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악귀’ 김태리 스틸컷, 이제껏 본 적 없는 두 얼굴..벌써 기대감 폭발

김은희표 장르물, 한국형 오컬트 미스터리 드라마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3/06/01 [14:30]

▲ ‘악귀’ 김태리 스틸컷 <사진출처=스튜디오S, BA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SBS 새 금토드라마 ‘악귀’가 김태리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힘들고 팍팍한 현실에도 최선을 다해 살아가는 공시생 ‘구산영’과 인간의 욕망을 파고드는 ‘악귀’, 이제껏 본 적 없는 김태리의 두 얼굴이 본 편에 대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킨다.

 

SBS 새 금토드라마 ‘악귀(惡鬼)’(극본 김은희, 연출 이정림, 제작 스튜디오S, BA엔터테인먼트)는 악귀에 씐 여자와 그 악귀를 볼 수 있는 남자가 의문의 죽음을 파헤치는 한국형 오컬트 미스터리 드라마. 

 

대세 연기 천재 김태리와 장르물의 대가 김은희 작가의 만남만으로도 2023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특히 캐릭터에 대한 높은 이해도, 탄탄한 연기력과 표현력으로 출연작마다 맡은 역할에 완벽하게 동화, 기대를 저버린 적 없는 김태리가 ‘김은희표 장르물’을 만나 더욱 도약할 수 있는 날개를 달 것으로 전망된다.

 

김태리가 맡은 ‘구산영’은 생활력이 부족한 엄마를 대신해 낮에는 아르바이트를 하고, 저녁에는 공무원 시험 공부를 하는 ‘공시생’. 힘들고 팍팍한 현실에 부딪혀도 꿋꿋하게 최선을 다해 열심히 살아가는 인물이다. 그런데 어느 날, 받아선 안 될 물건을 받은 후 악귀에게 조금씩 잠식돼 간다.

 

1일 ‘악귀’ 제작진이 보도자료를 통해 공개한 스틸컷은 ‘구산영’과 ‘악귀’가 혼재된 김태리의 두 얼굴을 담고 있다. 

 

‘구산영’은 그간 김태리가 다양한 작품들에서 보여줬던 밝고 활기차고 싱그러운 ‘청춘’과는 달리, 남들처럼 직장에 다니며 ‘평범한 삶’을 살고 싶은 대한민국 N차 공시생의 현실을 보여준다. 

 

커다란 배달 가방을 맨 채 틈틈이 메모장을 보며 공부하는 모습에서 열심히 사는 청춘의 고단함이 느껴진다. ‘악귀’는 그런 구산영의 고달픈 욕망을 파고든다. 적의를 가득 담은 살기 어린 눈빛에 등골이 오싹하고 간담이 서늘해진다.

 

드라마 첫 장르물에 도전하는 김태리는 “지금껏 해보지 못한 장르라는 게 가장 큰 매력이었다. 마침 오컬트물을 많이 접할 때였는데, 보통 서양의 귀신을 다뤘다. 그런데 ‘악귀’는 한국형 오컬트라 신선했고, 궁금했고, 무엇보다 재미있을 것 같았다”고 출연 결정의 이유를 밝혔다. 

 

더불어 서로 다른 존재를 연기하는 것에 대해 “각각의 상황에 집중했다. 같은 얼굴로 한순간 다른 존재가 되어야 하니 동작으로 차별을 주려고 했다. 방송을 보면서 동작의 디테일을 유심히 살펴봐주시길 바란다”고 귀띔, 호기심과 기대감을 자극했다.

 

한편, 김태리의 또 다른 얼굴과 명연기를 볼 수 있는 ‘악귀’는 오는 23일 금요일 밤 10시 SBS에서 첫 방송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host' Kim Tae-ri still cut, two faces I've never seen before... already exploded with anticipation

 

Kim Eun-hee-pyo Genre, Korean occult mystery drama

 

 

 

Reporter Park Dong-je of Break News = SBS' new Friday-Saturday drama 'Ghost' has released still cuts of Kim Tae-ri.

 

The two faces of Kim Tae-ri, who have never seen it before, heighten the anticipation for this episode.

 

SBS' new Friday-Saturday drama 'Ghost' (Screenwriter Kim Eun-hee, Director Lee Jung-rim, Production Studio S, BA Entertainment) is a Korean-style occult mystery drama in which a woman possessed by a demon and a man who can see the demon dig into the mysterious death.

 

The meeting between the popular acting genius Kim Tae-ri and the genre master Kim Eun-hee alone is considered one of the most anticipated works of 2023. In particular, with a high understanding of the character, solid acting and expressive power, it is expected that Kim Tae-ri, who has never betrayed expectations and fully assimilated the role she played in each film, will gain wings to take a further leap forward by meeting 'Kim Eun-hee's genre'.

 

‘Gu San-yeong’, played by Kim Tae-ri, is a ‘public official’ who works part-time during the day and studies for civil service exams in the evening in place of her mother who lacks vitality. She is a person who perseveres and does her best to live a hard life even when faced with difficult and harsh reality. But one day, after receiving something she shouldn't have received, she is gradually encroached on by the evil spirits.

 

The still cut released on the 1st through a press release by the production team of ‘Demon’ contains the two faces of Tae-Ri Kim, a mixture of ‘Gu San-Young’ and ‘Demon’.

 

Unlike the bright, lively and fresh 'youth' that Kim Tae-ri has shown in various works, 'Gu San-yeong' shows the reality of a Korean public official who wants to live a 'normal life' by going to work like others.

 

Wearing a large delivery bag, looking at a notepad while studying, you can feel the exhaustion of youth living hard. ‘The Devil’ digs into Gu San-yeong’s exhausting desire. Her bloody eyes full of hostility run chills down her spine and chills her heart.

 

Kim Tae-ri, who is challenging the first genre of drama, said, “The biggest attraction was that it was a genre that I had never tried before. It was a time when I encountered a lot of occult stuff, and it usually dealt with Western ghosts. However, 'Demon' is a Korean occult, so it was fresh, curious, and more than anything, it seemed like it would be fun."

 

In addition, about acting different beings, “I focused on each situation. I have to be a different being with the same face for a moment, so I tried to discriminate with my movements. I hope you will carefully look at the details of the movements while watching the broadcast,” hinting, stimulating curiosity and anticipation.

 

Meanwhile, 'Ghost', where you can see another face and great performance of Kim Tae-ri, will be broadcast for the first time on SBS at 10:00 pm on Friday the 23rd.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