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기도, 2026년까지 기업가치 500억 이상 임팩트 유니콘기업 100개 육성

김동연 지사 ‘사회적경제 쇼케이스’에서 4가지 미래 비전 선포

강성봉 기자 | 기사입력 2023/10/12 [11:45]

▲ 경기도가 ‘경기도 사회적경제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C)

 

경기도가 연간 매출 100억 원 이상 또는 기업가치 500억 원 이상인 사회적경제기업을 말하는 ‘임팩트 유니콘’을 2026년까지 100개 육성하고, 이를 위한 ‘경기임팩트펀드’를 1,000억 원 이상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지난 10월 11일 경기도청 옛 청사에서 열린 ‘경기도 사회적경제 쇼케이스’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경기도 사회적경제 실현을 위한 4가지 미래 비전을 선포했다.

 

임팩트 유니콘기업은 매출액 100억 원 이상 또는 기업가치 500억 원 이상인 사회적경제 기업에 대해 경기도가 붙인 이름이다.

 

‘세상을 더 이롭게-경제 패러다임을 바꿀 큰 걸음’ 슬로건으로 열린 이번 쇼케이스는 (주)캐어유, (주)마인드허브 등 18개의 사회적경제기업 대표들이 직접 패션모델처럼 런웨이(Runway)를 걸으며 상품과 서비스를 보여주며 기업을 소개하고, 김동연 지사가 직접 무대에 올라 경기도가 추구하는 사회적경제의 미래 비전을 발표하는 이색 발표 방식으로 진행됐다.

 

김동연 지사는 이날 2026년까지 추진할 사회적경제의 4가지 미래 비전으로 △임팩트 유니콘기업 100개 육성 △성공한 사회적경제 기업 모델의 프랜차이즈화 △공공·민간기업과 함께 ‘우선구매 1조 원 시장’ 조성 △사회적경제 조직 1만2,000 개로 확대 등을 제시했다.

 

김동연 지사는 “사회적경제는 이념이나 정치적 문제가 아니라 경제이고 우리 삶의 현장”이라며, “공공과 시장에서 채우지 못하는 부분을 보완하고 더불어 살 수 있는 세상, 지속 가능한 세상을 만드는 미래의 먹거리, 새로운 성장동력”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사회적경제 핵심은 한마디로 ‘사람중심 가치’”라며, “경기도민 그 누구도 희망으로부터, 기회로부터 소외돼서는 안 된다. 오늘 발표한 사회적경제 4대 비전을 통해 경기도의 사회적경제가 활성화되고 혁신생태계가 활발하게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행사에는 사회적경제 유관 단체, 기업대표자, 중간 지원조직, 학계 연구자 등 다양한 관계자들이 참석해 경기도의 정책 방향에 관심과 지지를 보냈다.

 

본행사 이후에는 경기도 사회적경제위원회 주관으로 비전포럼이 열렸다. 복잡한 구조의 사회문제를 다양한 영역의 주체가 공동의 목적으로 협력해 성과를 창출하는 ‘콜렉티브임팩트’ 전략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또 올해 경기도사회적경제원에서 대기업-공공기관-사회적경제조직 공동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한국도자재단이 참여한 ‘재활용놀이터’와 SK텔레콤과 함께하는 ‘AI 효캠퍼스 프로젝트’가 소개됐다. 이어 ‘사회적경제에 임팩트 투자의 중요성’을 한상엽 소풍벤처스 대표가 발제하고 임팩트 투자를 위해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지에 대해 패널 토론이 진행됐다.

 

한편 경기도는 김동연 경기도지사 취임 첫해인 지난해 12월 말 조직개편을 통해 사회적경제국을 신설하고, 전담 공공기관으로 경기도사회적경제원을 출범하는 등 사회적경제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 Province to foster 100 impact unicorn companies with a corporate value of over KRW 50 billion by 2026

 

Governor Kim Dong-yeon declares four future visions at the ‘Social Economy Showcase’

 

 

Gyeonggi Province announced that it will foster 100 ‘impact unicorns’ by 2026, which refers to social economy enterprises with annual sales of more than 10 billion won or corporate value of more than 50 billion won, and create a ‘Gyeonggi Impact Fund’ worth more than 100 billion won.

 

Gyeonggi-do Governor Kim Dong-yeon declared four future visions for realizing Gyeonggi-do's social economy, including these contents, at the ‘Gyeonggi-do Social Economy Showcase’ held at the old Gyeonggi Provincial Office building on October 11.

 

Impact Unicorn Company is the name given by Gyeonggi Province to social economy companies with sales of more than 10 billion won or corporate value of more than 50 billion won.

 

This showcase, held with the slogan 'Make the world more beneficial - a big step to change the economic paradigm', had representatives of social economy companies walk the runway like fashion models and introduce their companies by showing off their products and services, and Governor Kim Dong-yeon personally walked the runway like a fashion model. It was held in a unique presentation format, going on stage and announcing the future vision of the social economy pursued by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announced four future visions for the social economy that will be promoted by 2026: △Nurturing 100 impact unicorn companies △Franchising successful social economy business models △Creating a ‘1 trillion won market for preferential purchasing’ with public and private companies △Social economy It was proposed to expand the number of economic organizations to 12,000.

 

Governor Kim Dong-yeon said, “Social economy is not an ideology or political issue, but the economy and the field of our lives.” He added, “It is the food of the future and new growth that complements what is not fulfilled in the public and market and creates a world where we can live together and a sustainable world.” “Power,” he said.

 

Governor Kim said, “The core of the social economy is, in a word, ‘people-centered values.’” He added, “No citizen of Gyeonggi Province should be alienated from hope or opportunity. “We will do our best to revitalize Gyeonggi-do’s social economy and ensure an active innovation ecosystem through the four visions for the social economy announced today,” he emphasized.

 

Various stakeholders, including social economy-related organizations, corporate representatives, intermediate support organizations, and academic researchers, attended the event and showed interest and support for Gyeonggi Province's policy direction.

 

After the main event, a vision forum was held hosted by the Gyeonggi-do Social Economy Committee. The need for a ‘collective impact’ strategy has been raised, in which actors from various fields cooperate for a common purpose to create results in solving complex social problems. In addition, the ‘Recycling Playground’ participated by the Korea Ceramic Foundation, which is being promoted as a joint project between large corporations, public institutions and social economy organizations by the Gyeonggi Provincial Social Economy Institute this year, and the ‘AI Hyo Campus Project’ with SK Telecom were introduced. Next, Sang-yeop Han, CEO of Sopoong Ventures, gave a presentation on ‘The importance of impact investment in the social economy,’ and a panel discussion was held on what to prepare for impact investment.

 

Meanwhile, Gyeonggi Province is accelerating the revitalization of the social economy by establishing a new Social Economy Bureau through organizational reorganization at the end of December last year, the first year of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s inauguration, and launching the Gyeonggi Provincial Social Economy Institute as a dedicated public institution.

 


원본 기사 보기: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