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슈퍼 태풍'된 마와르 계속 북상..괌은 초비상

노보림 기자 | 기사입력 2023/05/24 [15:54]

▲ 제2호 태풍 마와르 예상 경로. <사진=기상청 캡쳐>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제2호 태풍 마와르(MAWAR)가 세력을 키우며 점차 북상하고 있다. 

 

남태평양의 대표적 휴양지인 괌은 24일(현지시간) 정오경 태풍 마와르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예상돼, 괌 주민들은 초비상에 걸렸다. 

 

CNN 보도에 따르면 미국 기상청은 이날 마와르가 최대 풍속이 시속 241km 이상인 4등급 태풍이라며 괌 본토에 상륙할 때는 시속 257km의 5등급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괌 지역에 대한 비상선언을 승인했다. 

 

루 레온 게레로 괌 주지사도 이날 SNS를 통해 "강한 바람과 침수 가능성에 대비해 지금 즉시 대피해야 한다. 안전을 위해 지금 즉시 행동해야 한다"면서 "해안과 저지대, 그리고 홍수 취약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 15만여 명은 정부 지정 대피소로 대피해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괌 기상청은 "태풍이 지나간 이후에도 며칠 또는 몇주동안 전기와 물이 공급되지 않을 수도 있다"면서 철저한 대비를 주문했다.

 

괌에 5등급의 슈퍼 태풍이 직접 상륙하는 것은 지난 지난 1962년 태풍 '카렌' 이후 처음이다.

 

한편 우리 기상청은 태풍 마와르가 괌 부근을 지나면서 '매우 강'에서 '초강력'으로 발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또한 예상 경로는 매우 유동적이지만 본격적으로 북상할 경우 중국 동부 또는 한국과 일본을 향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만약 북상이 본격화되면 석가탄신일 대체휴일인 오는 29일부터 한반도가 태풍 영향권에 들어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yphoon Mawar develops into a "super-strong" and moves northward..Guam is an emergency

 

The second typhoon, Mawar, is gradually moving northward, increasing its power. 

 

In particular, Guam, a representative resort in the South Pacific, is expected to be the closest to Typhoon Mawar around noon on the 24th (local time), putting Guam residents on alert. 

 

According to CNN, the U.S. Meteorological Agency predicted that Mawar would develop into a Category 4 typhoon with a maximum wind speed of more than 241 kilometers per hour when it lands on the mainland of Guam. 

 

On the 23rd (local time), U.S. President Joe Biden approved an emergency declaration for Guam. 

 

Guam Governor Lou Leon Guerrero also said on social media that day, "We need to evacuate immediately in preparation for strong winds and the possibility of flooding." For safety, we need to act immediately, he said. "More than 150,000 residents living on the coast, lowlands, and flood-prone areas should evacuate to government-designated shelters." 

 

The Guam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called for thorough preparation, saying, "Even after the typhoon, electricity and water may not be supplied for days or weeks."

 

It is the first time that a fifth-class super typhoon has landed directly in Guam since Typhoon Karen in 1962.

 

Meanwhile, th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predicted that Typhoon Mawar would develop from "very river" to "super strong" as it passed near Guam. 

 

It also predicted that the expected route is very flexible, but if it goes north in earnest, it could head to eastern China or South Korea and Japan. 

 

Some predict that the Korean Peninsula could be affected by the typhoon from the 29th, an alternative holiday for Buddha's Birthday, if the North begins in earnes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