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버티기 이제 한계?..기업 하반기 폐업 우려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8/03 [09:20]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기업 4곳 중 1곳은 연내 파산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했다.

 

3일 인크루트에 따르면 기업 531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기업 4곳 중 1곳에서 하반기 파산신청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달 법원행정처 발표를 살펴보면 올 상반기 법인 파산신청 건수가 통계 집계 이후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문제는 하반기 경영환경 또한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란 예측이 나왔다는데 있다.

 

먼저, 설문에 참여한 기업회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실제로 경영환경이 악화됐는지’ 질문한 결과, 72.0% (‘매우 그렇다’ 28.1%, ‘그런 편이다’ 43.9%)의 기업에서 경영 악화를 토로했다.

 

△제조업 86.0% △식음료 81.3% △전자·반도체 80.8% △공연·문화·예술·스포츠 80.0% 순서로 평균을 웃도는 비율을 보이는가 하면, △여행·숙박·항공 응답비율은 무려 100.0%에 달해 심각성을 전했다.

 

급기야 기업 4곳 중 1곳에서는 연내 파산을 우려하고 있었다. ‘하반기 도산 가능성이 있는지’ 질문한 결과, △매우 그렇다 6.3% △그렇다 19.6% 등 응답비율이 도합 25.9%에 달했다.

 

도산을 걱정하게 된 배경으로는 1위에 코로나 직격타(53.4%), 2위에 (코로나 이전에도 경영사정이 안 좋았는데) 코로나 이후 회생 가능성이 사라짐(43.6%)이 각각 꼽혔다. 원래부터 도산위기였던 기업은 0.8%에 불과했다.

 

이렇듯 코로나19로 인해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다수의 기업이 버티지 못할 것을 암시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52.0%)과 △여행·숙박·항공업(37.5%)에서, 기업별로는 △대기업(23.8%)에 비해 △중소기업(29.6%) 및 △스타트업(38.9%)에서 도산 위험성을 높게 내다보고 있었다.

 

코로나19 여파로 경영환경이 어려워진 기업들의 도산이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현실화될 지 우려되는 대목이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