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인공지능 스피커(AI) 80대 생명 구조

임창용 기자 | 기사입력 2020/12/29 [18:58]

 

▲ 영동군이 이달 초 보급한 인공지능 스피커(AI)가 용산면에 홀로 사는 A씨(85세)의 생명을 구했다. 사진은 AI 스피커 사용안내 모습. (C)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인공지능 스피커를 지원해 주신 영동군에 많은 감사를 느끼고 있습니다. 할머니도 보건소 분들께 참으로 감사해 하십니다.’

 

지난 26일 영동군 홈페이지 ‘칭찬합시다’에 올라온 손녀의 감사 글이다.

 

군이 이달 초 보급한 인공지능 스피커(AI)가 영동군 용산면에 홀로 사는 A씨(85세)의 생명을 구했다.

 

A씨가 지난 11일 갑작스런 복통으로 거동이 힘든 위급한 상황에서 다급하게 외친 ‘살려줘, 도와줘’를 인공지능 스피커가 인식해 보안업체에 긴급 문자를 발송했다.

 

문자를 확인한 보안 업체 직원은 119에 신고했고, 할머니는 덕분에 신속하게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건강상태도 많이 호전 됐다.

 

A씨는 “병원에 입원한 건 처음이지만, 아리아(인공지능 스피커) 덕분에 어려운 상황에서 탈 없이 병원에 갈 수 있었고 보건소에서 수시로 안부전화가 온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영동군이 도내 최초로 보급한 인공지능 스피커가 한 달도 안 돼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인공지능 스피커는 치매검사와 예방을 위한 ‘두뇌톡톡’ 프로그램과 복약안내, 긴급 S0S 등 생활에 필요한 기능이 탑재되어 있으며 사용한 날짜와 기록 등을 통계데이터로 체계적으로 관리된다.

 

군 치매안심센터 직원들은 수시로 대상가정을 찾아, 기기 사용법과 건강관리법을 안내하면서 지역의 새로운 활력과 웃음을 찾기 위해 공을 들이고 있다.

 

코로나19로 돌봄공백이 우려되는 상황에서도, 치매노인들에게 일상생활 활력 부여와 뇌운동을 통한 기억력 유지, 향상 등의 효과를 가져오고 있다.

 

군 치매안심센터 관계자는 “최신기술을 접목한 보건·의료 서비스를 선제적 도입 후, 체계적으로 군민들의 건강을 살펴, 군민들이 건강하고 행복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군은 4200만원을 들여 치매노인과 경도인장애인 100명에게 인공지능 스피커를 보급해 정서케어와 비대면 돌봄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코로나19 등의 상황에 대응한 비대면·비접촉 사업으로, 추후 사업성 검토 후 서비스 지원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eongdong-gun, rescue of life in the 80s of artificial intelligence speaker (AI)

-im changyong reporter

 

'I am very grateful to Yeongdong-gun for supporting the artificial intelligence speaker. My grandmother is also very grateful to the health centers.'

 

This is a thank you note from a granddaughter who posted on the website of Yeongdong-gun on the 26th, ‘Let’s Praise.’

 

An artificial intelligence speaker (AI) supplied by the military earlier this month saved the life of A, 85, who lives alone in Yongsan-myeon, Yeongdong-gun.

 

On the 11th, the artificial intelligence speaker recognized the urgent screaming ‘Save me, help me’, which Mr. A was unable to move due to sudden abdominal pain, and sent an emergency text to the security company.

 

The security company employee who confirmed the text reported to 119, and thanks to her, she was quickly transferred to the hospital for treatment, and her health status improved a lot.

 

Mr. A expressed his gratitude, saying, "It is the first time I have been hospitalized, but thanks to Aria (artificial intelligence speaker), I was able to go to the hospital without a ride in a difficult situation.

 

The first artificial intelligence speaker supplied by Yeongdong-gun in Tokyo saved precious lives in less than a month.

 

The artificial intelligence speaker is equipped with functions necessary for life such as a “brain tok tok” program for dementia testing and prevention, medication guidance, and emergency S0S, and the date and record of use are systematically managed as statistical data.

 

The employees of the dementia relief center in the county regularly visit target families, guide how to use devices and health care, and work hard to find new vitality and laughter in the region.

 

Even in a situation where there is concern about a caregiving gap due to COVID-19, it is bringing vital effects to the elderly with dementia, maintaining and improving memory through brain exercise.

 

An official from the Military Dementia Relief Center said, "After preemptive introduction of health and medical services incorporating the latest technology, we will systematically examine the health of the military and make efforts so that the military can live a healthy and happy retirement."

 

Meanwhile, the military is spending 42 million won to supply artificial intelligence speakers to 100 elderly people with dementia and people with mild disabilities to support emotional care and non-face-to-face care services.

 

It is a non-face-to-face and non-contact business in response to situations such as COVID-19, and plans to expand the target of service support after reviewing the business feasibility.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 이연 2021/01/06 [13:15] 수정 | 삭제
  • 이 기사를 접하고 놀랐습니다 할머님이 몸이 갑자기 안좋아지셔서 거동이 불편한 상태에서 인공지능 아리아 불러 긴급상태를 보안업체에 알려서 신속히 할머님을 병원으로 옮길수있었다고 합니다 다행입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