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남도, 의과대학 정원 확대 추진에 역량 집중

의료분야 대학 설치 지역인재육성특별팀 4차 회의 열려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3/06/01 [14:54]

▲ 의료분야 대학 설치 지역인재육성특별팀 4차 회의 열려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경상남도는 1일 최만림 행정부지사 주재로 ‘의료분야 대학 설치’ 지역인재 육성을 위한 특별팀(T/F) 4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도내 대학, 의료기관, 연구기관, 창원시 등 15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보건복지부는 필수 의료 인력난을 해결하기 위해 내년 4월까지 2025학년도 의대 정원을 늘리겠다고 밝힌 바 있어, 6월 1일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 간 제10차 의료현안협의체 회의에서 의대 정원 확대 안건이 상정되어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경남도는 의료현안협의체 논의 결과가 확정되기 전까지, 도내 의료 인력난을 확충하기 위해 창원지역 의대 신설과 기존 경상국립대 의과대학 정원 증원 두 방안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4차 회의에서는 의대 정원 확대 추진 기관의 의대 정원 확대 계획을 점검했으며, 도민 역량을 집중하여 정부와 정치권에 경남 의과대학 정원 확대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건의할 예정이다.

 

또한 이날 회의에서 경상남도 의사 수요 추계 연구 최종 결과를 공유하고, 정부 의과대학 정원 확대 방침이 확정되더라도 의사가 양성 배출되는 기간은 적어도 10년 이상이 소요되는 만큼 도내 필수 의료 서비스를 충분히 제공하기 위한 단기, 중장기 의사 인력 확충 발전방안을 모색했다.

 

최만림 행정부지사는 “도의 의료수준 향상을 위하여 도내 의사 인력 양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그동안 경상남도와 창원시뿐만 아니라 도의회, 경남시장군수협의회, 대한민국시군자치구의회의장협의회 등을 통해 경남 의대 정원 확대 홍보 활동을 활발히 펼쳤고, 지속적으로 보건복지부와 국회에 경남의 염원을 전달해왔다. 의대 정원이 확대되는 그날까지 최선을 다해 협력하여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sangnam-do Concentrates Competence on Expansion of Medical School Quota

The 4th meeting of the local talent development special team for the establishment of a university in the medical field was held

 

On the 1st, Gyeongsangnam-do held the 4th meeting of the special team (T/F) for fostering local talents for the establishment of a university in the medical field presided over by the administrative governor Choi Man-rim.

 

The meeting was held with about 15 participants from universities, medical institutions, research institutes, and Changwon City in the province.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announced that it would increase the number of medical school quotas for the 2025 school year by April next year to solve the shortage of essential medical personnel. expected to be discussed.

 

Gyeongsangnam-do plans to pursue two measures: establishing a new medical school in Changwon and increasing the quota of the existing medical school at Gyeongsang National University in order to expand the medical manpower shortage in the province until the results of the discussion on current medical issues are finalized.

 

At the 4th meeting, the plan to expand the medical school quota of the medical school quota expansion agency was reviewed, and the need to expand the quota of Gyeongnam Medical College will be continuously suggested to the government and politicians by concentrating the capacity of the citizens.

 

In addition, at the meeting, the final results of the study on estimating the demand for doctors in Gyeongsangnam-do were shared, and even if the government's policy to expand the quota of medical schools is confirmed, it will take at least 10 years to train and produce doctors. Mid- to long-term plans to expand the number of doctors were sought.

 

Administrative Governor Choi Man-lim said, “It is most important to train doctors in the province to improve the medical level of the province. It has actively carried out promotional activities and has continuously conveyed Gyeongnam's wishes to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and the National Assembly. We urge you to do your best to cooperate until the day the medical school quota is expande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경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