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석열, 판사 사찰은 충격적..거취 결정해야"

민주당 지도부, 일제히 윤 총장 비판.."국정조사로 진상 철저히 밝히자"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0/11/25 [14:04]

▲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낙연 대표가 화상으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1.25.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정지를 명령한 것과 관련 "윤 총장은 검찰의 미래를 위해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달라"고 자진 사퇴를 요구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법무부가 밝힌 윤 총장의 혐의는 충격적이다. 가장 충격적인 건 판사 사찰"이라며 "법무부의 규명과 병행해 국회 국정조사를 추진하는 방안을 당에서 검토해달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판사에 대한 조직적 사찰을 의심받기에 충분하다"며 "시대착오적이고 위험천만한 일이 검찰 내부에 여전히 잔존하는지 그 진상을 규명하고 뿌리를 뽑아야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은 검찰의 미래를 위해서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달라"고 덧붙였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혐의가 사실이라면 단순히 징계 처분으로 끝날 사안이 아니다"라며 "국정조사나 특별수사로 진상을 철저하게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박근혜 정부가 국정농단·사법농단으로 탄핵되고 출범한 문재인 정부에서 불법 사찰은 절대 용납될 수 없는 국기문란이자 중대범죄"라며 "특히 사법농단·국정농단 수사를 이끈 사람이 윤 총장이라는 점에서 더욱 충격적이다"라고 거듭 비판했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판사 개인 성향을 문제삼는 부당한 공격이 일부 언론과 야당의 국정감사를 통해 집중적으로 이뤄졌는데 검찰의 판사 사찰이 언론플레이, 야당 유착으로 흘러들어갔는지 확인해야 한다"면서 "대한민국 권력기관에 대한 언론의 감싸기가 이렇게 심했던 경우는 전두환 정권 초기 말고는 내 기억에 없다"고 주장해싿.

 

신동근 최고위원은 "윤 총장이 끝까지 법적대응을 한다는데 총장에게 필요한 건 비장한 감성이 아니라 처절한 반성"이라며 "하루라도 속히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 법무부의 진상규명과 신속한 징계절차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노웅래 최고위원은 무소불위 권력검찰, 정치검찰 이대로는 안 된다"면서 "민주당은 검찰개혁을 정면돌파하겠다. 엄중히 책임지고 국민 앞에 평가받겠다"고 했다.

 

반면 민주당 내에서 윤 총장의 직무명령 배제를 비판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조응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직무배제 및 징계청구라는 돌아오지 못할 다리를 건너고야 말았다"면서 "공수처를 출범시키고 윤석열을 직무에서 배제하면 형사사법 정의가 바로서느냐"면서 "시민들은 검찰개혁이나 추미애, 윤석열로 시작되는 소식보다는 코로나 확진자가 급격히 감소하고 경기가 좋아졌다는 뉴스를 학수고대하고 있다. 그런데 연일 집중하는 것은 공수처요 윤석열이니 지난 전당대회 직전 제가 '말로만 민생을 외치며 눈은 검찰을 향하고 있다'고 한 것 아니겠나. 국민을 편하게 해드리는 집권세력이 되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Democratic Party "Suk-Yeol Yoon, the judge's office is shocking...

 

In addition, on the 25th, the Democratic Party requested that Minister of Justice Choo Mi-ae ordered the suspension of the duties of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and asked for voluntary resignation, saying, "President Yoon should decide on his own for the future of the prosecution.

 

Democratic Party Representative Lee Nak-yeon said at the Supreme Council's meeting held at the National Assembly this morning, "The charges of President Yoon as revealed by the Ministry of Justice are shocking. The most shocking thing is a judge's inspection." Please do it."

 

Representative Lee stressed, "It is enough to be suspicious of the systematic inspection of the judge," and emphasized, "I need to clarify the truth and take root of whether anachronistic and dangerous work still remains inside the prosecution."

 

He added, "President Yoon asks you to decide on your own for the future of the prosecution."

 

"If the allegations are true, it is not a matter that will end only with disciplinary action," said Kim Tae-nyeon, who also said, "You must thoroughly disclose the truth through a national investigation or special investigation."

 

"In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here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was impeached and launched by the government of Gukjeong Nongdan and the Judicial Nongdan, illegal inspections are absolutely unacceptable flag disorder and a serious crime," said Mr. Yoon. It is more shocking in that it is,” he repeatedly criticized.

 

Chief Commissioner Kim Jong-min said, "The unfair attacks on the personal disposition of judges were intensively carried out through the state affairs audits of some media and opposition parties, but we have to check whether the prosecution's judges' inspections have flowed into media play and opposition party cohesion." In the case where the media's cover of this was so severe, it was not in my memory except in the early days of the Chun Doo-hwan regime.

 

Supreme Commissioner Shin Dong-geun said, "The president has to deal with the law until the end, but what the president needs is not a humble sensibility, but a desperate reflection."

 

Supreme Commissioner Roh Woong-rae said, “The democratic party will break through the reform of the prosecution head-on. I will take responsibility seriously and be evaluated in front of the people."

 

On the other hand, there were voices in the Democratic Party criticizing President Yoon's exclusion of duty orders.

 

Rep. Cho Eung-cheon said on his Facebook page that day, "I had to cross the bridge of exclusion and disciplinary claim, which cannot be returned." "If you launch an airlift and exclude Seok-yeol Yoon from your job, will the justice of criminal justice stand right?" I'm looking forward to the news that the number of corona confirmed cases has drastically decreased and the game has improved rather than news that begins with the prosecution reform, Chu Miae, or Yoon Seok-yeol. He pointed out that it would be good to become a ruling force that makes the people comfortabl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