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 “채동욱 사태..정치인들 떨고 있다”

"검찰총장도 몰아내는데 보기싫은 권력자에 무슨 짓인들 못하겠나"

문흥수 기자 | 기사입력 2013/10/01 [10:03]
▲ 김한길 민주당 대표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문흥수 기자= 김한길 민주당 대표는 1일 채동욱 전 검찰총장이 '혼외자식'논란으로 결국 사퇴한데 대해 "높은 자리에 있거나 가진 것 많은 사람들, 정치하는 사람들이 지금 막연한 두려움에 떨고 있다"고 말했다.
 
김한길 대표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채 총장은 보통 검찰총장이 아니지 않은가. 국가정보기관이 대통령 선거에 조직적으로 개입했다는 것을 수사로써 확인하고 재판에 부친 책임자인 검찰총장 아닌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검찰총장을 참으로 비정상적인 모양새로 몰아냈는데 현재 권력을 가진 사람들한테는 이 상황이 상당히 절박했던 것 같다"면서 "그래서 미묘한 시점에 진실규명에 책임을 주고 있는 검찰총장을 밀어내기 한 거 아니겠나"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그는 "권력을 쥔 사람들 입맛에 맞지 않으면 어떤 자리에 있든 결코 남아나지 못한다는 것을 채동욱 검찰총장 사건을 통해서 보여 준 것이 아닌가"라며 "검찰총장 마저 이런 식으로 찍어서 몰아낼 수 있는 권력을 가진 사람들이라면 자기들이 보기 싫은 사람한테 무슨 짓을 못 하겠나. 많은 분들이 막연한 두려움에 떨게 된 건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또한 진영 전 보건복지부 장관 사퇴와 관련해선 "진 장관이 '내가 옳지 않은 것을 알면서 어떻게 국민들을 설득할 수 있겠나'라며 사의를 굽히지 않은 것 아닌가"라며 "그런데 진 장관에게 무책임하다 말하는 분들은 모두 양심없는 분들"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본인이 옳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을 ‘장관이기 때문에 실행해라’ 그것이 어떻게 바른 논리라고 할 수 있나"라며 "진영 전 장관이 말하는 것은 기초연금을 국민연금과 연계하면 우리 사회의 가장 기본적인 사회안전망이라고 할 수 있는 국민연금 체계가 망가질 수 있다는 것 아닌가. 사실은 진 전 장관이 딱 부러지게 말을 안 해서 그렇지, 이거 양심의 문제라고 하는 것은 ‘도대체 대통령은 양심도 없습니까?’ 하고 말 없는 말로 항변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아울러 박근혜 대통령과의 추가 영수회담에 나설 가능성과 관련해선 "대화의 문을 닫아놓고 있지는 않다"며 "하지만 대통령의 현실인식에 근본적인 변화가 없는 한 이대로 만난다면 다시 한 번 국민이 실망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kissbreak@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국민여론 2013/10/02 [07:38] 수정 | 삭제
  • 모 야당 고위급 모 정치인 비정치인으로 있을 때 본처두고 연예인과 동거생활하였다가 본처에게 발각되어 이혼당하고 나중에는 다른 연예인을 꼬셔서 재혼하여 살고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그 정치인 그 버릇 남주나?
    다른 연예인하고 놀고 있는지 누가 알리까?
    그러고 있다면 그분은 지금 무지 떨고 있을 겁니다.
    그런 짓을 하거나 해온 정치인들이 떨고 있겠고,
    내연의 사람에게 원하는 만큼 돈다발 챙겨주어야 할 겁니다.
    내연이 없는 정치인은 결코 떨지 않는다 것을 알고나 있을까?
  • 삼족오 2013/10/02 [07:28] 수정 | 삭제
  • 이번에 혼외아들 제보건은 국정원이나 청와대가 아니라, 임여인 내부에서 공작적으로 제보한 경우로 보인다.
    때문에 신문발행일을 알고 잠적하여서 딜을 하였을 것으로 분석된다.
    내연의 당사자에게 미움을 준 사람들은 지금 떨고 있는 것이며, 특히 그런 정치인들은 떨고 있다?
    당사자가 측근을 시켜서 언론사에 제보를 하여 궁지로 밀어 넣고 억지로 딜을 당하기 때문이다.
    임여인의 그래서 대단한 여자다!
    민주당은 이를 분석할 능력이 없는 모양이라서 아직도 국정원이나 청와대가 시켜서 혼외아들건이 나왔다고 생각하고 있으니, 야당은 멍청한 판단력이며 아주 웃기지도 않는 코메디가 아닌가 싶다.
  • 정상인 2013/10/01 [18:50] 수정 | 삭제
  • 동길아...그럼 인사 청문회는 어떡할껴??고위 공직자 부패나 권력 남용은 어떻게 막을껴??
    하지말자 이 말인겨??조은게 조으니께 이심전심 누이조코 매부 조코 오년 태평성대 한번 즐겨봐??야당 당수란 작자가 이거 뭐하는 소리여??고위공직자 한 넘 날렸으면 만세 삼창 불러야 할터인데 불안에 떤다고??뒷조사??투서 들어 오거나 뭔 정황등이 잡히면 내사허구 물증 나오면 잡아 넣고 그런거 하지 말자 이 말이제..입에 달고 다니는 민주화 민주화의 총아인 언론이 연일 특종 때려도 그냥 니들끼리 주거니 받거니 하며 구렁이 담 넘어 가자 이말은 아니것제??동길아 동길아...이건 아니다 이건...그것도 박근혜 정부 검찰 총수 날렸는데..권력의 시녀란 소리 듣던 검찰 총장이 물렀는데..야당 당수가 불안하다 해서야..ㅋㅋ..살다 보니 별 일 다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