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구 달성군, 다양성과 공존을 주제로 '대구현대미술제’ 개최

박은정 기자 | 기사입력 2023/08/31 [14:35]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은정 기자=‘달성 대구현대미술제’가 ‘다양성과 공존(부제:동시대 예술의 미학적 비전)’라는 주제로 오는 9월 15일부터 10월 15일까지 강정보 디아크 광장 및 내부 전시장에서 개최된다.

 

▲ 달성 대구현대미술제 (C) 달성군

 

이번 본 전시는 37명의 유명 국내외작가들과 특별전인 달천예술창작공간 제3기 입주작가 6명이 참여해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달성 대구현대미술제’는 전국적인 작가들의 참여로 10년 이상 지속되어 오는 동안 창립 당시의 예술정신을 계승하면서도 현대적인 미술제로서의 양적 규모나 초점의 방향은 해마다 조금씩 달리해 왔다.

 

특히 올해에는 달성군의 문화도시 지정을 기념해 전반적인 모습을 크게 쇄신하여 밖으로 국제성을 지향하는 한편 지역과 좀 더 밀착하고 시민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질적 양적 변모에 방점을 두었다.

 

김영동 예술감독이 제시한 본 전시의 주제인 ‘다양성(多樣性)과 공존(共存)’은 현대예술의 주제와 양식 전반에서도 발견되는 가치로써 예술가들이 꿈꾸고 지향하는 예술적 비전에는 언제나 새로움과 그리고 다양성과 공존의 조화가 있으며 모든 예술작품에 관철되고 있는 현대미술에서의 시대정신을 내포하고 있다.

 

이번 미술제에 참여하는 모든 작가의 다양한 양식과 주제 속에서 우리가 함께 평화를 추구하고 지켜나가야 할 공통의 지혜를 깨닫고 용기를 얻게 되기를 희망하며 오늘날의 현대미술의 주요 기능을 살펴볼 수 있는 장으로 마련되었다.

 

김영동 예술감독이 이끄는 이번 미술제의 가장 큰 변화 중 하나로서 매년 야외 조각 설치작업 위주로 펼쳐지던 광장 중심에 건축적인 구조의 설치작업을 채택해 주변 환경을 더욱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자연을 배경으로 ‘지붕없는 미술관’으로 시민들에게 열릴 예정이다.

 

광장 중앙에 설치되는 박봉기의 호흡(Breath)은 15×8×3m 규모로 짓는 대나무 집으로 햇빛과 바람을 통과시키는 둥근 아치와 궁륭이 조화되어 자연과 인간의 기술이 빚어내는 환상적인 체험을 제공한다.

 

또 1970년대 대구현대미술제 참여 작가인 송광익의 수많은 노끈 가닥을 엮어 만들어진 Sound of Silence가 길이 10m 높이 3m 정도 크기로 축조되어 빽빽한 숲속을 지날 때 내는 바람 소리와 공기의 떨림과 빛의 반짝임을 경험할 수 있는 작품이 될 것이다.

 

특히 광장 여기저기서 마치 유리온실 같은 다섯 개의 파빌리온 건축 속에는 다섯 작가의 개성을 담은 작은 예술세계를 만날 수 있다. 실내 공간에서 섬세하고 정치한 작품들을 제작해온 조각가 및 설치작가들의 작품구성이 건물 밖 야외에서 자연과 함께 어우러져 색다른 진열을 감상할 수 있다.

 

이번 전시의 주요 관람 포인트로는 디아크 건물 내 전시 면적을 확대하여 실내 공간의 설치작업은 물론 평면 작품의 전시도 관람 할 수 있다는 것이다. 물홍보 전시관으로 사용되던 디아크 문화관은 해외 작가 4명을 포함해 모두 8명의 작가의 영상, 드로잉, 평면, 설치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이 전시된다.

 

미술인과 전문가들의 학술적인 예술 행사인 동시에 대중들과 함께 즐기며 예술작품을 체험 할 수 있는 시민참여 프로그램도 준비되어있다.

 

이 밖에 미술제 기간에 달성군 문화도시센터에서 진행하는 시민참여프로그램 올 가을 강정에서 놀자!, 강정보의 꿈과 디아크 강빛축제 미디어 파사드 행사가 함께 진행되어 미술제를 더욱 풍성하게 즐길 수 있다.

 

‘2023 달성 대구현대미술제’에 자세한 내용은 2023 달성 대구현대미술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달성문화재단로 문의하면 된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The ‘Dalseong Daegu Contemporary Art Festival’ will be held at the Kangjeongbo Diark Square and internal exhibition hall from September 15th to October 15th under the theme of ‘Diversity and Coexistence (Subtitle: Aesthetic Vision of Contemporary Art)’.

 

This exhibition is drawing great expectations with the participation of 37 famous domestic and foreign artists and 6 artists residing in the 3rd Dalcheon Art Creation Space, a special exhibition.

 

‘Dalseong Daegu Contemporary Art Festival’ has continued for more than 10 years with the participation of artists from all over the country, and while it has inherited the artistic spirit at the time of its founding, the quantitative scale and direction of focus as a modern art festival have varied slightly each year.

 

In particular, this year, in commemoration of Dalseong-gun's designation as a cultural city, the overall appearance was greatly renovated to aim for outward internationality, while emphasizing qualitative and quantitative changes to become closer to the region and closer to citizens.

 

The theme of this exhibition, 'diversity and coexistence' presented by artistic director Kim Young-dong, is a value found throughout the themes and styles of modern art, and the artistic vision that artists dream and pursue always includes newness and diversity. There is harmony of coexistence and it contains the spirit of the times in modern art that is reflected in all works of art.

 

We hope that through the diverse styles and themes of all the artists participating in this art festival, we will realize the common wisdom and gain courage to pursue and protect peace together, and it has been provided as a venue to examine the main functions of today's contemporary art. .

 

One of the biggest changes in this art festival led by artistic director Kim Young-dong is to adopt an architectural structure in the center of the square, where outdoor sculpture installations were mainly held every year, to more actively embrace the surrounding environment and create a 'Roofless Art Museum' with nature as a backdrop. ' is scheduled to be open to citizens.

 

Park Bong-gi's Breath, installed in the center of the square, is a 15 x 8 x 3m bamboo house built with a round arch and vault that allow sunlight and wind to pass through in harmony, providing a fantastic experience created by nature and human technology.

 

In addition, the Sound of Silence, created by weaving numerous strands of twine by Song Kwang-ik, an artist who participated in the Daegu Contemporary Art Festival in the 1970s, was built to a size of 10m in length and 3m in height, allowing visitors to experience the sound of the wind, the vibration of the air, and the sparkle of light as they pass through the dense forest. It will be a work of art.

 

In particular, you can see a small world of art containing the individuality of five artists in the five pavilions that look like glass greenhouses here and there in the square. The works of sculptors and installation artists who have created delicate and political works in indoor spaces can be viewed in a unique way outside the building in harmony with nature.

 

The main viewing point of this exhibition is that the exhibition area within the ARC building has been expanded so that you can view installation works in indoor spaces as well as exhibitions of two-dimensional works. The ARC Cultural Center, which was used as a water promotion exhibition hall, displays works of various genres, including videos, drawings, planes, and installations, by a total of eight artists, including four foreign artists.

 

At the same time as an academic art event for artists and experts, there is also a citizen participation program where the public can enjoy and experience works of art.

 

In addition, during the art festival period, citizen participation programs such as Let's Play in Gangjeong This Fall!, Gangjeongbo's Dream, and The Ark Gangbit Festival Media Facade Event are held together at the Dalseong-gun Cultural City Center, allowing you to enjoy the art festival even more abundantly.

 

Detailed information about the ‘2023 Dalseong Daegu Contemporary Art Festival’ can be found on the 2023 Dalseong Daegu Contemporary Art Festival website, and you can contact the Dalseong Cultural Foundation.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