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 채용 감소, 올 하반기 구직난 5년래 가장 심각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0/11/23 [09:12]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코로나 사태 장기화에 따라 전반적으로 채용이 줄어들면서, 올 하반기 구직자들이 느낀 구직난 수준이 5년래 가장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사람인에 따르면 구직자 2187명을 대상으로 ‘하반기 체감 구직난’을 조사한 결과, 85.9%가 ‘구직난이 심화됐다’고 답했다. 지난해(67.1%) 보다는 무려 18.8%p가 증가했으며, 2016년부터 2020년까지의 조사 중 가장 높은 수치다.

 

구직난이 심화됐다고 느낀 이유는 단연 ‘코로나19로 경기가 침체되고 있어서’가 63.1%로 가장 많았다. 이어 ‘채용을 하는 기업이 줄어서’(53.6%), ‘지원 경쟁률이 높아져서’(36.8%), ‘기업별로 채용하는 인원수가 줄어서’(32.9%), ‘양질의 일자리가 적어서’(23.2%), ‘서류 탈락 횟수가 늘어서’(18.4%) 순이었다.

 

심화된 구직난이 구직활동에 끼친 영향은 ‘눈높이 낮춰 입사지원’(51.1%)이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아르바이트 등 단기 일자리 전전’(32.8%), ‘자격증 등 스펙 향상에 집중’(32.6%), ‘묻지마 지원’(29.7%), ‘인턴 등 실무 경험 쌓기 매진’(11%), ‘취업 사교육에 투자’(8.7%), ‘공무원으로 진로 변경’(6.4%) 등이었다.

 

이들 중 대다수인 92.9%는 계속되는 구직난 때문에 취업에 대한 두려움까지 느끼고 있었다. 또한, 전체 구직자의 97.1%는 취업난으로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으며, 이들 중 85%는 스트레스로 인한 질병도 겪고 있었다.

 

구체적으로는 ‘두통’(45%)이 가장 많았다. 이어 ‘불면증’(40.5%), ‘만성 피로’(40%), ‘소화불량’(32%), ‘우울증 등 정신질환’(29.7%), ‘목, 어깨 등 결림’(25.1%), ‘피부 트러블’(18.4%), ‘과민성 대장 질환’(14.6%), ‘탈모’(13.2%) 등을 호소했다.

 

이와 관련, 전체 구직자의 절반 이상(51.4%)가 내년 상반기에도 취업할 자신이 없다고 답했다.

 

구직난이 언제까지 이어질 지에 대해서는 전체 구직자들 중 37.2%가 ‘내년 하반기’를 예상했다. 다음으로 ‘내후년 하반기 이후’(25.3%), ‘내년 상반기’(25.2%), ‘내후년 상반기’(12.3%) 순으로, 많은 구직자들이 구직난이 장기간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구직자들은 구직난이 완화되기 위해 필요한 것으로 ‘코로나19의 종식과 경기 회복’(76.8%)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정부의 실효성 있는 일자리 정책’(54.6%), ‘기업의 적극적인 일자리 창출’(54%), ‘구직자의 현실적인 눈높이’(24.6%), ‘대학 등 교육기관의 취업 맞춤 교육’(11.3%)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brea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verall, employment declined due to the prolonged coronavirus outbreak, and the level of job-seeking difficulties felt by job seekers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was the most serious in five years.

 

According to Inin, on the 23rd, as a result of a survey of 2187 job seekers for'feel job search difficulties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85.9% answered that'the job search difficulty has worsened.' It is a whopping 18.8%p increase from last year (67.1%), the highest number in the survey from 2016 to 2020.

 

The reason for feeling that the difficulty in finding a job had intensified was by far the most common reason for “because the economy is stagnating due to Corona 19” at 63.1%. Subsequently,'because of fewer companies employing' (53.6%),'because of increased competition rate for support' (36.8%),'because of fewer number of people hired by company' (32.9%), and'because of fewer high-quality jobs' (23.2%). ,'The number of documents dropped out' (18.4%) in order.

 

The “lower eye level for job application” (51.1%) ranked first in the impact of deepened job search difficulties on job search. Continued'Before short-term jobs such as part-time jobs' (32.8%),'Concentrating on improving specifications such as qualifications' (32.6%),'Do not ask support' (29.7%),'Selling out to gain practical experience such as interns' (11%), ' Investing in private training for employment' (8.7%) and'changing career path to public servant' (6.4%).

 

The majority of them, 92.9%, even felt fear of getting a job because of continuous job search difficulties. In addition, 97.1% of all job seekers were under stress due to employment difficulties, and 85% of them also suffered from diseases caused by stress.

 

Specifically,'headache' (45%) was the most common. Following'insomnia' (40.5%),'chronic fatigue' (40%),'dyspepsia' (32%),'psychiatric disorders such as depression' (29.7%),'stiff neck and shoulders' (25.1%), They complained of'skin trouble' (18.4%),'irritable bowel disease' (14.6%), and'hair loss' (13.2%).

In this regard, more than half (51.4%) of all job seekers answered that they were not confident of getting a job in the first half of next year.

 

As for how long the job-seeking difficulties will continue, 37.2% of all job seekers predicted'the second half of next year'. Next, “after the second half of the next year” (25.3%), “the first half of next year” (25.2%), and “the first half of next year” (12.3%), in that order, many job seekers predicted that the job search difficulties will continue for a long time.

 

Meanwhile, job seekers most often cited'Corona 19 end and economic recovery' (76.8%) as necessary to alleviate the job search difficulties,'Government Effective Job Policy' (54.6%), and'Active Job Creation by Companies' (54%),'Realistic eye level of job seekers' (24.6%), and'training tailored to employment at educational institutions such as universities' (11.3%) follow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