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JMS 정명석 목사 “성폭행!..피해여성 1만명 명단 공개하면 믿겠다!”

[따지고 밝히기-3]“언론은 정명석 목사 관련 성폭행 사건의 보도에서 더 차분해져야 한다!”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3/05/01 [10:08]

지난 3월 한 매체는 JMS를 반대하는 단체의 활동가인 A씨와의 인터뷰 내용을 기사화했다. 이 기사는 “JMS(정명석)가 여성 1만명과 성관계...목표를 초과 달성했다“라는 내용을 기사화 했다. 정명석 목사가 설교 때 '성적구원=하늘애인 1만명 만들기가 목표라는 말을 했다'면서 ”JMS(정명석)가 여성 1만명과 성관계...목표를 초과 달성했다“는 내용이었다. ”1만명과 성폭행“에 대해, 그 근거를 대지 않고, 정명석 목사가 설교 때 주장했다는 설교 중의 말을, 이에 대입(代入)시키고 있다.

 

정명석 목사가 기독교의 경전인 성경을 해석하는 과정에서 '하늘애인 1만명'을 언급 했는데, 이를 '성폭행'으로 번역한 듯하다. 일반적으로 외서(外書)를 번역할 때는 오역(誤譯)이 있을 수 있다. 정명석 목사가 1만명 성폭행을 초과달성했다는 주장은 정명석 목사의 설교를 이해하는 과정에서 오역적(誤譯的)인 범주에 드는 내용으로 보인다. 

 

▲설교 중인 정명석 목사.    ©브레이크뉴스

 

왜냐? 만약, 정명석 목사가 “1만명 이상의 여성을 성폭행 했다”고 하면, 수사-재판 과정에서 피해 여성의 명단(리스트)이 나와야 하는 게 옳다. 성폭행 1만명이라는 숫자는, 단지 피해자 모임의 한 간부 입에서 나온 말에만 의존되는 숫자이며, 이 숫자가 조사의 과정이 없이 공론화 됐다. 이 숫자는 피해자가 누구인지의 증거가 없이, 한 반대자의 입에서 나온, 공중에 떠 있는 숫자에 불과하다. 언론 역시 자체 조사의 숫자 보도가 아닌, 허황(虛荒), 그 자체라 할 수 있다. 이런 류(類)의 기사를 취급한 국내의 매체는 30여개를 넘어섰다.

 

언론의 보도대로, 정명석 목사에게 성폭행을 당한 여성의 숫자가 “1만명을 초과달성 했다”라고 한다면? "성폭행 피해여성의 수가 1만명을 넘어섰다"는 수치인 것. 이에 대해 기독교복음선교회(JMS) 홍보 관계자는 보도자료를 통해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해왔다. 

 

필자는 본지(브레이크뉴스) 4월27일자 “JMS 정명석 목사의 성폭행 사건 왜곡의 실상을 추적” 제목의 칼럼에서 “기독교복음선교회 측은 4월22일 자 보도자료에서 '아무리 거대 언론이라 할지라도 국민을 기만하는 조작된 보도는 들통 나게 마련이다. 1999년, 2002년 보도로 인해 A 언론사는 이미 선교회 측에 손해배상을 한 사실이 있다. B 언론사의 보도는 4년째 소송 중인데 언론사가 재판기피신청을 해놓고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다. 최근 방송을 제작하면서는 선교회 교회에 무단으로 침입해 불법 촬영을 했다'고 지적했다.”면서 “그간 비리 제보에 앞장섰던 A씨에 관해서는 '그가 정명석 목사에게 보내온 반성문과 돈을 요구한 녹취록 등 다수의 증거물을 갖고 있다. 1만 명 이상이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지만 지금까지 DNA 추출 등 실체적 증거를 제시한 사람은 한 명도 없다'고 밝혔다. '2009년 정명석 목사의 10년형 판결에서도 피해 여성들이 피해를 당했다는 증거물은 없었고, 피해 여성 중 1명이 거짓 고소했다는 양심선언을 한 바 있다'고 강조하고, '이번에도 피해 여성들이 진술한 피해시간에 정명석 목사는 다른 일을 하고 있는 영상이 확인됐다. 여성 중 한 명이 제출한 녹취 파일도 원본이 아닌 사본으로서 ‘이제까지 보지 못한 파일 구조다. 고소인이 사용한 아이폰에서 수집한 대조 파일과 파일 구조가 상이하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분석이 나왔다'고 피력했다.”고 전한 바 있다.

 

“정명석 목사 1만명 성폭행”이라는 내용을 이미 보도한 매체들의 사실 전달 내용과 기독교복음선교회(JMS)측의 보도자료가 제시한 반론(反論)사이의 간격(間隔)은 너무 크고도 멀다. 국내 언론들은 정명석 목사에게 성폭행 피해를 당했다는 피해자의 풀 네임(호적에 올라 있는 정확한 이름)을 단 한명도 밝히지 않았다. 허수(虛數)의 피해자 숫자였다. 기독교복음선교회(JMS)측은 “언론의 가짜뉴스로 인해 마녀사냥을 당하고 있는 전 세계 수만 명의 선교회 회원들은 억울하고 분통한 심정”이라고 주장했다.

 

필자는 1980년대 후반부, 미국 뉴욕의 맨해튼에서 발행됐던 세계타임스(발행인=경향신문 출신 이형래)의 기자-취재부장-부국장으로 5년 간을 재임한 적이 있었다. 이때 뉴욕 맨해튼을 중심으로 뉴욕-뉴저지 등에서 발생했던 각종 사건을 취재-보도 했다. 미국에서 발생된 성폭행 사건의 경우, 수사 과정에서 가해자와 피해자의 신분이 나온다. 성폭행 사건도 경찰-검찰의 조사가 마무리되면, 재판부로 넘어간다. 이때 기자들은 가해자-피해자의 인적사항을 취재하게 되며, 보도 시에는 가해-피해자 이름을 적시한다. 성폭행, 미미한 하나의 사건도 모두 이러한 과정을 거쳐서 보도한다.

 

그런데, 정명석 목사의 성폭행 사건은 어떠한가? 가해자는 정명석 목사 1인이며, 피해자 수가 1만명이 넘는다고 주장되지만, 피해자 이름을 단 한명도 적시(摘示)하지 않았다. 유령(幽靈)들이 저지른 사건처럼, 허무맹랑한 사건으로 치부(恥部)된다. 정명석 목사가 교단 내에서 어떤 사건에 휘말렸는지 알 수는 없다.  다만, 필자는 “정명석 목사의 성폭행 사건은 사실과 거리가 먼 유령사건일 가능성이 높다.”는 결론을 제시한다. 언론 매체들의 보도를 보면, 정명석 목사는 1만명이 넘는 여성을 성폭행한 성(性) 폭행범으로 매도 됐다. 그러나 피해 여성의 이름이 단 한명도, 호적상의 완벽한 이름으로 거명(擧名)되지 않았다. 

 

필자는“정명석 목사에게 성폭행을 당한 피해여성 1만명의 명단(리스트)이 나온다면, 그때 그가 성(性) 폭행범 임을 믿을 수 있겠다. 그때까진, 무죄추정의 원칙에 의해, 정명석 목사의 성폭행 범죄는 '무죄(無罪)추정' 논리가 우선”이라고 주장한다. 

 

<후기>언론은 정명석 목사 관련 성폭행 사건의 보도에서 더 차분해져야 한다. 전쟁 때, 심리전(心理戰)이란 게 있다. 성폭행이라는 사회적인 사건이 정치 심리전의 대상이어서는 곤란하다. 언론 매체들은 이 사건의 보도에서 언론이 무엇을 잘못 했는지를 뒤돌아 봐야 한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이며. 본지 발행인. 르포 작가이기도 하다. 대표 저서로는 <비록 중앙정보부>(전 3권)가 있다.> 

 

This is a full English translation of this article.

 

About JMS Pastor Jeong Myeong Seok, “I Would Believe It if the Name List for All 10,000 Sexual Assaults Were Made Public!” 

 

[Reasoning and Revealing - Part 3] “The media should be calmer in reporting the sexual assault allegations involving Pastor Jeong Myeong Seok!”

 

Last March, the media published an article on an interview with Mr. A, an activist of an anti-JMS organization. The article contained content stating that “JMS (Jeong Myeong Seok) had sex with 10,000 women…exceeding the goal.”

 

The article claimed that Pastor Jeong Myeong Seok had said, “sexual salvation is to make 10,000 heavenly lovers” and that he had achieved that goal. Regarding the “10,000 people and sexual assault,” it was baseless; they merely misused words from Pastor Jeong Myeong Seok’s sermon. 

 

It seems that the media took Pastor Jeong Myeong Seok’s interpretation of the Bible, the Holy Book of Christianity, and interpreted the words, “10,000 heavenly lovers,” as “sexual assault.” In general, there may be errors when translating foreign books. However, their claim that Pastor Jeong Myeong Seok exceeded 10,000 sexual assaults seems to be a misinterpretation of the flow of his sermon.

 

Why? If Pastor Jeong Myeong Seok had actually “raped more than 10,000 women,” it would be right for the list of victims to come out during the investigation-trial process. However, the 10,000 sexual assaults is simply a number that came only from the lips of one leader of that victim group, and this number was publicized without investigation. These numbers from the mouth of one dissenter, with no evidence of the victims’ identities, are just floating around in public. Looking at this, the entire media can also be said to be fictitious itself, not reporting numbers based on its own investigation. However, more than 30 domestic media outlets have already produced articles of this nature [using that expression].

 

What if, as reported in the media, the number of women raped by Pastor Jeong Myeong Seok actually did “exceed 10,000” such that the number of female sexual assault victims is greater than 10,000? Regarding this, an official of the Christian Gospel Mission (JMS) has insisted that it is not true through a press release.

 

In a column titled, “Tracking Down the Reality of the Distortion of the Sexual Assault Case of JMS Pastor Jeong Myeong Seok,” published in this magazine (Break News) on April 27, the author wrote, “The Christian Gospel Mission said in a press release on April 22, ‘Even though the mass media is trying to deceive the public, fabricated reports are bound to get caught.’

 

Due to the reports in 1999 and 2002, it is a fact that media company A has already paid damages to CGM (JMS). Media company B’s report has been in litigation for four years, but the media company has filed an application for avoidance of the trial and is toying with the media. While producing a recent broadcast, they broke into the church without permission and filmed it illegally.” And Mr. A, who has taken the lead in reporting the “corruption” of (JMS), had sent letters of reflection to Pastor Jeong Myeong Seok, so CGM (JMS) has a lot of written proof of his requests for money, etc.

 

More than 10,000 people are said to have been sexually assaulted, but so far, not one has presented tangible evidence such as DNA extraction. Even for the 10-year sentence of Pastor Jeong Myeong Seok in 2009, there was no evidence that the “victims” had been victimized, and one of the women victims even made a declaration of conscience that they had falsely accused him. 

 

In this case as well, Pastor Jeong Myeong Seok was confirmed, through video [evidence], to have been doing other things at the time of the accuser's alleged assaults.  

 

The [audio] recording submitted by one of the women was also a copy, not the original file, and has a file structure that has never been seen before. The National Institute of Scientific Investigation announced that the file structure was different from the control file collected from the type of iPhone used by the complainant.

 

 

The gap between the fact-finding media that has already reported the “rape of 10,000 women by Pastor Jeong Myeong Seok” and the counterargument presented in the press release of CGM (JMS) is far too big. The domestic media did not disclose even one person’s full name (the legally registered name) of the victim who was said to have been sexually assaulted by Pastor Jeong Myeong Seok. It was just an imaginary number of victims. CGM (JMS) emphasized, “The tens of thousands of members around the world are being witch-hunted due to fake news in the media, so they feel wronged and indignant.”

 

For five years in the late 1980s, I served as a reporter, interview manager, and deputy vice director for World Times (publisher Lee Hyung Rae), which was published in Manhattan, New York, USA. At that time, I covered and reported various events that occurred in New York and New Jersey, centering on Manhattan, New York. In the case of sexual assaults in the United States, the identities of the perpetrator and victim(s) come out during the investigation process. When a police-prosecution investigation is completed, the sexual assault case goes to court. At this time, reporters will obtain the personal information of the perpetrator-victim(s), and when reporting, they record the names of the perpetrator-victim(s). Not just for sexual assaults, but minor incidents are all reported through this process.

 

Then what about Pastor Jeong Myeong Seok’s sexual assault case? The perpetrator is Pastor Jeong Myeong Seok, and it is claimed that the number of victims exceeds 10,000. However, not a single victim was named. This case can be seen as an absurd incident committed with ghosts.

 

It is not known what incidents Pastor Jeong Myeong Seok was involved in within the church. Nevertheless, I, the author, present this conclusion: "The sexual assault case of Pastor Jeong Myeong Seok is highly likely to be a ghost case that is far from the truth." According to media reports, Pastor Jeong Myeong Seok was accused of sexually assaulting more than 10,000 women. However, not a single properly registered victim's name is mentioned.

 

I, the author, want to insist this: If a list of 10,000 women who were sexually assaulted by Pastor Jeong Myeong Seok comes out, then I would believe that he is a sexual assault offender. Until then, according to the principle of presumption of innocence, the logic of “presumption of innocence” for Pastor Jeong Myeong Seok’s sexual assault crimes must take precedence.

 

 <Afterword> The media should be calmer in reporting the sexual assault case involving Pastor Jeong Myeong Seok. In war, there is such a thing as psychological warfare. Social incidents of sexual assault shouldn’t be abused to become the subject of political psychological warfare. Media outlets need to reflect on what the media has done wrong in reporting this case. moonilsuk@naver.com

 

*Writer/Moon Il Suk.

He is a poet, publisher of this magazine, and also a reportage writer. His representative book is Although the Central Intelligence Agency (3 volumes in total).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