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로당 인심 뒤바꾼 여인

이승철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01/15 [10:35]

▲ 이승철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며느리가 모시는 자동차를 타고 나가 점심 잘 얻어먹은 신갑중(申甲中) 노 집사는 “어 그려” 즉답을 보내자 눈치 빠른 치킨집 주인은 “맛있어요. 사시는 김에 한 마리 더 가져가시지요.” 며느리는 시아버님 얼굴을 바라보며 “아버님! 그래도 되지요?” 점심 대접 잘한 며느리의 물음이니 “암. 니 맘대로 하렴.”  마을 입구에 들어서자 며느리는 “한 마리는 아버님 잡수시고, 이 한 마리는 양로당 친구 분들 드리시면 어떠세요?” 신갑중 집사는 “니 맘이 그렇다면 그렇게 하지” 이 말이 떨어지기가 바쁘게 “아버님! 쉬었다 오세요.” 닭튀김 보따리를 들고 뒤를 따르다가 얼른 문을 열며 시아버님 손에 건네 드렸다. 

 

신갑중 집사가 들고 들어온 닭튀김 냄새와 시원한 찬 공기가 방안을 금방 채웠고, 며느리는 곧 뒤돌아섰으며, 방안 4∼5인 어른들은 게 눈 감추듯 맛있게 먹었고 손가락을 쪽쪽 빨며 며느리를 치하하자 신갑중 집사 입가에 미소가 잔잔히 흘렀다. 

 

며느리는 이걸로 그친 게 아니라 가끔 튀밥-꽈배기-호떡-만두-김밥-붕어빵-얼음과자-박하사탕을 시아버지 양로당 가시는 길에 챙겨드린다. 

 

이게 세상인심 양로당 분위기가 확 바뀌어 ▴전후 며느리를 비교하며, 새 며느리는 효부(孝婦)로 떠올랐고, 면장에게 여차여차하다며 ‘효부 표창’을 건의했다. 면장은 어려운 일이 아니기에 곧 시행을 하니 면장은 면장대로 ‘행정력이 뛰어나다’며 덩달아 인가가 치솟았다. 

 

어른들은 표로 사는 농업협동조합장에게 ‘왜 가만히 있느냐’며 효부 시상을 권한다. 돈 몇 푼(?)이면 되는 일을 마다할 까닭이 없다. 향교에서 이 소식을 듣고 그러느냐며 ‘효부 찬양문(讚揚文)’을 내렸다. 양로당 원로들이 이 분야에 밝은 함헌 선생에게 효부 당호(堂號)를 부탁했다. 

 

함헌 선생은 여러 책을 참고해 ‘은혜 혜(惠)’+‘볕 양(陽)’+‘집 당(堂)’자를 골라 ‘혜양당(惠陽堂)’이라 짓고 설명하니 모두 박수로 환영한다. 기분 좋은 함헌 선생은 목공소에 나가 나무를 구해 붓으로 <惠陽堂>이라 써서 니스를 칠하니 아름다운 작품이 됐다. 어른들은 날을 잡아 신갑중 집사에게 설명을 하고 동행을 하여 방문 위에 높이 걸자 집안이 훤하다. 

 

이제까지의 호칭 ‘새 며느리’ ‘아무개 처’ ‘신갑중 자부’에서 ‘혜양당’이 되었고, 조금 지나니→‘혜양공주(惠陽公主)’로 격이 올라 ‘혜양공주’하면 면민이 다 안다. 좋은 학교 변호사가 단번에 지방 의원이 된 ㄷ씨와 아무개 국회의원이 이 소식을 들었다. 

 

각각 만나 보니 첫 눈에 매력을 느꼈다. 군수는 선의의 경쟁자들에게 뒤질 수가 없어 해당 면장에게 관심을 가지라고 부탁했다. 지방 의원들마다 제수씨 형수씨하며 손을 내미나 말이 적다. 

 

혜양공주는 2021년 소한날 돼지고기 세 근을 사들고 함헌 선생을 찾아와 당호 뜻을 묻는다. 혜양당은 험헌 선생 서재의 많은 책을 보고 놀랐다. 평소 들었던 그 분 이상의 호기심이 배로 솟았다. (계속)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A woman who changed her heart for the elderly

-Lee Seung-cheol columnist

 

No butler Shin Gap-joong (申 甲中), who got in the car her daughter-in-law's cared for and ate well for lunch, sent an immediate reply, “Oh, draw”. While you live, take one more.” The daughter-in-law looked at her father-in-law's face and said, “Father! Can I do that?” "Am." Do whatever you want.”

 Upon entering the village entrance, her daughter-in-law said, “Would you like to have one for your father and give this one to her friends per nursing home?” Deacon Shin Gap-jung said, “If your heart does it, do that.” He was busy saying, “Father! Take a break and come.” She grabbed a bag of fried chicken and followed her, quickly opened the door and handed it to her father-in-law.

 

The smell of fried chicken and the cool cold air brought in by the butler Shin Gap-joong quickly filled the room, and the daughter-in-law soon turned around, and the adults in rooms 4-5 ate it deliciously as if closing their eyes, and a smile on the mouth of the Shin Gap-joong butler as they praised her daughter-in-law by sucking their fingers. Flowed gently.

 

Her daughter-in-law didn't stop with this, but she sometimes brings tempura-pretzel-hotteok-dumplings-gimbap-taiyaki-ice snacks-mint candy on the way to her father-in-law.

 

This changed the atmosphere of the world's humanity and retirement party. ▴ Compared the post-war daughter-in-law, and the new daughter-in-law emerged as filial piety, and suggested a “filial piety commendation” to her head. Her head of the head was not difficult, so she immediately implemented it, and the head of the head of the head soared, saying, "Excellent in administrative power".

 

Grown-ups recommend the president of the agricultural cooperative who lives on the ticket, saying'Why are you still?' and awarding her filial piety. There is no reason to refuse to do anything with a few pennies (?). When she heard the news from Hyanggyo, she asked if she would do it, and she issued the “Hyobu Praise Door (讚揚文)”. Elders from the old age group asked Mr. Ham Heon, who is bright in this field, to give him Hyobu Dangho (堂號).

 

Mr. Ham Heon referred to several books and chose “Gunhye Hye” + “Sunshine Yang” + “House Dang” and described it as “Hyeyangdang”, so everyone welcomes with applause. Hahm-Heon, a pleasant teacher, went to a carpentry workshop to get a tree and painted it with a brush and varnished it. The grown-ups catch the day and explain to the deacon Shin Gap-jung, accompanied by a walk high above the door, and the house is light.

 

From the previous titles of “new daughter-in-law,” “Amugae wife,” and “Singapjung Jabu,” to “Hyeyangdang,” and a little later → “Princess Hyeyang”, all people know when it comes to “Princess Hyeyang.” C and Amugae lawmakers, whose lawyers at a good school became local lawmakers at once, heard the news.

 

When I met each, I felt attractive at first sight. The munitioner couldn't fall behind his good-willed competitors, so he asked the boss to pay attention. Every local council member is Jesu's brother-in-law and has little to say with a hand out.

 

Gong-ju Hye bought three pounds of pork on a single day of cattle in 2021 and visited Mr. Ham Heon to ask her intention. Hyeyangdang was surprised to see the many books in the library of Mr. Hum Heon. The curiosity that I had heard more than the person I had usually heard doubled. (continu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