입했다.”며, “2019년 청구한 공익 감사청구를 수용해 ‘에너지기본계획과 전력수급기본계획 수립’ 절차가 적정했는지 감사하겠다”는 것은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감사원 감사 취지의 핵심은 문재인 정부가 수립한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이하 ‘전기본’)과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이하 ‘에기본)이 박근혜 정부 다시 발표된 원자력진흥종합계획과 다르다는 것과 법정 하위계획인 전기본을 먼저 수립하고, 상위계획인 에기본을 나중에 변경한 것은 위법하다는 것이다.

 

이에 김성환 의원은 “행정부의 최고 의결기구는 국무회의”라며, “문재인 정부는 원전 관련 국민 공론화 과정을 거쳐 지난 2017년 국무회의에서 ‘에너지전환로드맵’을 의결했다. 국무회의의 결정과 해당 시기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법정 계획을 순차적으로 변경하는 것은 전혀 위법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미 2015년 대법원은 ‘수자원종합장기계획’에 반한 하위계획이 나오자 이를 철회해달라는 청구에 대한 원고 패소를 판결한 바 있다”며, “상위계획은 하위계획에 대한 법적 구속력이 없다는 판결을 감사원이 모를 리 없음이 분명한데도 위법성을 운운하며 감사를 진행하는 데에는 특정한 의도가 있다”고 꼬집었다.

 

감사원이 법원 판결을 무시하고 감사를 강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이미 월성1호기는 안전성 문제로 수명연장은 위법하다는 법원의 판결에도 불구하고 감사를 강행한 바 있다.

 

김성환 의원은 “감사원이 사법부의 판결을 무시하는 초유의 사태가 두 번이나 연속으로 벌어진 것”이라며, “최재형 원장의 감사권 남용이 지나치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공정성과 객관성이 결여된 최재형 감사원장의 편파 감사도 속속들이 드러나고 있다. 월성1호기 감사는 원하는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간연장은 물론 담당자를 교체하며 과잉감사 논란을 자초했다. 반면, 자신에 대한 감사청구는 셀프기각 처리 후 종결했다.”며, “월성1호기 불법감사 강행, 강압적 조사 등에 대해 공익감사를 청구한 시민사회의 요구는 기각했다”고 주장했다. 

 

더욱이 “(감사원은)월성1호기 감사에서 7년간 기준치를 훌쩍 넘는 삼중수소가 누출된 안전성 문제는 전혀 다루지 않고 경제성 평가에만 몰두했다.”며, “1년 넘게 감사를 진행했음에도 불구하고 인체에 위험한 방사성 물질의 유출은 확인조차 못했다”고 비판했다. 

 

김성환 의원은 “에너지전환정책에 대한 정치 감사는 전면 중단해야 한다”며, “ 국민 건강을 위협하는 월성원전의 방사능 누출 사고에 더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문재인 정부의 권력 하반기에 윤석열 검찰총장에 이어 최재형 감사원장까지 행정부의 정당한 법절차에 따른 국무회의 결정사안을 감사한다고 나서 대통령의 권위는 물론 리더십 부재에서 오는 것은 아닌지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관료조직이 흔들리고 있어 주목되고 있다.  hpf21@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 Seong-Hwan Kim, "Selective audit that ignores the court judgment of the auditor, should be stopped immediately"

 

Audit was enforced even in the Supreme Court ruling that the upper plan was not legally binding on the lower plan.

 

The “energy roadmap” is a matter decided by the state council, the highest governing body, through public debate.

“Selective audit” to intentionally scratch the energy conversion policy while keeping the people's safety behind.

We should stop selective audits and pay more attention to the radioactive material accident at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for the public...

 

In addition, Democratic Party member Kim Seong-hwan (Democratic Party’s Chairman of the 2050 Carbon Neutral Special Committee) announced on the 15th that “The auditor should immediately stop the audit of the energy conversion policy initiated by the Ministry of Industry and Ministry of Science and Technology.”

 

Rep. Kim said, “The auditor did not stop at the Wolseong Unit 1 audit, but also entered into an additional audit to determine whether the government's energy conversion policy was legitimate or not.” He pointed out that it is contradictory to say that “I will be grateful for the proper procedure of “establishing the plan and basic power supply and demand plan”.

 

The core of the purpose of the audit is that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8th Basic Electric Power Supply and Demand Plan (hereinafter referred to as'Basic') and the 3rd Basic Energy Plan (hereinafter referred to as'E Basic) are different from the re-announced comprehensive plan for nuclear power promotion by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In addition, it is illegal to first establish the previous version, which is a legal subplan, and change the basic plan, which is higher, later.

 

In response, Rep. Kim Seong-hwan said, “The government's highest voting body is the State Council.”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decided on the'Energy Conversion Roadmap' at the 2017 State Council after public debate on nuclear power plants. It is not at all illegal to change the court plan sequentially in consideration of the decision of the State Council and the situation at that time.”

 

“Already, in 2015, the Supreme Court ruled that the plaintiff lost the request for withdrawal when a sub-plan against the'Comprehensive Water Resources Plan' came out,” he said. “The higher plan has no legal binding force on the sub-plan. Even though it is clear that the auditor may not know, there is a specific intention to proceed with the audit while advocating the illegality.”

 

This is not the first time that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has conducted an audit by ignoring a court decision. Despite the court ruling that Wolseong Unit 1 is illegal to extend its lifespan due to safety issues, it has already conducted an audit.

 

Rep. Kim Seong-hwan argued that “the supervising situation occurred twice in a row in which the auditor ignored the judgment of the judiciary,” and argued that “the abuse of the right of audit by President Jae-hyung Choi is excessive.”

 

Rep. Kim said, “The biased appreciation of Chairman Choi Jae-hyung, who lacks fairness and objectivity, is also revealed one after another. The audit of Wolseong Unit 1 raised controversy over over-audit by extending the period and replacing the person in charge until the desired result was achieved. On the other hand, the request for self-audit was terminated after self-dismissal.” He argued, “We rejected the civil society's request for a public interest audit for the enforcement of illegal audit of Wolseong Unit 1 and forcible investigation.”

 

Moreover, “(Audit) did not deal with the safety issue of the leakage of tritium far exceeding the standard for 7 years in the Wolseong Unit 1 audit, but focused only on the economic evaluation.” “Even though the audit was conducted for over a year, it was dangerous to the human body. The leak of radioactive material was not even confirmed.”

 

Rep. Kim Seong-hwan argued that "political audits for energy conversion policy should be completely stopped," and "we should pay more attention to the radioactive leakage accident at the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that threatens the public health."

 

Meanwhile, in the second half of the power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followed by Choi Jae-hyung, chief auditor, audited the decision of the State Council according to the legitimate legal procedures of the administration. It is shaking and is attracting attention.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