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지연 종영 소감 “‘조선변호사’, 즐겁고 행복했던 시간..감사한 작품”

극중 조선의 공주 ‘이연주’ 역 맡아 활약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3/05/20 [16:09]

▲ ‘조선변호사’ 김지연 <사진출처=킹콩 by 스타쉽>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김지연이 ‘조선변호사’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20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MBC 금토드라마 ‘조선변호사’(연출 김승호, 이한준/극본 최진영/제작 피플스토리컴퍼니, 원콘텐츠)에서 조선의 공주 ‘이연주’ 역으로 활약한 김지연의 종영 소감과 함께 촬영 현장 비하인드 스틸을 여러 장 공개했다.

 

김지연은 소속사를 통해 “좋은 감독님과 배우분들, 스태프분들을 만나 항상 웃음이 끊기지 않았던 현장이어서 많이 배우고, 즐겁고, 행복했던 시간이었습니다”라고 훈훈했던 촬영 현장을 돌이켜보았다. 그는 “연주의 대사 중 ‘정공법으로 갈 겁니다’라는 대사가 기억에 남는데요. 정의롭고 직진으로 나아가는 연주를 연기하면서 새로운 감정들도 많이 느낄 수 있었습니다“라며 기억에 남는 대사를 꼽기도.

 

이어 그는 “제게 ‘조선변호사’는 언제든 떠올리면 마음이 따뜻해지는, 너무나도 감사한 작품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라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끝으로 그는 “이 따뜻한 온기가 시청자분들께도 잘 전달되었길 진심으로 바라면서 그동안 함께해 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시청자에 대한 감사 인사로 소감을 마무리했다.

 

▲ ‘조선변호사’ 김지연 <사진출처=킹콩 by 스타쉽>



김지연은 ‘조선변호사’ 속 이연주의 입체적인 스토리를 섬세하게 빚어냈다. 그는 연주가 신분을 숨긴 채 ‘소원’으로 살아갈 때에는 밝은 미소로 명랑함을 극대화하는가 하면, 신분이 밝혀진 뒤 본격적인 복수를 위해 공조할 때에는 확신에 찬 눈빛을 드러내 서사에 몰입하게 만들었다. 

 

이에 지난 15회 방송에서 연주가 유제세(천호진 분)를 향한 복수를 계획했으나 의식불명 상태에 빠져 충격을 안긴 가운데, 김지연이 ‘조선변호사’의 마지막 이야기를 어떻게 그려낼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김지연을 비롯해 우도환, 차학연, 천호진 등이 출연하는 MBC 금토드라마 ‘조선변호사’ 최종회는 20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Ji-yeon's impressions of the end of the film "'Chosun Lawyer', a fun and happy time..Thank you for your work"

 

Played the role of Joseon Princess Lee Yeon-ju in the play

 

 

 

Reporter Park Dong-je of Break News = Actress Kim Ji-yeon shared her impressions of the ending of 'Chosun Lawyer'.

 

On the 20th, the management company King Kong by Starship announced through a press release, Kim Ji-yeon's impressions of the end of the drama, playing the role of 'Lee Yeon-ju', the princess of Joseon, in the MBC Friday and Saturday drama 'Joseon Lawyer' (director Kim Seung-ho, Lee Han-joon/playplay Choi Jin-young/production People Story Company, One Content). Along with, several behind-the-scenes stills from the shooting site were released.

 

Through her agency, Kim Ji-yeon looked back on the filming site with a warm heart, saying, “It was a place where I always laughed at the good director, actors, and staff, so I learned a lot, had fun, and was happy.” He said, “Among the lines of Yeonju, the line ‘I will go to the right way’ is memorable. I was able to feel a lot of new emotions while acting in a righteous and straight-forward performance,” she said, citing memorable lines.

 

Then, he expressed his affection for her work, saying, “I think ‘Chosun Attorney’ will remain as a work that warms my heart whenever I think of it, and I am very grateful for it.” Finally, he concluded his impressions by saying thank you to the viewers, saying, "I sincerely hope that this warm warmth was conveyed well to the viewers, and thank you for being with us."

 

Kim Ji-yeon delicately created the three-dimensional story of Lee Yeon-joo in 'Chosun Lawyer'. He maximizes cheerfulness with a bright smile when the performer lives as a 'wish' while hiding his identity, and when he cooperates for revenge in earnest after his identity is revealed, he reveals his confident eyes and immerses himself in the narrative.

 

Accordingly, in the last 15 broadcasts, the performer planned revenge for Yoo Je-se (Cheon Ho-jin), but while he was unconscious and shocked, attention is focused on how Kim Ji-yeon will portray the last story of 'Chosun Lawyer'.

 

On the other hand, the final episode of MBC's Friday-Saturday drama 'Joseon Lawyer' starring Kim Ji-yeon, Woo Do-hwan, Cha Hak-yeon, and Cheon Ho-jin will be broadcast at 9:50 pm on the 20th.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