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은행, 全영업점 한겨울쉼터 개방

오는 2021년 2월 26일까지 한겨울쉼터 운영해 고객 및 지역민의 안전하고 건강한 겨울나기를 위한 안식처 역할 할 터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0/11/24 [13:14]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광주은행은 겨울 한파에 대비하기 위한 한겨울쉼터를 오는 2021년 2월 26일까지 광주·전남·수도권 지역의 145개 전영업점에서 운영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8년부터 매년 운영되어 온 광주은행 한겨울쉼터는 한파 및 폭설에 따른 찬바람을 피할 수 있는 공간으로, 고객 및 지역민의 안전하고 건강한 겨울나기에 안식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광주은행 한겨울쉼터는 영업점 운영시간 내에 누구나 이용가능하며,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을 철저히 준수하여 운영될 계획이다.

 

또한 겨울철 필수품인 휴대용 핫팩과 식약처에서 허가받은 KF94 마스크가 무료로 제공된다.

 

박기원 광주은행 영업기획부장은 “지역민의 건강한 겨울나기를 위해 개방하는 광주은행 한겨울쉼터가 내점 고객 및 지역민에게 잠시나마 추위를 피할 수 있는 따뜻한 쉼터가 되길 바라고, ‘코로나19’ 방역에 만전을 기하여 고객의 건강과 안전 지킴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광주·전남 대표은행으로서 ‘코로나19’의 어려움을 함께 이겨낼 수 있도록 사회공헌활동부터 금융지원까지 다양한 지원활동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송종욱 은행장의 제안으로 2018년 은행권 최초로 무더위쉼터 운영을 시행했던 광주은행은 해마다 全영업점에서 여름에는 무더위쉼터, 겨울에는 한겨울쉼터를 운영하며 무더위와 추위를 피해갈 수 있도록 광주은행 영업점을 쉼터로 제공하고 있다. 영업시간 내에 은행 거래와 관계없이 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으며, 여름에는 시원한 생수와 부채, 겨울에는 휴대용 핫팩과 마스크가 무료로 제공된다.

 

이에 따라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에 위치해 접근성이 뛰어나고, 계절에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호평을 받으며 고객 및 지역민으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wangju Bank opens all branches of the winter shelter

 

It will serve as a haven for a safe and healthy winter for customers and local residents by operating a midwinter shelter until February 26, 2021.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Hak-Soo Lee = Gwangju Bank announced that it will operate a midwinter shelter to prepare for a winter cold in 145 branches in Gwangju, Jeonnam, and the metropolitan area until February 26, 2021.

 

Gwangju Bank's Midwinter Shelter, which has been operating every year since 2018, is a place to avoid cold winds caused by cold waves and heavy snow, and serves as a haven for a safe and healthy winter for customers and local residents.

 

The Gwangju Bank Midwinter Shelter can be used by anyone within business hours, and it is planned to be operated in strict compliance with the “Corona 19” social distancing policy.

 

In addition, a portable hot pack, which is a must-have for winter, and a KF94 mask approved by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are provided free of charge.

 

Gwangju Bank Sales Planning Manager Park Ki-won said, “We hope that the Gwangju Bank Midwinter Shelter, which is open for a healthy winter for local residents, will become a warm shelter for customers and local residents to avoid the cold for a while. "We will do our best to protect the health and safety of the people," he said. "As a representative bank in Gwangju and Jeonnam, we will take the lead in various support activities ranging from social contribution activities to financial support so that we can overcome the difficulties of'Corona 19' together."

 

On the other hand, Gwangju Bank, which operated a hot shelter for the first time in the banking sector in 2018 at the suggestion of Bank Chief Song Jong-wook, operates a hot shelter in summer and a midwinter shelter in winter at all branches every year. Are being provided. Within business hours, anyone can conveniently use it regardless of banking transactions, and cool bottled water and fans in summer, and portable hot packs and masks in winter are provided free of charge.

 

Accordingly, it is well-received because it is located in an area with a large floating population, and is well received by customers and local residents for its excellent accessibility and seasonal service.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