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시]이팝나무를 보라

문일석 시인 | 기사입력 2023/05/14 [13:24]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의 길거리의 이팝나무 가로수.  ©브레이크뉴스

 

5월, 이팝나무 하얀 꽃들이 

한바탕 

꽃 잔치 벌이는 걸 보았네.

 

이 꽃나무 아우라를 우주라 한다면

우주 전체가 

꽃으로 가득 차 있네.

 

이팝나무에게 꽃 잔치가 한해의 절정이라 한다면

내 인생도 이팝나무처럼, 그런 절정

환한 수 만개의 꽃들, 웃음꽃으로 살고 싶었네.

 

보라, 내 인생아, 이팝나무를 보라

이 나무의 절정을 보라 

웃음이 인생의 꽃이려니, 하하하 웃으면서 살라. <문일석 웃음종교 교주의 자작시. 2023년 5월14일>

 

*필자/문일석, 시인 한국문인협회 회원(시분관). 서울시인협회 이사. moonilsuk@naver.com

 

[Poetry] Look at the pop tree

-Poet Moon Il-suk

 

In May, the white flowers of the poplar tree

a fight

I saw a flower feast.

 If this flower tree aura is the universe

the whole universe

It's full of flowers.

If a flower feast is the culmination of the year for the pop tree,

My life is like this pop tree, at that peak

I wanted to live with tens of thousands of bright flowers, flowers of laughter.

Behold, my life, behold the poppy tree

look at the top of this tree

Laughter is the flower of life, hahaha live with a smile.

<A poem written by the founder of the Laughter Religion, Moon Il-seok. May 14, 2023>. moonilsuk@naver.com

 

*Writer/Moon Il-suk

poet, member of the Korean Writers Association (Poetry Bureau). Director of the Seoul Residents Associat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