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남자’, 시청률 20%대 진입… 김현중-한채영 키스신 ‘눈길’

온라인뉴스팀 | 기사입력 2009/01/13 [12:48]

kbs 2tv '꽃보다 남자'가 회를 거듭할수록 빠른 상승세를 타며 방송 3회 만에 시청률 20%대에 진입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tns미디어코리아에 따르면 12일 방송된 kbs '꽃보다 남자' 3화는 전국기준 20.8%를 올렸다. 이는 지난 5일 첫 방송분이 기록한 14.3%, 2회 17.6%에 비해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이며 자체 최고시청률을 기록했다.
 
'꽃보다 남자'의 이러한 인기는 방학을 맞은 10대층의 절대적인 지지와 원작의 인기가 맞물린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에 동시간대 방송된 mbc '에덴의 동쪽' 39회는 25.7%의 시청률을 기록했으며, sbs '떼루아'는 8.1%의 저조한 성적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된 '꽃보다남자' 3화에서는 윤지후(김현중 분)의 첫사랑으로 등장한 법학도 겸 모델 민서현(한채영 분)은 생일파티 석상에서 가문으로부터의 독립을 선언한다. 이 선언은 상속녀로서의 자격뿐 아니라 한국을 떠나면서 피할 수 없게 된 지후와의 이별을 내포해 모두를 놀라게 만든다.
 
특히, 극중 윤지후와 그의 첫사랑 민서현의 슬프고 애절한 키스신 장면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으며, 카메오로 출연한 한채영은 3회를 끝으로 드라마에서 하차한다.
 

 
온라인뉴스팀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워우워우워 2009/01/13 [15:04] 수정 | 삭제
  • 넌나를원해
  • 방명환 2009/01/13 [13:16] 수정 | 삭제
  • 여신강림 한채영님 ㅜㅜ
    왜3회에서하차하시나여 ㅜㅜ
광고