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완(未完)의 친일청산과 '토착왜구'의 준동

미완(未完)의 친일청산과 '토착왜구'의 준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은 미완의 친일청산을 완성하는 것이어야

권기식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01/15 [10:08]

▲ 권기식 칼럼니스트.

만화가 A씨가 독립운동가와 그 후손들을 조롱하고 욕보이는 발언을 해 파문이 일고 있다. 그는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일파 후손과 독립운동가 후손의 집을 비교하는 사진과 함께 "사실 알고 보면 100년 전에도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라는 글을 올렸다. 해당 글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 미디어를 통해 빠르게 퍼졌고, 비판이 쏟아지자 A씨가 이 게시물을 삭제했다.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14일 "저런 자들과 동시대를 살아야 한다는 자괴감과 부끄러움이 함께 몰려 온다. 우리가 제대로 친일청산을 했다면 반민족적이고 반사회적인 언동을 할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독립운동가를 능멸한 만화가를 처벌해주세요'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보수 성향 만화가이자 유튜버인 A씨는 종종 모욕적인 언동으로 대중의 비판을 받은 인물이다. 그는 지난 2019년 조두순 사건을 희화화했다가 피해자 가족들로부터 소송을 당해 2000만원을 배상하기도 했다.

 

잊을 만 하면 불거지는 친일 망언들이 되풀이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코로나19  로 힘든 시기를 보내는 우리 사회에 불쾌한 논란을 일으키는 A씨의 그릇된 행태는 어디에서 나온 것을까? 만일 독일에서 나치를 옹호하는 망언을 하는 작가가 있다면 그는 사회적으로 살아남을 수 있을까?  A씨의 얼토당토 않은 황당한 막말에 분노하면서도 '토착왜구'가 여전히 날뛰는 우리 사회의 문제에 대해 안타까움과 부끄러운 마음을 떨칠 수 없다.

 

해방과 독립이 이뤄진 이후에도 '토착왜구'의 준동이 끊임없이 이어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가장 큰 이유는 친일청산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한 것을 꼽을 수 있다.

 

1948년 9월 국회를 통과한 반민족행위처벌법에 따라 구성된 반민특위가 친일 부역자 처벌에 나섰으나, 친일세력과 손을 잡은 이승만 정권의 방해로 와해되는 지경에 이른 것이다. 반민특위는 총 682건을 조사해 221건을 기소했으나, 징역형을 받은 사람은 고작 14명에 불과했다. 일제강점기 34년 11개월간 자행된 친일파의 악행에 대한 청산이 이렇게 허망하게 좌절된 것이다.

 

중국이나 구소련, 독일, 북한 등 대다수 국가들이 엄정하게 과거청산을 한 반면 우리는 제대로된 청산을 해내지 못했다. 일제치하에서 독립운동가를 체포하고 고문했던 친일경찰이 해방후 반공경찰로 둔갑해 승승장구했다. 그들은 반공을 빌미로 민주인사들을 체포하고 고문했다. 일본군 부역자들이 국군의 주류를 이뤘고, 행정부 상당수가 일제 부역자들이었다. 그들은 일제 시대에는 친일로 부와 권력을 누렸고, 해방 후에는 미군정과 이승만ㆍ박정희 독재에 기생해 기득권세력이 되었다.

 

독립운동에 대한 올바른 역사교육이 이뤄지지 않은 것도 문제이다. 일제시대 독립운동가 자손들은 가난과 핍박으로 인해 제대로 교육을 받지 못했다. 오히려 친일파 자손들이 일본 유학을 하고 돌아와 관계와 학계의 주류를 형성했다. 해방 후에도 여전히 정관계와 학계를 장악한 친일파들은 자신들의 치부가 드러나는 것을 원치 않았다. 그 결과 올바른 역사교육은 이뤄지지 않았고, 출세와 성공을 위한 기능적 교육이 판을 쳤다. 역사교육은 그저 대학 입시를 위한 수단에 불과했고, 구한말 의병으로부터 이어지는 독립운동의 빛나는 역사는 버려지고 잊혀졌다.

 

급기야 노골적으로 친일을 옹호하는 A씨와 같은 자들이 '역사 테러'를 자행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안중근 의사를 '테러리스트'라고 하는 자들과 독립운동가들을 열심히 살지 않았다고 하는 자들,  일본이 있었기에 우리가 이만큼이라도 산다는 자들이 우리 사회 곳곳에서 독초처럼 준동하고 있다. 그리고 민족정기를 훼손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은 미완의 친일청산을 완성하는 것이어야 한다. 과거 보수 독재정권에 기생한 친일파와 친일의 역사를 몰아내고 민족정기를 바로 세우는 것이어야 한다. 국가를 위해 목숨을 던지고 고초를 겪은 독립운동 선열들을 모욕하는 이들이 활개치는 나라에는 미래가 없다. kingkakwon@naver.com

 

*필자/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한겨레신문 기자와 청와대 정치국장을 거쳐 영남매일신문 회장과 2018평창동계올림픽 민간단체협의회장 등을 역임했다. 한양대 국제대학원 교수와 일본 외무성 초청 시즈오카현립대 초빙교수, 중국 외교부 초청 칭화대 방문학자로 활동했다. 서울미디어대학원대학교 석좌교수와 중국 흑룡강신문 한국자문위원장 등을 맡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Unfinished pro-Japanese settlement and'Indigenous Japanese War' Jundong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resolved redemption' should be to complete the unfinished pro-Japanese liquidation.

-Kwon Ki-sik columnist

 

Cartoonist A's remarks mocking and insulting the independence activists and their descendants are excommunicating. He posted on his Facebook page on the 12th, along with a picture comparing the homes of pro-Japanese descendants and independence activists descendants, "Actually, the so-called pro-Japanese were people who lived hard even 100 years ago, and independence activists were people who lived roughly." . The article quickly spread through the online community and social media, and when criticism poured out, Mr. A deleted this post.

 

On the 14th, chairman of the National Assembly's Foreign Affairs and Transportation Il, Song Young-gil criticized, "There is a feeling of self-destruction and shame that we have to live the same time with these people. If we properly liquidated pro-Japanese, we can make anti-ethnic and anti-social actions?" A petition was also posted on the Blue House National Petition Bulletin, saying,'Please punish the cartoonist who slaughtered the independence activist.'

 

A, a conservative cartoonist and YouTuber, has often been criticized by the public for his insulting language and behavior. He also caricatured the case of Jo Doo-soon in 2019 and was sued by the victims' families and compensated 20 million won.

 

What is the reason for the repetitive pro-Japanese rumors that are made when we forget? Where did Mr. A's wrongdoing come from, causing unpleasant controversy in our society having a hard time with Corona 19? If there is a writer in Germany who advocates the Nazis, can he survive socially? I can't shake my regret and shame about the problems of our society where'indigenous warlords' are still raging while being angry at Mr. A's unpretentious and absurd words.

 

Even after liberation and independence, what is the reason why the juncture of the'Indigenous Japanese War' continues to continue?

 

The biggest reason is that the pro-Japanese liquidation was not properly achieved.

 

In September 1948, the Anti-People's Special Commission, which was formed under the Anti-National Punishment Act passed by the National Assembly, began punishing pro-Japanese assistant workers, but it was torn down by the interference of Syngman Rhee's regime, which joined hands with the pro-Japanese forces. The anti-minus special commission investigated a total of 682 cases and prosecuted 221 cases, but only 14 people were sentenced to prison terms. The liquidation of the evils of the pro-Japanese group committed during the 34 years and 11 months of the Japanese colonial rule was so vainly frustrated.

 

While most countries such as China, the former Soviet Union, Germany, and North Korea have strictly liquidated the past, we have not been able to do so. The pro-Japanese police, who arrested and tortured independence activists under the Japanese colonial rule, turned into anti-communist police after liberation and succeeded. They arrested and tortured democrats on the basis of anti-communism. Japanese military assistants were the mainstream of the ROK military, and many of the administration were Japanese assistants.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they enjoyed wealth and power through pro-Japanese, and after liberation, they became vested powers by parasitizing the US military government and the dictatorships of Syngman Rhee and Jeonghee Park.

 

It is also a problem that the correct history education for the independence movement was not achieved. The descendants of independence activists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era were poorly educated due to poverty and persecution. Rather, the pro-Japanese descendants came back after studying in Japan and formed the mainstream of relations and academic circles. After liberation, the pro-Japanese still dominated political relations and academia did not want their personal wealth to be revealed. As a result, correct history education was not achieved, and functional education for success and success came to the fore. History education was just a means for college entrance exams, and the brilliant history of the independence movement that followed from the medical illness of Gu Han-mal was abandoned and forgotten.

 

Eventually, people like Mr. A, who outright advocate pro-Japanese, have reached the point of committing'historical terror'. Those who call Ahn Jung-geun a'terrorist', those who say they didn't live as hard as independence activists, and those who say that we live this much because there was Japan are all around our society like a poisonous plant. And it is damaging the national spirit.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resolved redemption' should be to complete the unfinished pro-Japanese liquidation. It should be to drive away the history of the pro-Japanese and pro-Japanese who lived in the past conservative dictatorship and set the national spirit right. There is no future in a country where those who insult the ancestors of the independence movement who threw their lives for the country and suffered hardships.

 

*Writer/Kwon Ki-sik

 

President of Korea-China Urban Friendship Association. He served as a reporter for the Hankyoreh Newspaper, as well as the head of the Blue House Political Bureau, then the chairman of the Yeongnam Maeil Newspaper and the chairman of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Private Organization Council. He worked as a professor at Hanyang University's International Graduate School, a visiting professor at Shizuoka Prefectural University invited by the Japanes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a visiting scholar at Tsinghua University invited by the Chines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He is a professor at the University of Seoul Media Graduate School and a chairman of the Korean Advisory Committee for the Heilongjiang newspaper in Chin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