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삼석 의원 “괭생이모자반 피해 예방-대응, 시스템 마련” 촉구

괭생이모자반 피해대응 해수부, 해경, 수협 등 3개기관 긴급간담회 열려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01/15 [10:52]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영암 무안 신안)은 14일 의원회관에서 최근 발생한 괭생이모자반 피해대응방안 마련을 위한 해양수산부, 해양경찰청, 수협 등 3개 기관 긴급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해양수산부 박준영차관, 해양경찰청 김홍희 청장, 수협중앙회 강신숙 상무 등이 참석하여 긴급 대처방안을 모색했다.  

 

서삼석 의원은 “해마다 반복되는 괭생이 모자반의 출현에도 아직까지 피해예방을 위한 대응체계가 마련되지 않은 것”을 질타하고, “괭생이 모자반이 양식장 및 해안가로 유입되면 그 피해는 되돌릴 수 없다”며, “해양에서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모니터링 및 관련 연구를 통한 근본적인 대응방안 마련과 해수부, 해경, 수협 등 관계기관의 공조체계 구축”을 강력히 주문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서삼석 의원은 “해마다 반복되는 괭생이 모자반의 출현에도 아직까지 피해예방을 위한 대응체계가 마련되지 않은 것”을 질타하고, “괭생이 모자반이 양식장 및 해안가로 유입되면 그 피해는 되돌릴 수 없다”며, “해양에서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모니터링 및 관련 연구를 통한 근본적인 대응방안 마련과 해수부, 해경, 수협 등 관계기관의 공조체계 구축”을 강력히 주문했다. 

 

또한 “언제나 현장에 답이 있다”며, 현장을 직접 방문하여, 어민들의 목소리를 듣고, 피해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박준영 차관은 주관부처인 해양수산부의 책임을 더욱 강화하고, 쓰레기를 처리하는 청항선과 어항 관리선의 특성에 맞게 활용도를 높이고, 해양모니터링을 통해 선제적으로 수거할 수 있는 체계를 고안하기로 했다. 

 

김홍희 청장은 국민의 안전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하여, 평소 예찰 시 관계기관과의 소통 및 협력을 강화하고, 내륙으로 유입되기 전에 바다에서 바로 방제선을 통한 수거 등의 방법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강신숙 상무는 “넓은 해양의 특성상 어민들의 협조가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조합원들과 긴밀히 연계할 수 있도록 대응방안 마련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피해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해수부차관과 해경청장은 당장 금요일 현장을 방문하고, 수협 회장도 조만간 직접 피해현장을 방문하여, 대책마련에 나서기로 밝혔다. 

 

한편, 지난 1.1부터 현재까지 흑산도, 홍도를 비롯한 전남 신안군 일원에 중국발로 추정되는 괭생이 모자반 1,265톤 이상이 유입되면서, 전복, 우럭 등 가두리양식장과 김, 다시마 양식시설물에 부착되어, 생물의 괴사와 품질저하 등의 피해가 발생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해안가 경관훼손, 환경오염과 선박운항시 안전사고를 초래하고 있는 실정이다. hpf21@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 Sam-Seok Seo, “Prevention and response to the damage to the mother and child class, and a system must be prepared”

Emergency meetings with three organizations, including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the Coast Guard, and Suhyup, are held

 

In addition, Democratic Party Congressman Seo Sam-seok (Yeongam Muan Sinan) held an emergency meeting with three organizations, including the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the Maritime Police Agency, and the Suhyup, to prepare a countermeasure for the recent damage caused by the hoe saengsae hat band at the Assembly Hall. The meeting was attended by Deputy Minister of Oceans and Fisheries Park Jun-young, Commissioner of the Maritime Police Agency, Kim Hong-hee, and Kang Shin-sook, vice president of the National Fisheries Association, to explore emergency measures.

 

Rep. Seo Sam-seok said, "Even though the recurring appearances of hoe-saengs and mother-and-child groups have not yet been prepared for damage prevention." , “Preparation of fundamental countermeasures through monitoring and related research, and establishment of a cooperative system of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the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Cooperatives, etc.” was strongly requested.

 

She also said, “There is always an answer at the site,” and asked to visit the site in person, listen to the voices of fishermen, and do our best to prepare measures for damage.

 

Deputy Minister Park Joon-young, who attended the meeting, further strengthened the responsibility of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which is the supervisory ministry, improved the utilization according to the characteristics of the Cheonghang ships and fishing port management ships that dispose of garbage, and devised a system that enables preemptive collection through marine monitoring. I decided to do it.

 

Commissioner Kim Hong-hee decided to strengthen communication and cooperation with related agencies during normal surveillance in order to prevent public safety and damage, and to actively review methods such as collection through a control boat right from the sea before entering the inland.

 

Managing Director Shin-Sook Kang said, "Because of the nature of the wide ocean, the cooperation of fishermen will be of great help. We will take the lead in preparing countermeasures so that we can closely connect with the members of the union."

 

In order to check the damage situation, the Vice Minister of Oceans and Fisheries and the Commissioner of the Coast Guard visited the site immediately on Friday, and the chairman of Suhyup also announced that he would visit the damaged site in person soon to come up with countermeasures.

 

On the other hand, as more than 1,265 tons of black-and-white hatcheries, estimated to have originated in China, flowed into the areas of Sinan-gun, Jeollanam-do, including Heuksan-do and Hong-do from 1.1 to the present, they are attached to cage farms such as abalone and wooruk, as well as seaweed and kelp farming facilities. In addition, damage such as quality deterioration is occurring, as well as damage to the coastal landscape, environmental pollution, and safety accidents during ship operation.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